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과 언론이 그린 그림

2019.10.10 15:25

ssoboo 조회 수:1277


 결론 :  삐뚤어진 예술혼의 결과


 데생도 못배운것들이 예술 하겠다고 깝치면 이번 검찰-언론 유착관계 같은 해괴망측한 일들이 벌어지는 겁니다.


 검찰은 애초에 조국이 거대한 권력형 부패혐의가 있다는  심증을 갖고 그림을 (지들이 생각하기에) 아주 멋지게 그렸어요.


 20여년전 웅동학원에 이상한 일들이 있었고 그것이 조국이네 사모펀드 종자돈이 되었다는 그림을 그린 이유는

 사모펀드만을 두고 봤을때 조국은 아무건 혐의도 연결 할 수 없으나 웅동학원 자금이 조국으로 연결되어야만 그림이 완성되니 그려진 그림이에요.

 (이 그림의 초안은 듀게에 겨자님이 올린 글에 있습니다.  하지만 이 그림은 겨자님의 순수창작물이 아니었고 두 달전부터 검찰이 그린 그림이었으며

 법조기자들에게 사석에서 흘린 내용들입니다. 그런 흘린 정보들로 기사들이 만들어지고 겨자님은 그걸 그럴듯한 퍼즐로 맞춘기도. 딱 감찰이 그러길 바라고

 흘린 그대로 충실하게) 


 그런데 문제는 그걸 입증할 만한 ‘증거’가 전혀 없었죠.


 그래서 온갖 지랄발광으로 ‘자백’을 얻어내는 원시적이고 야만적인 검찰수사 기술이 나옵니다.

 그 자백을 얻어내기 위해 별건으로 만들어낸 건들이 자녀의 입시부정 혹은 특혜의혹에 정경심 교수의 ‘표창장 위조건’ 이었고 

 이를 통해 조국이네에 대한 진보층과 중도층의 비난 여론을 만들어내고 그를 통해 언론의 지원(이라고 쓰고 검언유착이라 읽는다)을 

 통해 여론-심리전까지 가세를 하면 수사가 제대로 시작도 되기 전에 조국을 낙마시키고

 검찰의 위상도 드높일수 있을거라 생각했을거에요. 

 그러면 검찰개혁 과정에서도 자신들이 누리던 기득권의 핵심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었으니 정황상 충분히 이렇게 합리적으로 추론해볼 수 있겠죠?


 그런데 조국이 버티자 더 수사는 해야 하는데 증거가 역시나 나오질 않습니다.

 혹자는 최근 유툽으로 공개된 알릴레오에서 조국이네가 무죄라는  것이 속 시원하게 해명이 안되어 아쉬웠다고 하던데 

 애초에 하지도 않은 일을 안했다는 증거를 찾는게 쉽기 하겠어요?  

 사실 무죄 증거를 대라고 할게 아니라 그 반대여야 합니다. 유죄 증거를 검찰이 대야죠.,

 왜 두 달 넘게 수 많은 기관과 사람들을 압수수색과 장시간 조사를 해도 조국이네 나쁘네~ 라고 모두 다 수긍할 만한 증거가 안나오고 있냐고 말이죠.


 그래서 검찰이 별건으로 또 챙긴 것이 웅동학원 채용비리입니다. 이건으로 조국 동생을 구속 시키려고 하다가 이 정도건은 구속할 감도 아니라서 

 더 큰 건으로 연막을 치다가 이번에 영장기각 맞은거죠.


 표창장건도 마찬가지입니다. 이런건 명백한 증거가 있다해도 구속감이 될 수가 없어요. 유죄 확정되었다해도 기껏해야 벌금이나 집유정도가 고작이에요.

 LSD 를 다량 소지하여 밀수를 한 범죄자 구속영장도 기각되는 마당인데 고작 어디 있는지도 잘 모르는 대학 표창장 하나 위조 한걸로 구속시킬 판사 없습니다.

 아무리 대한민국 사법부가 썩었다고 해도 그 정도는 아니에요.

 그래서 검찰이 ‘증거인멸’에 목숨을 거는거에요. 사소한 건이라 하지만 피의자가 증거인멸을 시도했다면 구속사유에 한 줄 추가할 거리는 되니까 말입니다.

 마치 조국 동생 구속영장 청구하면서 ‘채용비리, 청탁 수뢰’로 구속영장 친것과 비슷한거죠.


 정상적인 상황이라면 검찰의 이러한 무리한 수사방식과 기소권 남용은 비판 받아야 합니다.

 그런데 앞서 말했듯이 검찰이 그린 그림이 있었고 언론 입장에서는 이 그림이 너무 섹시했던거죠.

 즉, 장사도 되고 기자질 하는 보람도 있어 보이는 그런 멋진 그림말이죠.


 문제는 이 그림이 가짜였다는 거에요. 조잡한 표절 + 베끼기 그림이었다는 겁니다.

