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게 그 화제의 조커를 봤는데 의심의 여지가 없는 건 분명히 잘 만든 영화이고 호아킨 피닉스의 연기는 그런 캐릭터에서 요구되는 혼신을 다한 연기도 맞고 오스카 남주 연기상감으로 손색이 없는 것도 맞습니다. 아카데미가 정치에 흔들리지 않고 캐릭터를 살린 연기만 놓고 본다면 당연히 받아마땅하지만 뭐 이변이 생길 수도 있죠.

이 영화의 조커는 우리가 흔히 아는 광기어린 그냥 폭주기관차 같은 이미지의 조커와는 다릅니다. 굉장히 우울하고 자기연민에 빠져있고 어떤 면에선(특히 전반부의 각성?하기 전까지) 굉장히 소심하죠. 후반으로 가면서 거의 자동항법에 의해 본능적으로 행동해나가는듯 보이면서도 계산된듯하고 그래도 여전히 현실의 반응에 어리둥절해하며

수동적으로 받아들이죠. 다음 영화가 나올지 이 세계의 조커와 배트맨이 대결하는 영화가 나올지는 모르겠지만 기대도 되면서 어떤 모양새가 나올지 상상이 안되네요. 암튼 호아킨 피닉스/토드 필립스 건승하길!  사족: 계단에서 춤추는 씬은 생각보다 짧고 임팩트가 덜하더군요. 오히려 집안에서 춘 춤이 더 인상적이었어요. 약간 태극권 동작을 참고한 듯도 하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885
113291 [링크] 플레이스테이션 5 디자인 추정, 개발자 키트 실물 이미지 공개 [3] 룽게 2019.12.02 341
113290 "분노의 주먹"(Raging Bull) 짧은 잡담(스포주의) [4] 산호초2010 2019.12.02 216
113289 [인터뷰] 민식이 아빠 "나경원, 아이들 모욕..사과 안했다" [2] 왜냐하면 2019.12.02 423
113288 청와대 민정수석에서 별동대를 운영하려면 누구의 허락이 필요할까요? [6] stardust 2019.12.02 601
113287 오늘의 스누피 편지지 세트 (스압) [1] 스누피커피 2019.12.02 145
113286 정태영 사장의 이메일, 오병돈-김창환 연구 [7] 겨자 2019.12.02 446
113285 이런저런 일기...(불면증, 컨텐츠) [1] 안유미 2019.12.02 191
113284 kbs 씨름의 희열 &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 스핀오프 & 펄프픽션과 킬빌 vol.1 [7] 보들이 2019.12.01 560
113283 퀴어 영화 하트스톤heartstone 2016을 보려는데 보신 분 [3] 가끔영화 2019.12.01 262
113282 靑 민정실 소속 검찰 출신 행정관 숨진채 발견(속보) [72] 휴먼명조 2019.12.01 1656
113281 액션영화 잡담. [23] 노리 2019.12.01 505
113280 자한당은 뭘 해도 지지할 수가 없어요 [4] Wagoo 2019.12.01 627
113279 친구의 메일을 읽고 심란해서 [13] 어디로갈까 2019.12.01 1166
113278 [넷플릭스] 제대로 된 작품하나 올라왔네요. [6] LadyBird 2019.12.01 5828
113277 시간의 문제일 뿐 이미 결정되었다는 걸 다들 느끼고 있지 않나요? [16] 휴먼명조 2019.11.30 1641
113276 스포일러] 모던 러브, 더 퀸 단평 [1] 겨자 2019.11.30 328
113275 아이리쉬 맨(스포일러 주의) [6] 산호초2010 2019.11.30 584
113274 넷플릭스 - 인도영화 마사안(Masaan) 오늘까지 볼 수 있답니다 [6] eltee 2019.11.30 371
113273 이런저런 일기...(노잼인 이유) [2] 안유미 2019.11.30 436
113272 freaks 2018 재밌네요 가끔영화 2019.11.30 24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