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수요일 문화의 날에 남은 몇편을 다 봤어요.
이날 영화를 보는 대신에요...
(블랙머니를 못본 것은 후회가 남아요)

드라마는 어느 분의 멘트처럼, 
처음부터 끝날때까지 유쾌하고 재치있는 대사들로 시청자를 즐겁게 만들어줘요.
그리고, 여주들의 비주얼도 좋구요.(전 남자니까...)
아쉬운 것중에 지금 기억에 남는 것은 어색한 연기력이었던것 같아요.
특히나 보조작가들의 씬에서 대사들과 연기가 많이 그랬던것 같아요.


단점을 이야기하자면,
모든 멜로드라마가 그렇기도 하지만,
여기서도 뚜렸했던 것은,
남자들은
1. 키크고
2. 잘생기고
3. 능력있고
4. 돈이많고
5. 거기에 유머까지
위에서 4개정도에 미치지 못하면 6. 연하라는 희소성을 갖춰야 한다는 거죠.

그래도 여주들은 예쁘잖아, 그러니까 가능하지라고 합리화하고 부정적인 생각은 없애고 봤던것 같아요.

네,,,꺌꺌꺌 
그렇다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8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31
113770 홍상수의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를 봤어요 [12] 로이배티 2020.01.12 1097
113769 나다은이 자한당에 일으킨 작은 파문 [3] skelington 2020.01.12 1011
113768 당신을 오랫동안 사랑했어요(I've loved you so long) & 컨택트 (arrival) [5] applegreent 2020.01.12 433
113767 멀쩡한 영화를 하나 봐야할 타이밍 같아서 본 '아워 바디' 잡담입니다 [6] 로이배티 2020.01.11 621
113766 [기생충] 미국 TV 시리즈화 설 [2] tomof 2020.01.11 795
113765 가십과 인권 사이 [17] Sonny 2020.01.11 1183
113764 “나는 네가 상상도 못할 이보다 더 허접한 것들도 봤지” - 스타워즈 (feat.스포) [10] skelington 2020.01.11 963
113763 사촌동생이 놀러온다 [18] Sonny 2020.01.11 959
113762 낄끼빠빠 안되는 분. [19] stardust 2020.01.11 1200
113761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2회차와 테넷 프롤로그(스포많음) [2] 예정수 2020.01.11 325
113760 참치의 맛 [9] 어제부터익명 2020.01.11 538
113759 [넷플바낭] 넷플은 다큐지..! [5] 그레첸 2020.01.11 483
113758 이번엔 '조선미녀삼총사'를 보았습니다만. 아주 실망스럽네요 [12] 로이배티 2020.01.11 741
113757 랭보의 고향에서 보낸 열흘 [12] 어디로갈까 2020.01.11 599
113756 아날로그 시대가 그리운 항법사의 비행 가끔영화 2020.01.10 245
113755 주진모 장동건 해킹사건(?) [10] 발목에인어 2020.01.10 2526
113754 드라마 '스토브리그' 짧은 잡담 [10] 로이배티 2020.01.10 771
113753 <기생충>의 가난한 가족들에 어느정도의 동정/연민을 줘야할까요 [23] tomof 2020.01.10 1223
113752 이 분도 마블에 합류하는군요.. [4] 폴라포 2020.01.10 852
113751 조국이 윤석열 항명에 대해서 한마디 했네요. [11] stardust 2020.01.10 126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