 실제 풍경은 그저 강원도 산골의 소박한 풍경이었을 뿐이었는데 검찰이 거기에 있지도 않은 양떼도 넣고 추수끝나 훤한 들판에  라벤더도 흐드러지게 심어 놓고

 그림 한 편엔 돗자리 깔아 놓고 벌거벗은 남녀가 뒹구는 장면도 집어 넣고 저 멀리 KTX 가 지나가고....

 하지만  강원도 그 지역을 지나가는 KTX는 존재하지 않고 라벤더가 야생으로 필 식생대가 아니었고....

 말도 안되는 그림이지만 포스트모더니즘이라고 평론가가  한마디 하니 다 말이 되고 -_-;


 문제는 이 그림이 포스트모더니즘이라는 말로 통칠 수 있는 그림이 아니라 

 현실 정치, 검찰개혁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그림이라는 거에요. 

 어디 포스트모더니즘 따위 같은 헛소리가 끼어들 틈이 없는 잔인한 리얼리즘의 무대라는거죠.


 검찰이나 언론이나 섹시한 그림을 뇌내망상으로 그리기 전에 먼저 대상을 드라이하고 냉정하게 관찰하고 분석하고 해석해야 했어요.

 하지만 이번 kbs의 뻘짓스러운 황급한 해명처럼. 너무 조급하게 굴다가 에스키스 단계에서 망처버린겁니다.

 에스키스 단계에서 그림을 망치면 가장 좋은 것은 그 종이를 찢어 버리고 새 종이에서 다시 시작하는 겁니다.  

 지워가면서 고치면 애초의 잘못된 방향을 고치기 어렵거든요. 

 그런데 검찰과 언론은 그 초기의 섹시한 에스키스에 자뻑하여 멈출 줄을 몰라요.


 그것을 확증편향이라고 부르던 선택적 정의감이라고 부르던 본질은 같습니다.

 검찰과 언론은 처음 그렸던 에스키스대로의 ‘그림’이 그려져야만 만족합니다.  꼭 그래야 합니다. 그래야 불세출의 명작이 나오니까요.

 그냥 시시한 농촌풍경 그림은 그리고 싶지가 않아요.  

 

 그런 검찰과 언론의 촌스러럽고 유치한 예술혼에 두 달 정도 시달렸으면 이제 충분하지 싶습니다.

 사실 이런 싸구려 키치 예술혼은 하루 이틀 슬쩍 보고 지나쳐야 그나마 장르적 가치라도 있지

 두어달 주구장창 보게 되면?   너무 끔찍해서 쓰레기 소각장으로 버릴 마음이 들 뿐입니다.

 피터잭슨의 ‘고무인간의 최후’ 같은 영화를 어쩌다가 한번 보고 키야~ 기발하다! 물개 박수 치는거지 

 그걸 명작이랍시고 n차 관람한다면 제정신이 아닌거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5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54
113464 [공지] 듀나의 새 책 [아직은 신이 아니야]가 나왔습니다. [5] DJUNA 2013.09.18 17771
113463 이정재 사람이 참 가볍군요;; [68] 아몬드 2013.02.16 17718
113462 [팬질] 그래서 조동익 씨, 장필순 씨가 부부라는 건가요? [16] 샤워실의 바보 2013.08.28 17573
113461 농협 인터넷뱅킹 하다가 이런 경우는 처음이네요. [12] 달빛처럼 2013.10.21 17554
113460 엔하위키의 괴담, SCP 재단. [5] mithrandir 2012.05.15 17390
113459 여행 갈때 꼭 필요한 어플 모음(2015. 9월 기준) [2] 약속해줘 2015.09.17 17388
113458 아웃룩 닷컴... [5] theforce 2012.08.16 17297
113457 결혼하신 분들께 질문드려요. 정말 배우자 외모는 1년도 못가나요? [30] 아카싱 2010.10.19 17289
113456 이화여대 ECC / 신촌 홍콩반점0410의 탕수육과 짬뽕 [8] 01410 2010.09.17 17272
113455 [듀나인] 눈 점막 부분에 생기는 좁쌀만한 물집이 뭔가요? [12] 레사 2011.08.05 16877
113454 서울대 담배녀의 요청서 원본.jpg [47] 黑男 2012.10.19 16674
113453 쇼핑몰 상품평.JPG [14] 사과식초 2010.08.24 16660
113452 30대 중반 남자의 적정 보유 자산 [20] 휴지통 2011.03.01 16650
113451 게시판 이제 되네요. [10] poem II 2012.06.26 16613
113450 중고 식기세척기 혼자 설치하기 [5] 톰티트토트 2010.07.26 16537
113449 구글에서 올라프 Olaf 를 이미지 검색하면... [7] cloud9 2014.02.10 16442
113448 데스크탑/pc전원은 켜두는게 좋은가: 기계수명 Vs. 전기세 [23] OscarP 2013.02.06 16386
113447 태평양을 건너온 공주님 [6] 닥터슬럼프 2011.12.10 16381
113446 한국 사람들의 떼창 능력 [44] 서리* 2010.08.28 16325
113445 가수 하늘 사망 [13] 메피스토 2013.10.08 1630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