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캅스 같은 영화를 두고 사람들이 양쪽으로 갈라져서 극단적인 날을 세우는 걸 보면서 비참 비슷한 기분을 느꼈던 경험을 생각하면 감개무량하기까지 합니다.
여성주의 형사물을 만드려면 이정도는 해줘야죠.

이 작품을 굳이 여성주의 틀에 가둘 필요는 없을 거 같아요.
단순히 여성주의 작품으로서 뿐 아니라 장르물로서도 아주 훌륭해요.
강간 피해자들이 주변 인물들의 선의와 상식에도 불구하고 심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어떤 피해와 고통을 겪는지를 아주 구체적으로 묘사한 부분이 가장 두드러지는 점이겠죠.
느껴지지도 않는 감정을 들이밀고 같이 분노하고 울라고 강요하는 게 아니라 절제되고 최대한 구체적으로 사태를 보여줘요.
수사와 관련한 인물들도 절대적인 악이나 비상식적인 사고방식과 행동을 보이는 사람도 없고요.
수사는 초인적인 기지와 번뜩이는 지혜보다는 수많은 사람의 협력에 의해서 모래알을 쌓아가는 과정에 가깝게 묘사 되고요.
대부분의 사람들이 실수는 있을 지언정 서로를 존중하며 기본적인 프로세스를 따르고요.
피해자들은 고통에 몸부림치고 당하기만 하는 약자이자 절대선이 아닌 충격적인 사건의 경험을 안고 자신의 인생을 열심히 살아가는 용기있고 평범한 사람들이고.
강렬한 감정가를 가지고 있으면서도 차분하게 유지되는 톤이나 논리적으로 사건을 풀어가는 플롯, 사소한 행동이나 슬쩍 던지는 말 한마디로 캐릭터의 성격을 보여주는 묘사 같은 것들도 아주 세련되었어요.
요즘은 여성이 주인공이면 무조건 불편해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모두를 만족시킬 수는 없겠지만서도
하루 남은 휴일에 채널 돌리는 거 말고 다른 할 일이 없는 분들께 알차게 보낼 수 있는 한 가지 방법일 수 있다고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9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753
113344 제일 믿을 수 없는게 사람인가 봅니다. [2] 파도 2020.05.25 964
113343 [팬텀싱어3] 제가 젤 즐겨 듣는 노래는...그리고 3명 조합은.... [4] S.S.S. 2020.05.25 339
113342 팬텀싱어 잡담 [8] 칼리토 2020.05.25 519
113341 [EBS2] 김용택의 시를 쓰고 싶은 너에게 [6] underground 2020.05.25 341
113340 (스포 있음)기묘한 가족에 대한 바낭 [1] 왜냐하면 2020.05.25 332
113339 [게임바낭] 나름 애쓴 SF풍 게임 '딜리버 어스 더 문', 추억의 게임 신작 '베어너클4'를 해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0.05.25 299
113338 베를린 천사의 시 속편 '멀고도 가까운(Faraway, So Close!)' [1] ally 2020.05.25 316
113337 [바낭] '넷플릭스법'에 대해 이해를 한건지.. [3] 가라 2020.05.25 611
113336 호텔 이름이 [2] 가끔영화 2020.05.24 470
113335 그동안 그린 그림들2 [14] 딸기케익 2020.05.24 508
113334 거러지 밴드 노래 하나 들어보시죠 [1] 가끔영화 2020.05.23 277
113333 스파르타쿠스를 봤는데 [12] mindystclaire 2020.05.23 858
113332 장강명 작가의 칼럼 <책 한번 써봅시다> [6] underground 2020.05.23 970
113331 테넷 새 예고편 [3] 예상수 2020.05.23 503
113330 [천기누설] 4화 - 누가 윤미향 뒤에서 웃고 있는가? [2] 왜냐하면 2020.05.23 704
113329 돌아온 탕아와 그동안 있었던 별일과 노래 2곡 추천 [1] 예상수 2020.05.23 224
113328 이런 게 바낭인가요. [9] astq 2020.05.23 819
113327 [넷플릭스바낭] 19금 막장 동화 '오, 할리우드'를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20.05.22 1039
113326 주말에 할 게 없으신 분들을 위한 희소식 22 [3] 메피스토 2020.05.22 1099
113325 그땔 생각하니 아주 오래전이군요 조제 호랑이.. [4] 가끔영화 2020.05.22 48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