걸캅스 같은 영화를 두고 사람들이 양쪽으로 갈라져서 극단적인 날을 세우는 걸 보면서 비참 비슷한 기분을 느꼈던 경험을 생각하면 감개무량하기까지 합니다.
여성주의 형사물을 만드려면 이정도는 해줘야죠.

이 작품을 굳이 여성주의 틀에 가둘 필요는 없을 거 같아요.
단순히 영성주의 작품으로서 뿐 아니라 장르물로서도 아주 훌륭해요.
강간 피해자들이 주변 인물들의 선의와 상식에도 불구하고 심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어떤 피해와 고통을 겪는지를 아주 구체적으로 묘사한 부분이 가장 두드러지는 점이겠죠.
느껴지지도 않는 감정을 들이밀고 같이 분노하고 울라고 강요하는 게 아니라 절제되고 최대한 구체적으로 사태를 보여줘요.
수사와 관련한 인물들도 절대적인 악이나 비상식적인 사고방식과 행동을 보이는 사람도 없고요.
수사는 초인적인 기지와 번뜩이는 지혜보다는 수많은 사람의 협력에 의해서 모래알을 쌓아가는 과정에 가깝게 묘사 되고요.
대부분의 사람들이 실수는 있을 지언정 서로를 존중하며 기본적인 프로세스를 따르고요.
피해자들은 고통에 몸부림치고 당하기만 하는 약자이자 절대선이 아닌 충격적인 사건의 경험을 안고 자신의 인생을 열심히 살아가는 용기있고 평범한 사람들이고.
강렬한 감정가를 가지고 있으면서도 차분하게 유지되는 톤이나 논리적으로 사건을 풀어가는 플롯, 사소한 행동이나 슬쩍 던지는 말 한마디로 캐릭터의 성격을 보여주는 묘사 같은 것들도 아주 세련되었어요.
요즘은 여성이 주인공이면 무조건 불편해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모두를 만족시킬 수는 없겠지만서도
하루 남은 휴일에 채널 돌리는 거 말고 다른 할 일이 없는 분들께 알차게 보낼 수 있는 한 가지 방법일 수 있다고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03
112727 [한국영화100년 더클래식] 하녀 [17] underground 2019.10.11 620
112726 KBS사내게시판에 올라온 글 (전문) - 사회부장의 입장에 반대한다 [2] 사막여우 2019.10.11 937
112725 <지구를 지켜라!> 2003년 당시 관람 인증 이벤트.twitter [4] eltee 2019.10.11 444
112724 봉준호 감독 벌쳐 인터뷰 - 오스카 언급 [4] Toro 2019.10.11 1113
112723 기승전조까질 하다가 돌아버린 조까 [6] ssoboo 2019.10.11 1317
112722 [펌] 한겨레신문의 자극적인 헤드라인 낚시질에 관한 논평 [3] 사막여우 2019.10.11 671
112721 "윤석열 찍어내기로 청와대와 법무장관의 의중은 명백히 드러났다" [21] stardust 2019.10.11 1301
112720 후각관계증후군 가을+방학 2019.10.11 367
112719 자유한국당 지지율 국정농단이후 최고치 기록. [15] stardust 2019.10.11 1191
112718 검찰의 압수수색은 협박회유거래를 위한 것인가? [6] 왜냐하면 2019.10.11 406
112717 오늘의 편지지 (스압)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11 74
112716 넷플릭스 드라마 죽음의 타임캡슐 [6] 딸기와플 2019.10.11 434
112715 검찰이 나서야 합니다. [20] 칼리토 2019.10.11 946
112714 검찰 뻘짓, 검찰 개혁 [11] 양자고양이 2019.10.11 670
112713 준플 4차전 [108] mindystclaire 2019.10.10 496
112712 김경록 인터뷰 - KBS 전문, 유시민 전문 [5] 도야지 2019.10.10 1213
112711 Crisis on Infinite Earths [7] mindystclaire 2019.10.10 345
112710 [속보]검찰, "'김경록 녹취록' 변호인이 복수 언론사에 유출 확인" 도야지 2019.10.10 714
112709 검찰과 언론이 그린 그림 [8] ssoboo 2019.10.10 1192
112708 지미 글리터 이야기가 나와서 브라이언 싱어 mindystclaire 2019.10.10 19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