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제도가 아닌 입시제도를 가지고 온나라가 난리를 치는 이유 뻔합니다. 어느 학교를 나오느냐가 여전히 개인의 사회적 신분과 기회를 결정하기 때문이죠. 어느 대학을 가느냐에 따라 앞으로의 인생이 결정될 뿐만아니라 일상생활에서 인간등급을 결정하기도 합니다. 그 결과는 아주 참혹하기 짝이 없는데 성적이 안나오는 애들은 일찌감치 자신을 ‘공부 못하는 애’로 규정하고 정체성으로 받아들여요. 그런 정체성이 개인의 자존감에 미치는 영향은 너무도 크고 그런 자존감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많아져서 생기는 사회적 손실은 측정이 불가능할 정도입니다. 반대로 소위 명문대에 다니는 사람들, 정규직이 된 사람들은 자신을 다른 사람들과 인간적 품질에서 구분하려고 합니다.


  그러니 학종이니 정시니 그딴 얘기 그만 합시다. 그냥 정말 배워야 하는 것 정말 배우고 싶은 걸 가르치고 잘하고 못하고를 떠나서 배우고 싶어하는 사람은 누구나 가르치면 안되겠습니까. 그 사람의 성취 수준은 테스트 통과가 아닌 최종의 결과물, 실질적인 생산품의 수준으로 평가해 주면 되지 않을까요? 기업에서 사람을 어떤 기준으로 뽑든 그걸 학교에서 왜 눈치를 봅니까. 정시니 수시니 신분상승권을 두고 물고 뜯는 주제에 그게 교육을 논하는 거라고 하는 모습들을 보니 가증스럽기 짝이 없고 지켜보는 것이 고통스럽습니다. 이런 논의가 깊어질수록 한국의 암묵적 계급제, 신분제가 공고해 질거라는 불안감이 듭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2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13
113432 잡담 [1] daviddain 2020.07.08 203
113431 [미세 바낭] 그 사람의 이름은 [2] 스누피커피 2020.07.08 216
113430 소비 소유 과열양상 [7] 예상수 2020.07.08 519
113429 [바낭] 게임 자체와 별로 관련 없는 모 게임 '관련 논란' 잡담 [22] 로이배티 2020.07.08 624
113428 레드벨벳 아이린&슬기-몬스터 MV [2] 메피스토 2020.07.08 269
113427 지금 제일 걱정하는 것은 가해자들이에요 [7] 모스리 2020.07.08 806
113426 연락의 공포... [1] 안유미 2020.07.08 363
113425 뉴스 보기 괴로운 날들 [7] ssoboo 2020.07.08 802
113424 오늘 무슨 날인가요(7월7석이긴 한데) [3] 예상수 2020.07.07 331
113423 Ocn 쓰릴즈에서 아가사 크리스티 특집해요 [7] 쏘맥 2020.07.07 407
113422 캐리 [4] daviddain 2020.07.07 367
113421 듀나, 넷생활 26년만에 드디어... [17] civet 2020.07.07 1412
113420 멀홀랜드 드라이브를 흥미있게 봤는지라 트윈픽스 시즌3도 볼려고 하는데요 [16] 파도 2020.07.07 264
113419 어둠의 기사를 보고 예상수 2020.07.07 160
113418 올해는 다같이 한살 안먹는거로 해줬음 좋겠어요 [4] 하워드휴즈 2020.07.07 430
113417 [핵바낭] 올해가 벌써 절반 넘게 지난 김에 - 올해 잉여 생활 정리 [9] 로이배티 2020.07.07 471
113416 요즘 외출하시나요? [7] 산호초2010 2020.07.07 537
113415 [넷플릭스바낭] 절반만 보고 적는 다큐멘터리 '풀리지 않은 미스터리' 잡담 [2] 로이배티 2020.07.07 348
113414 국까들의 목소리가 하늘을 치솟는 가운데 슬쩍 웃을 만한 소식 하나 [1] 모르나가 2020.07.07 487
113413 안희정 조문 [12] Sonny 2020.07.07 103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