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수요일 문화의 날에 남은 몇편을 다 봤어요.
이날 영화를 보는 대신에요...
(블랙머니를 못본 것은 후회가 남아요)

드라마는 어느 분의 멘트처럼, 
처음부터 끝날때까지 유쾌하고 재치있는 대사들로 시청자를 즐겁게 만들어줘요.
그리고, 여주들의 비주얼도 좋구요.(전 남자니까...)
아쉬운 것중에 지금 기억에 남는 것은 어색한 연기력이었던것 같아요.
특히나 보조작가들의 씬에서 대사들과 연기가 많이 그랬던것 같아요.


단점을 이야기하자면,
모든 멜로드라마가 그렇기도 하지만,
여기서도 뚜렸했던 것은,
남자들은
1. 키크고
2. 잘생기고
3. 능력있고
4. 돈이많고
5. 거기에 유머까지
위에서 4개정도에 미치지 못하면 6. 연하라는 희소성을 갖춰야 한다는 거죠.

그래도 여주들은 예쁘잖아, 그러니까 가능하지라고 합리화하고 부정적인 생각은 없애고 봤던것 같아요.

네,,,꺌꺌꺌 
그렇다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4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36
113744 [바낭] 자기 자신을 괴롭히는 패턴 [4] 크림롤 2020.08.05 384
113743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나요? [5] 타락씨 2020.08.05 875
113742 흑인 분장을 규탄한다? [32] 사팍 2020.08.05 1538
113741 중국이 다시 문을 열기 시작합니다 [2] ssoboo 2020.08.05 765
113740 요즘 듣는 것, 하는 일, 바라는 꿈 [2] 예상수 2020.08.05 195
113739 김지은입니다 를 읽고 - 1 [8] Sonny 2020.08.05 1113
113738 [영화바낭] 러브프래크트'풍' 소품 호러 '데스 콜(Banshee Chapter)'를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0.08.05 295
113737 오늘의 일기...(그림, 불면증) [1] 안유미 2020.08.05 231
113736 (아는 건 별로 없지만) 듀게인입니다 [16] 어디로갈까 2020.08.05 857
113735 엄브렐러 아카데미 [5] daviddain 2020.08.05 465
113734 절름발이와 천박한 도시,상황과 맥락(수정) [17] 사팍 2020.08.05 679
113733 침수 피해로 힘드신 분들.. [2] 바람과물결소리 2020.08.04 412
113732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잡담... [4] 조성용 2020.08.04 479
113731 Reni Santoni 1939-2020 조성용 2020.08.04 98
113730 비오니까 우울하군요. [15] 하워드휴즈 2020.08.04 790
113729 오늘의 일기...(새벽) [2] 안유미 2020.08.04 356
113728 마녀2가 내년에 개봉하네요 [6] 가끔영화 2020.08.04 734
113727 엘렌 페이지 [6] daviddain 2020.08.04 839
113726 어메이징한 교차편집 기술 장인 사팍 2020.08.03 541
113725 잡담 [14] 발목에인어 2020.08.03 8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