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닝> 후속작 <닥터 슬립> 봤습니다.


처음엔 뚀잉; 했습니다. 샤이닝 속편이라니 마치 전설의 명작 <타이타닉2> 같은거 나오는거아닌가 싶어서요.

그치만 스티븐 킹이 쓴 소설 <닥터 슬립>을 영화화한 거래서 일단 안심했지요. 


전작의 생존자인 꼬마 대니와 다른 샤이닝 능력자들의 이야기입니다.

네 물론 대니....의 뒷이야기가 궁금할 순 있겠지만 영화 샤이닝은 그 자체로 거의 완결된 서사라서 (킹의 원작은 다른 내용이라고 합니다만)

약간 의문스런 기획이라 생각했어요. 그래도 제가 사랑하는 유안 맥그리거가 중년 대니역이라니 아이고 감사합니다였지요.


네 영화는 제 기대대로(?) 뭔가 요상한 길로 갑니다. B급의 향취가 은은히 풍기는 능력자 배틀물로요. 

찾아보니 감독이 넷플릭스에서 유명한 <힐하우스의 유령> 감독이었더군요. 그치만 쌈마이 B급 그런건 아니고, 상당히 흥미진진한 결과물입니다.


영화 샤이닝은 오버룩 호텔이란 한정된 공간 자체가 주는 압도적인 긴장과 공포가 볼거리였다면,

이 영화에선 무대가 다양한 공간이며 어떤 어둠의 샤이닝 히피집단(...)이 나옵니다. 일단 이 설정 자체가 웃음이 삐질삐질 나와서 혼났습니다.

비웃는 게 아니라, 너무 유쾌하지 않나요? 뱀파이어 집단마냥 샤이닝(그들은 '스팀'이라고 부릅니다) 능력자들이 옹기종기 모여살며 인간의 정기를 쪽쪽 빨아먹는 거예요. 
아이구 우리 너무 굶었구먼, 하면 어디선가 인간을 공수해와서 그의 스팀을 흡흡 하고 흡수합니다.
이 부분의 묘사가 좀 기분나쁠 수도 있겠습니다. 특정 장면의 묘사는 좀 과했다는 생각입니다.

<스타워즈>에서 어릴수록 포스가 세상에 물들지 않는다는 설정처럼, 이 세계에서도 스팀은 어릴수록 강한 것 같으니까요.

게다가 그들의 리더는 레베카 페르구손 (퍼거슨)이란 매력넘치는 배우가 연기하는 일종의 마녀입니다. 자칭 세상에서 젤 이쁜 마녀예요. ㅋㅋㅋ

트위터는 인생의 낭비라는 명언을 남긴 퍼거슨옹과는 아무 관련이 없는 듯합니다. 이 마녀와 샤이닝집단의 모양새나 행동거지가 

이 영화에 <트와일라잇>이나 기타 수많은 서브컬쳐 장르물의 색채를 담뿍 더해줘서, 전작과 별개로 이 영화의 흥밋거리를 만듭니다. 


<스타워즈> 덕후인 저에게 이 서사는 에피소드 3 이후 비탄에 빠진 오비완 케노비가 새로운 포스 능력자 꼬마를 찾아내

제다이 오더를 재건하는 이야기로 보여서, 혼자 내적인 웃음폭탄 안은 채 봤습니다. 대체로 영화 초중반부는 그렇게 능력자 배틀물로 가다가,

후반부에 전작 샤이닝의 오마주 폭탄을 투척합니다. 이 부분이 좀 올드팬들에겐 '야 너무 울궈먹는거 아니냐?? 근데 재밌긴 하구먼' 스럽구요.


두서없이 적었습니다만, 생각보다 상당히 성의있게 엮어낸 영화이고 감독과 각본은 이걸 여러 사람들 입맛에 맞추느라 머리 깨나 싸맸겠다 싶어요.

충분히 볼만한 영화입니다. 장르물로서나, 샤이닝의 속편으로나 일정 수준 이상을 유지하고 있어요. 다만 전작은 꼭 보시고 이걸 보셔야겠다 싶습니다. 

새 주인공인 꼬마역의 카일리 커란의 연기도 매우 주목할 만합니다. 유안과 레베카의 카리스마에 전혀 밀리지 않더군요. 


저는 이 영화가 너무나 웃기고 재밌어서, 한번쯤 더 볼것도 같습니다.  '포스가 너와 함께 할거다, 영원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2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15
113434 "밤쉘" 추천하고 싶군요 [10] 산호초2010 2020.07.08 519
113433 위키드 크리스틴 체노웨스의 마지막 공연 애드립 [6] 얃옹이 2020.07.08 230
113432 잡담 [1] daviddain 2020.07.08 203
113431 [미세 바낭] 그 사람의 이름은 [2] 스누피커피 2020.07.08 216
113430 소비 소유 과열양상 [7] 예상수 2020.07.08 519
113429 [바낭] 게임 자체와 별로 관련 없는 모 게임 '관련 논란' 잡담 [22] 로이배티 2020.07.08 624
113428 레드벨벳 아이린&슬기-몬스터 MV [2] 메피스토 2020.07.08 269
113427 지금 제일 걱정하는 것은 가해자들이에요 [7] 모스리 2020.07.08 807
113426 연락의 공포... [1] 안유미 2020.07.08 363
113425 뉴스 보기 괴로운 날들 [7] ssoboo 2020.07.08 802
113424 오늘 무슨 날인가요(7월7석이긴 한데) [3] 예상수 2020.07.07 331
113423 Ocn 쓰릴즈에서 아가사 크리스티 특집해요 [7] 쏘맥 2020.07.07 408
113422 캐리 [4] daviddain 2020.07.07 367
113421 듀나, 넷생활 26년만에 드디어... [17] civet 2020.07.07 1412
113420 멀홀랜드 드라이브를 흥미있게 봤는지라 트윈픽스 시즌3도 볼려고 하는데요 [16] 파도 2020.07.07 265
113419 어둠의 기사를 보고 예상수 2020.07.07 160
113418 올해는 다같이 한살 안먹는거로 해줬음 좋겠어요 [4] 하워드휴즈 2020.07.07 430
113417 [핵바낭] 올해가 벌써 절반 넘게 지난 김에 - 올해 잉여 생활 정리 [9] 로이배티 2020.07.07 471
113416 요즘 외출하시나요? [7] 산호초2010 2020.07.07 537
113415 [넷플릭스바낭] 절반만 보고 적는 다큐멘터리 '풀리지 않은 미스터리' 잡담 [2] 로이배티 2020.07.07 34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