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각관계증후군

2019.10.11 11:59

가을+방학 조회 수:423

매우 친한 사람이 자신에게서 굉장히

심한 악취가 난다고 확신을 갖고 굉장히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데...그 사람을 어떻게 도와야 할 지 몰라 이 글을 써봅니다.

어느정도냐 하면 마라탕집에 가서 마라탕을 먹는데 맵고 뜨거운 걸 먹으면

코를 킁킁거릴 때가 있는데 옆테이블에서 그런다고 표정이 어두워질 정돕니다.

이 증후군 땜에 그리고 원래 타고난 성향 때문에 대인관계가 굉장히 서툴고 그 때문에 직장에서 문제를 겪고 있는데 그게 자신의 냄새 때문이라 생각하니 이중삼중의 스트레스를 받는 것 같습니다.

고집이 굉장히 세서 어떻게 설득시켜야 할지 도무지 모르겠는데 가능하면 정신과나 상담사에게라도 데리고 가고 싶습니다...

좋은 의견 있으면 들려주시기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2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15
113720 RE: 크림롤님 - 노동요로서의 오렌지로드 콜렉션 [9] googs 2020.08.02 249
113719 비오는 날의 바낭 [14] 크림롤 2020.08.02 594
113718 시장 한담..기로에 선 코스피//시장에선 황소도, 곰도 돈을 벌지만 돼지와 양은 그러지 못한다. [2] 무도 2020.08.02 425
113717 비 오는 날 드라마 daviddain 2020.08.02 203
113716 고소의 방법 [32] 사팍 2020.08.02 1000
113715 Wilford Brimley 1934-2020 R.I.P. [2] 조성용 2020.08.02 132
113714 [넷플릭스바낭] 미쿡 사법제도 구경 다큐 '계단 : 아내가 죽었다'를 봤습니다 [10] 로이배티 2020.08.02 561
113713 오늘의 일기...(주말과 서울, 번개) [1] 안유미 2020.08.02 357
113712 새와 고양이 [2] 사팍 2020.08.01 291
113711 [EBS1 영화] 라이언 일병 구하기 [22] underground 2020.08.01 470
113710 Saul Bass [3] daviddain 2020.08.01 227
113709 메리 루이스 파커 - Bare magazine, July 2020 [2] tomof 2020.08.01 353
113708 일본영화 시대물 추천해 주셔요. [17] 고인돌 2020.08.01 472
113707 [듀9] 적절한 노동요를 추가하고 싶어요 [20] update 크림롤 2020.08.01 453
113706 [천기누설] 13화 - 개가 짖어도 행차는 간다 [2] 왜냐하면 2020.08.01 220
113705 “전세에서 월세 전환, 거스를 수 없는 흐름” [3] ssoboo 2020.08.01 972
113704 엘렌 쇼 [7] daviddain 2020.08.01 734
113703 듀게도 트위터 같이 좋아요 누르기가 있으면 [5] 가끔영화 2020.08.01 262
113702 Alan Parker 1944-2020 R.I.P. [3] 조성용 2020.08.01 281
113701 [넷플릭스] 엄브렐라 아카데미 시즌2 초간단후기 [6] 노리 2020.08.01 48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