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게 그 화제의 조커를 봤는데 의심의 여지가 없는 건 분명히 잘 만든 영화이고 호아킨 피닉스의 연기는 그런 캐릭터에서 요구되는 혼신을 다한 연기도 맞고 오스카 남주 연기상감으로 손색이 없는 것도 맞습니다. 아카데미가 정치에 흔들리지 않고 캐릭터를 살린 연기만 놓고 본다면 당연히 받아마땅하지만 뭐 이변이 생길 수도 있죠.

이 영화의 조커는 우리가 흔히 아는 광기어린 그냥 폭주기관차 같은 이미지의 조커와는 다릅니다. 굉장히 우울하고 자기연민에 빠져있고 어떤 면에선(특히 전반부의 각성?하기 전까지) 굉장히 소심하죠. 후반으로 가면서 거의 자동항법에 의해 본능적으로 행동해나가는듯 보이면서도 계산된듯하고 그래도 여전히 현실의 반응에 어리둥절해하며

수동적으로 받아들이죠. 다음 영화가 나올지 이 세계의 조커와 배트맨이 대결하는 영화가 나올지는 모르겠지만 기대도 되면서 어떤 모양새가 나올지 상상이 안되네요. 암튼 호아킨 피닉스/토드 필립스 건승하길!  사족: 계단에서 춤추는 씬은 생각보다 짧고 임팩트가 덜하더군요. 오히려 집안에서 춘 춤이 더 인상적이었어요. 약간 태극권 동작을 참고한 듯도 하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2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15
113434 "밤쉘" 추천하고 싶군요 [10] 산호초2010 2020.07.08 519
113433 위키드 크리스틴 체노웨스의 마지막 공연 애드립 [6] 얃옹이 2020.07.08 230
113432 잡담 [1] daviddain 2020.07.08 203
113431 [미세 바낭] 그 사람의 이름은 [2] 스누피커피 2020.07.08 216
113430 소비 소유 과열양상 [7] 예상수 2020.07.08 519
113429 [바낭] 게임 자체와 별로 관련 없는 모 게임 '관련 논란' 잡담 [22] 로이배티 2020.07.08 624
113428 레드벨벳 아이린&슬기-몬스터 MV [2] 메피스토 2020.07.08 269
113427 지금 제일 걱정하는 것은 가해자들이에요 [7] 모스리 2020.07.08 807
113426 연락의 공포... [1] 안유미 2020.07.08 363
113425 뉴스 보기 괴로운 날들 [7] ssoboo 2020.07.08 802
113424 오늘 무슨 날인가요(7월7석이긴 한데) [3] 예상수 2020.07.07 331
113423 Ocn 쓰릴즈에서 아가사 크리스티 특집해요 [7] 쏘맥 2020.07.07 408
113422 캐리 [4] daviddain 2020.07.07 367
113421 듀나, 넷생활 26년만에 드디어... [17] civet 2020.07.07 1412
113420 멀홀랜드 드라이브를 흥미있게 봤는지라 트윈픽스 시즌3도 볼려고 하는데요 [16] 파도 2020.07.07 265
113419 어둠의 기사를 보고 예상수 2020.07.07 160
113418 올해는 다같이 한살 안먹는거로 해줬음 좋겠어요 [4] 하워드휴즈 2020.07.07 430
113417 [핵바낭] 올해가 벌써 절반 넘게 지난 김에 - 올해 잉여 생활 정리 [9] 로이배티 2020.07.07 471
113416 요즘 외출하시나요? [7] 산호초2010 2020.07.07 537
113415 [넷플릭스바낭] 절반만 보고 적는 다큐멘터리 '풀리지 않은 미스터리' 잡담 [2] 로이배티 2020.07.07 34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