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배티님이 가끔 '영국맛'이라는 표현을 쓰시는데, 사실 영국맛으로 치면 아드만 스튜디오에서 나오는 월레스 앤 그로밋, 숀더쉽 시리즈 넘어서기 쉽지않죠 :) 


며칠전에 아드만 스튜디오 다큐가 올라온걸 봤는데, 정말 재미지더라구요. 휴그랜트나 마틴 프리만같은 유명배우들이 나와서 '작품에 한번만 목소리좀 출연시켜달라고 사실 애걸복걸했어요'라는 고백들을 하고 있더군요. 


직장동료에게 이 다큐를 추천하다가, 월레스앤 그로밋을 아직 한번도 안보았다는 청천벽력같은 소식을 접하고 진심을 다해 전도를 했습니다. 


모든 작품들을 다 좋아하지만, 제가 제일 좋아하는 것은, 영화역사상 가장 무시무시한 악당중의 하나였던 펭귄이 나오는 wrong trousers에요. 특히 고무장갑을 머리에 쓰고, 쓰윽 한번 매만져볼때의 그 분위기란. 아, 그리고 그 전설의 레전드인 기차위 추격전도 빼놓을수없죠. 


Image result for wrong trousers penguin"


넷플릭스에 꽤 여러작품들이 올라와있으니 꼭한번들 보셔요. 듀나님도 아드만 스튜디오작품 감상을 몇번 쓰셨던 기억이 나서 몇개 찾아보았습니다.


https://weekly.donga.com/List/3/all/11/77612/1 

http://www.djuna.kr/xe/review/12529800 

http://www.djuna.kr/movies/chicken_run.html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1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58
113788 [바낭] 글을 길게 못 쓰겠다 [3] 예정수 2020.01.14 256
113787 조롱과 독설과 험한말 [24] 왜냐하면 2020.01.14 793
113786 2020 오스카 후보작 링크와 명단 올려요. [10] 산호초2010 2020.01.14 494
113785 대통령께서 주식시장 출발이 좋다면서 기업의 미래가 밝다고 하셨다는군요. [5] stardust 2020.01.14 669
113784 [넷플릭스바낭] 19세기 미쿡 배경 스릴러 '에일리어니스트'를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0.01.14 309
113783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스포약간), 우리는 황혼의 세상에 산다 [1] 예정수 2020.01.14 253
113782 검찰 인사보복에 대해 비난할 수 있죠 [1] 도야지 2020.01.14 321
113781 누구나 ‘소울 푸드’ 하나씩은 있죠 [12] ssoboo 2020.01.14 879
113780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보았습니다 [24] 노리 2020.01.14 566
113779 If 2020's Oscar-nominated movie posters told the truth [2] 조성용 2020.01.14 316
113778 2020 오스카'로컬'영화상 후보작 발표중이네요. [7] 룽게 2020.01.13 645
113777 윤석열 대단하네요. [10] 졸려 2020.01.13 1386
113776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7] 조성용 2020.01.13 638
113775 삼분 어묵 [17] 은밀한 생 2020.01.13 819
113774 2020 Critics’ Choice Award Winners [1] 조성용 2020.01.13 345
113773 사진 한 장을 들여다보다가 - 강변의 남자들 [6] 어디로갈까 2020.01.13 559
113772 [넷플릭스바낭] 헤르미온느, 에단 호크 나오는 스릴러 '리그레션'을 봤어요 [10] 로이배티 2020.01.12 632
113771 넷플릭스 드라큘라ㅋㅋ [8] 포도밭 2020.01.12 987
113770 윤석열 총장의 수사팀을 해체하지 말라는 청와대 청원이 진행 중이네요. [8] underground 2020.01.12 977
113769 홍상수의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를 봤어요 [12] 로이배티 2020.01.12 110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