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추차 마시려다가

2019.11.12 00:30

Sonny 조회 수:566

서울우유 레트로 컵 세트가 있습니다. 아주 옛날에 유행하던 서울우유 로고를 새긴 컵 세트를 사면 옛스런 서울우유 로고가 새겨진 유리병을 사은품으로 줘요. 이게 이뻐서 이번에 처음으로 써먹었습니다. 감기가 심하게 걸려서 겔겔거릴 때마다 뜨끈한 물을 정수기에서 받아먹었죠. 커피포트가 없는 원시시대의 집에서 이렇게나마 몸을 회복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맹물이 너무 맛이 없고 그냥 먹기 질리더라구요. 그래서 대추차를 타먹기로 하고 무려 두 봉지를 탈탈 털어놓은 뒤에 뜨거운 물을 콸콸콸 부었습니다.


정수기에서 뜨거운 물을 붓고 있는데 열전도가 심각하게 잘 일어나서 하마터면 병을 놓칠 뻔 했습니다. 이거 정말 실용성은 빵점이구나. 찬우유 먹을 때 말고는 쓸 데가 없다... 이러고 있었는데 갑자기 대추차가 새기 시작하는 거에요. 기분 탓인가? 아까 뜨거운 물이 담긴 병을 찬물로 씻었더니 그게 아직도 흐르는건가 이러고 있었는데 왠걸. 병에 금이 쩌저적 가있는 겁니다. 아예 세로로 해서 병 전체에 걸쳐서요. 괜히 식겁했습니다. 혹시라도 유리조각 들어갔을까봐 차도 버리고 병도 폐기해버렸어요.


뜬금없이 백종원씨가 생각나더군요. 골목식당 몇회차였는지는 생각안나는데, 와인잔에 미소된장국을 주는 돈까스집이 있었죠. 백종원씨가 그거 보면서 되게 화냈잖아요? 와인잔처럼 얇은 유리용기는 이렇게 뜨거운 액체를 담으면 쉽게 깨진다고. 제 깨진 병을 보면서 괜히 역정을 냈습니다. 그 돈까스집 사장 정말 미쳤네!! 어리석은 저에게 난 화를 애꿎은 경양식집 사장에게 쏟았습니다. 그리고 앞으로 뜨거운 음료는 좋게 좋게 텀블러에 마시기로 했어요. 지금은 <춘천, 춘천>을 보러가서 받았던 노랑 텀블러에 대추차를 받아 마시는 중입니다. 그렇게 맛있진 않군요. 하지만 따뜻한 걸 마시니까 기침이 멈춰서 한잔 더 마셔야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6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73
113470 정치인과 현타, 그리고 그 극복 [4] MELM 2020.07.10 664
113469 야구를 무슨 재미로 보죠 [22] daviddain 2020.07.10 814
113468 집중력 강화에 뭐가 좋을까요? [2] 발목에인어 2020.07.10 325
113467 성격이 졸라 급하신 분들이 많으신거 같아요 [9] 정우 2020.07.10 1106
113466 서울특별시장으로 5일장을 치른다고요 ? ㅋㅋㅋㅋㅋㅋ [5] 수영 2020.07.10 1090
113465 안희정은 김지은한테 조문 문자를 보냈나? [4] Sonny 2020.07.10 912
113464 반도의 시사회 평이 안 좋군요 [1] 예상수 2020.07.10 576
113463 뒤숭숭하고 혼란스러운 아침입니다만 메피스토 2020.07.10 585
113462 죽은 사람은 죽은 사람이고, 산 사람에겐 산 사람의 일이 있으며, 무엇도 그리 쉽게 끝나지 않는다, 혹은 그래야 한다 [4] 타락씨 2020.07.10 880
113461 성추행 '의혹' 기사 몇개 정리 [6] Toro 2020.07.10 1412
113460 고인의 명복을 빌어야 될까요 말아야 될까요. [11] 잘살아보세~ 2020.07.10 1564
113459 너무 충격이 큽니다 [28] ssoboo 2020.07.10 2723
113458 박원순 시장님, 명복을 빕니다...하지만.... [3] 쇠부엉이 2020.07.10 1447
113457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서 숨진 채 발견" [8] 산호초2010 2020.07.10 1524
113456 박원순 서울시장 숨진 채 발견 - 명복을 빕니다 [2] tomof 2020.07.10 741
113455 데이빗 린치의 알파벳 [1] daviddain 2020.07.09 306
113454 평일에 영화보기는 왜 힘든걸까요? [3] 하워드휴즈 2020.07.09 312
113453 서울 시장이 실종이라니 기이하군요 [11] 로이배티 2020.07.09 2210
113452 오늘의 잡담...(돈의 속성, 희석) 안유미 2020.07.09 200
113451 영화 밤쉘을 봤어요 [1] 발목에인어 2020.07.09 38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