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듀나 게시판에 <기생충>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았을 때와 <기생충>이 오스카에 6개 부문 후보 지명이 되었을 때 글을 올린 적이 있어요. 그때 듀게분들이 제 글에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했었죠.


<기생충>이 작품상을 포함 오스카 4관왕을 한 마당에 너무 기뻐서 간단하게라도 제 마음을 나누고자 글을 올리게 되었어요. 


어제는 제 생일이었고 작년에 두 편의 영화가 개인적인 이유로 큰 계기가 되어서 올해 정말 새롭게 출발하기로 마음 먹었고 상징적인 의미로 생일날을 출발점으로 삼기 위해 저의 다짐을 담은 선언적인 글을 sns에 올리려던 중이었어요. 위에 언급한 두 편 중의 한 편이 <기생충>이에요. 위에 링크한 글에 내용을 적었지만 개인적인 사연으로 인해 <기생충>은 저에게 각별한 의미가 있어요. 아카데미 시상식과 제 생일이 겹친 건 올해가 처음이었는데요. 어제 <기생충>이 작품상을 비롯해서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을 받아 한국영화사에 길이 남는 쾌거를 이뤘죠. 세계영화사를 다시 썼어요. 어렸을 때 가족 이벤트였던 아카데미 시상식인데다가 부모님이 다 돌아가시고 낙이라고는 "영화"밖에 없는 저에게 어제의 수상은 남다를 수밖에 없었어요. 아카데미 작품상이라니. ㅠㅠ 수상을 기대했으나 막상 수상을 하니 믿기지가 않고 정말 놀랍고 제 일 같이 기쁘더라구요. 그리고 올해는 신기하게도 무수히 많은 축하 문자와 선물들이 날라왔어요. 뭔가 새출발을 하려는 저를 하나님이 축복해주신다는 생각마저 들어서 감격적이었어요. 흥미롭게도 시사회에서 어제 마이크 니콜스의 <졸업>을 보고 왔어요. 저에게 최고의 생일 선물을 주신 봉준호 감독님을 비롯한 <기생충>의 배우, 스태프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아카데미 4관왕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제 삶은 2020년 이전과 이후로 나뉠 거라고 생각해요. 늘 과거에 붙잡혀 살아왔던 저인데 이제 저는 결코 과거로 돌아가지 않기로 마음 먹었어요. 이런 가운데 아카데미 시상식을 비롯한 여러가지 일들로 인해 어제가 생애 최고의 생일이 되었네요.


이제 이전 삶을 "졸업"하고 새출발을 할 예정인데 <기생충>의 오스카 수상이 그런 제 삶을 축복해줬다는 생각이 들어서 너무 기뻤어요. 다른 분들에게도 어제의 일이 각자의 의미로 소중하게 남았으면 좋겠네요. ^^


P.S: 제가 위의 글에서 제기했던 <기생충>의 수석 모노리스설은 어제의 결과로 보자면 맞는 것 같네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53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49
113564 병원에서 [4] 은밀한 생 2020.03.26 550
113563 서지현검사 "N번방 가담자 전원 엄벌! (feat. 김어준의 뉴스공장) [15] 사막여우 2020.03.26 1094
113562 오늘의 개그 2 : 민현주가 무슨 죄.... [3] 가라 2020.03.26 490
113561 모 시장님은 정말 대단하시네요. [12] 튜즈데이 2020.03.26 1271
113560 프랑스 코로나 확진자 2만5천명 사망자 1천3백명 [12] 크림카라멜 2020.03.26 1257
113559 티모시 샬라메 - 우디 앨런 [3] mindystclaire 2020.03.26 824
113558 [2020총선기획조사]① 비례대표, 더불어시민 21.2%- 미래한국 19.0% [11] 분홍돼지 2020.03.26 574
113557 아스테릭스’(Asterix) 삽화가 알베르 우데르조 사망 [1] 수영 2020.03.26 251
113556 [OCN Movies] 플란다스의 개 (봉준호 감독의 첫 장편영화) [16] underground 2020.03.26 363
113555 극작가 테렌스 맥널리 사망/코로나 [5] 수영 2020.03.26 317
113554 [코로나19]의 뜻하지 않은 순기능 feat.서지현 검사 [9] ssoboo 2020.03.26 857
113553 오늘의 개그 : 사퇴요정 이은재 기독자유당 의원 공천 배재 [7] 가라 2020.03.26 503
113552 오늘 창경궁 춘당지에 가면 벚꽃을 볼 수 있을까요? [4] 산호초2010 2020.03.26 447
113551 아래 글은 펑했어요 산호초2010 2020.03.26 269
113550 [듀9] 영화 제목을 찾습니다 [2] 부기우기 2020.03.26 201
113549 락다운 일기...(주식과 비유) [1] 안유미 2020.03.26 332
113548 [넷플릭스바낭] 오랜만에 신작, 치어리더 스릴러 '데어 미'를 봤습니다 로이배티 2020.03.26 355
113547 탱고와 캐쉬 한 장면 [8] mindystclaire 2020.03.25 394
113546 2020 총선, 나와 딱 맞는 정당 찾기 [4] 왜냐하면 2020.03.25 509
113545 정의당의 반성 [3] 사팍 2020.03.25 62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