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배티님이 가끔 '영국맛'이라는 표현을 쓰시는데, 사실 영국맛으로 치면 아드만 스튜디오에서 나오는 월레스 앤 그로밋, 숀더쉽 시리즈 넘어서기 쉽지않죠 :) 


며칠전에 아드만 스튜디오 다큐가 올라온걸 봤는데, 정말 재미지더라구요. 휴그랜트나 마틴 프리만같은 유명배우들이 나와서 '작품에 한번만 목소리좀 출연시켜달라고 사실 애걸복걸했어요'라는 고백들을 하고 있더군요. 


직장동료에게 이 다큐를 추천하다가, 월레스앤 그로밋을 아직 한번도 안보았다는 청천벽력같은 소식을 접하고 진심을 다해 전도를 했습니다. 


모든 작품들을 다 좋아하지만, 제가 제일 좋아하는 것은, 영화역사상 가장 무시무시한 악당중의 하나였던 펭귄이 나오는 wrong trousers에요. 특히 고무장갑을 머리에 쓰고, 쓰윽 한번 매만져볼때의 그 분위기란. 아, 그리고 그 전설의 레전드인 기차위 추격전도 빼놓을수없죠. 


Image result for wrong trousers penguin"


넷플릭스에 꽤 여러작품들이 올라와있으니 꼭한번들 보셔요. 듀나님도 아드만 스튜디오작품 감상을 몇번 쓰셨던 기억이 나서 몇개 찾아보았습니다.


https://weekly.donga.com/List/3/all/11/77612/1 

http://www.djuna.kr/xe/review/12529800 

http://www.djuna.kr/movies/chicken_run.html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35
113742 흑인 분장을 규탄한다? [32] 사팍 2020.08.05 1537
113741 중국이 다시 문을 열기 시작합니다 [2] ssoboo 2020.08.05 764
113740 요즘 듣는 것, 하는 일, 바라는 꿈 [2] 예상수 2020.08.05 195
113739 김지은입니다 를 읽고 - 1 [8] Sonny 2020.08.05 1110
113738 [영화바낭] 러브프래크트'풍' 소품 호러 '데스 콜(Banshee Chapter)'를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0.08.05 295
113737 오늘의 일기...(그림, 불면증) [1] 안유미 2020.08.05 230
113736 (아는 건 별로 없지만) 듀게인입니다 [16] 어디로갈까 2020.08.05 853
113735 엄브렐러 아카데미 [5] daviddain 2020.08.05 464
113734 절름발이와 천박한 도시,상황과 맥락(수정) [17] 사팍 2020.08.05 678
113733 침수 피해로 힘드신 분들.. [2] 바람과물결소리 2020.08.04 412
113732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잡담... [4] 조성용 2020.08.04 476
113731 Reni Santoni 1939-2020 조성용 2020.08.04 98
113730 비오니까 우울하군요. [15] 하워드휴즈 2020.08.04 789
113729 오늘의 일기...(새벽) [2] 안유미 2020.08.04 356
113728 마녀2가 내년에 개봉하네요 [6] 가끔영화 2020.08.04 734
113727 엘렌 페이지 [6] daviddain 2020.08.04 839
113726 어메이징한 교차편집 기술 장인 사팍 2020.08.03 540
113725 잡담 [14] 발목에인어 2020.08.03 829
113724 하늘과 땅이 인간에게 경고하는 모양새 [4] 예상수 2020.08.03 659
113723 [바낭] 피할 수 없다면 즐기라고, 어차피 와 버린 장마... [17] 로이배티 2020.08.03 97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