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아씨들

2020.02.12 18:43

Kaffesaurus 조회 수:757

아마 빨간머리 앤과 함께 세계 많은 여성의 공통의 어린 시절 추억이 되는 책, 작은 아씨들을 보러 친구 헬레나와 갔습니다.

저희는 굉장히 좋게 봤어요. 결말이 무척 맘에 들었습니다. 아마 책과 작가의 삶을 어른의 눈으로 보는 나이가 되어서 이겠지요. 마치 작가의 책을 선물을 생각한 감독이 작가에게 보답으로 엔딩을 선물한 것 같았어요.

배우들이 다 자기 역을 잘 하지만 이렇게 예뻤나 싶은 시얼샤 로넌 그리고 플로렌스 푸. 푸는 제가 레이디 엠을 보자마자 좋아하게 된 배우지만, 어린 에이미역에 잘 어울릴까 했는데 어른 에이미도 잘했지만 어린 에이미도 그렇게 이상하지 않더군요. 제가 이 영화에서 제일 좋아하는 장면은 에이미가 화실에서 타인의 상황 전혀 모르고 고치려하는 로리에게 결혼이 여자에게 어떤 의미인지 알려주는 장면 입니다. 푸의 부드러우면서 단단한 음성이 아주 잘 이용된 장면이죠. 에이미가 조에 구속된 케릭터가 아닌 독립적인 객체로 보여지는 장면이었고요.

가만히 생각하면 로리는 어렸을 때 제가 읽었을 때도 참 색깔이 없었는데, 자기를 이끌어 주는 여자를 좋아하는 군요.

제일 받아들이기 힘든 건 베스였어요. 엘리자 스캔런의 얼굴에서 가끔 sharp object의 암마가 보여져서. 이 아가씨가 암마처럼  맑은 어린 얼굴 뒤에 뭔가 숨기고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되더군요.

가만히 보면 작은 아씨들(little women)이라 불리는 어린 시절에서 어른이 되기 전, 그 짧은 시기는 두려움과 걱정이 많은 시기군요.


갑자기 생각난 것, 책에서 조는 두 아들을 낳는 데 한명의 이름은 테오도르입니다. 조가 로리를 테디라고 부르는 유일한 사람이죠. 루이자 메이 올콧이 유일하게 성적으로 끌렸던 남성이 로리의 모델이란 걸 생각하면 조의 사랑만 아니라 올콧의 사랑의 의미도 느껴지는군요.


영화보면서 울었는 데 왜 인지는 모르겠어요. 기쁨이었는 지, 슬픔이었는 지, 아쉬움이었는 지, 그리움이었는 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53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50
113566 누구라도 그러하듯이 엉뽀애뜨 [1] 가끔영화 2020.03.26 232
113565 [총선 D-20] 정의당, 선거는 이미 망했고 문제는 그 다음 [10] ssoboo 2020.03.26 1071
113564 병원에서 [4] 은밀한 생 2020.03.26 550
113563 서지현검사 "N번방 가담자 전원 엄벌! (feat. 김어준의 뉴스공장) [15] 사막여우 2020.03.26 1094
113562 오늘의 개그 2 : 민현주가 무슨 죄.... [3] 가라 2020.03.26 490
113561 모 시장님은 정말 대단하시네요. [12] 튜즈데이 2020.03.26 1271
113560 프랑스 코로나 확진자 2만5천명 사망자 1천3백명 [12] 크림카라멜 2020.03.26 1257
113559 티모시 샬라메 - 우디 앨런 [3] mindystclaire 2020.03.26 825
113558 [2020총선기획조사]① 비례대표, 더불어시민 21.2%- 미래한국 19.0% [11] 분홍돼지 2020.03.26 574
113557 아스테릭스’(Asterix) 삽화가 알베르 우데르조 사망 [1] 수영 2020.03.26 251
113556 [OCN Movies] 플란다스의 개 (봉준호 감독의 첫 장편영화) [16] underground 2020.03.26 363
113555 극작가 테렌스 맥널리 사망/코로나 [5] 수영 2020.03.26 317
113554 [코로나19]의 뜻하지 않은 순기능 feat.서지현 검사 [9] ssoboo 2020.03.26 857
113553 오늘의 개그 : 사퇴요정 이은재 기독자유당 의원 공천 배재 [7] 가라 2020.03.26 503
113552 오늘 창경궁 춘당지에 가면 벚꽃을 볼 수 있을까요? [4] 산호초2010 2020.03.26 448
113551 아래 글은 펑했어요 산호초2010 2020.03.26 270
113550 [듀9] 영화 제목을 찾습니다 [2] 부기우기 2020.03.26 202
113549 락다운 일기...(주식과 비유) [1] 안유미 2020.03.26 332
113548 [넷플릭스바낭] 오랜만에 신작, 치어리더 스릴러 '데어 미'를 봤습니다 로이배티 2020.03.26 355
113547 탱고와 캐쉬 한 장면 [8] mindystclaire 2020.03.25 39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