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아킨 피닉스 수상소감

2020.02.12 02:29

김실밥 조회 수:1268


저는 지금, 대단히 큰 감사를 느끼고 있습니다. 저는 동료 후보 지명자들이나 이곳에 계신 다른 어떤 분들보다 '높은 곳'에 있다고 느끼지 않습니다. 우리 모두가 한 가지 사랑을 공유하고 있기 때문이고, 그 사랑은 바로 영화에 대한 사랑입니다. 그리고 이러한 형태의 표현은 제게 아주 특별한 삶을 선사했습니다. 영화 없이, 저는 제가 무엇이 되어 있을는지를 상상하기 어렵습니다.

그러나 저 자신에게, 그리고 이 영화계에 종사하고 계신 많은 분들에게 주어져 있는 선물은, 바로 우리의 목소리를 '목소리 없는 자'를 위해 사용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우리 모두가 직면하고 있는, 고통스러운 몇몇 이슈들에 대해 생각해왔습니다.

때때로 저는, 우리가 서로 다른 대의들을 위해 싸우고 있다고 느끼거나, 그렇게 느끼도록 만들어져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저는 공통점을 봅니다. 우리가 이야기하는 것이 젠더 불평등이건, 인종 차별이건, 성소수자의 권리이건, 원주민의 권리이건, 동물권이건 간에, 우리는 부정의에 대항한 싸움에 관해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우리는 단일한 국가, 단일한 민족, 단일한 인종, 단일한 젠더라는 믿음, 그리고 다른 종을 이용하고 통제하면서도 면책받고 있는, 지배할 권리가 있는 단일한 종이라는 믿음에 대항해 싸우고 있습니다.

저는 우리가 우리의 자연 세계로부터 매우 분리되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중 다수는 자기중심적인 세계관을 지녔다는 점, 우리 자신이 우주의 중심이라고 믿는다는 점에서 잘못을 저지르고 있습니다. 우리는 자연적인 세계로 들어가 자원들을 약탈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소를 강제로 수정시키고 그녀의 어린 아이를 강탈할 자격이 있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그녀의 울음소리와 비통함에는 결코 오해의 여지가 없음에도요. 그리고 우리는 그녀의 송아지를 위한 것인 그녀의 젖을 빼앗아, 우리의 커피와 시리얼에 넣곤 합니다.

우리는 무언가를 희생해야 한다거나, 무언가를 포기해야 한다고 믿기 때문에, 개인적인 변화에 대한 생각을 두려워합니다. 그러나 인류는 창조적이고 독창적이기에, 모든 느낄 수 있는 존재(sentient beings)와 환경을 위해 도움이 되는 시스템을 창조하고, 개발하고, 적용할 수 있습니다.

저는 일생동안 나쁜 사람으로 살아왔고, 이기적이었습니다. 저는 종종 잔혹했고, 함께 일하기에는 어려운 사람이었기에, 여기 계신 분들께서 제게 두 번째 기회를 준 점에 대해 대단히 감사드립니다. 제 생각에는 우리들이 서로를 지지하는 이런 순간이, 우리 자신에게 있어서 최고의 순간이 아닌가 합니다. 과거의 실수를 들어 서로를 부정하는 대신, 서로가 성장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순간 말입니다. 우리가 서로를 교육하고, 서로를 구하기 위해 애쓰는 순간 말입니다.

제 형인 리버는, 17살 때 이런 가사를 썼습니다. "사랑으로 구하려 애쓰면, 평화는 뒤따라 온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53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50
113566 누구라도 그러하듯이 엉뽀애뜨 [1] 가끔영화 2020.03.26 232
113565 [총선 D-20] 정의당, 선거는 이미 망했고 문제는 그 다음 [10] ssoboo 2020.03.26 1071
113564 병원에서 [4] 은밀한 생 2020.03.26 550
113563 서지현검사 "N번방 가담자 전원 엄벌! (feat. 김어준의 뉴스공장) [15] 사막여우 2020.03.26 1094
113562 오늘의 개그 2 : 민현주가 무슨 죄.... [3] 가라 2020.03.26 490
113561 모 시장님은 정말 대단하시네요. [12] 튜즈데이 2020.03.26 1271
113560 프랑스 코로나 확진자 2만5천명 사망자 1천3백명 [12] 크림카라멜 2020.03.26 1257
113559 티모시 샬라메 - 우디 앨런 [3] mindystclaire 2020.03.26 825
113558 [2020총선기획조사]① 비례대표, 더불어시민 21.2%- 미래한국 19.0% [11] 분홍돼지 2020.03.26 574
113557 아스테릭스’(Asterix) 삽화가 알베르 우데르조 사망 [1] 수영 2020.03.26 251
113556 [OCN Movies] 플란다스의 개 (봉준호 감독의 첫 장편영화) [16] underground 2020.03.26 363
113555 극작가 테렌스 맥널리 사망/코로나 [5] 수영 2020.03.26 317
113554 [코로나19]의 뜻하지 않은 순기능 feat.서지현 검사 [9] ssoboo 2020.03.26 857
113553 오늘의 개그 : 사퇴요정 이은재 기독자유당 의원 공천 배재 [7] 가라 2020.03.26 503
113552 오늘 창경궁 춘당지에 가면 벚꽃을 볼 수 있을까요? [4] 산호초2010 2020.03.26 448
113551 아래 글은 펑했어요 산호초2010 2020.03.26 270
113550 [듀9] 영화 제목을 찾습니다 [2] 부기우기 2020.03.26 202
113549 락다운 일기...(주식과 비유) [1] 안유미 2020.03.26 332
113548 [넷플릭스바낭] 오랜만에 신작, 치어리더 스릴러 '데어 미'를 봤습니다 로이배티 2020.03.26 355
113547 탱고와 캐쉬 한 장면 [8] mindystclaire 2020.03.25 39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