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E2-A6-F0-D-E62-E-44-BD-8972-F99-E92-BDD877



1.

아베가 참  잘한다고 문재인은 아베에게  배우라 짖어대다 듀게에서 자폭한 토착왜구 연등이가 생각 나구요.


저 중앙일보 꼰대의 정신구조 (일본은  우리가 본받아야할 지표라 평생 믿고 살아온 기성세대의 민낯)가 

중국에서 발생한 코로나19에 의해 드러난 것도 참 아이러니 합니다.


현재 크루즈선은 봉쇄 조치 이후 점점 아비규환의 상태가 되어가고 있고

일본 본토 안에서는 지역감염이 터져 버렸습니다.

게다가 전염병 환자를 전담 치료할 병상이 없다고 일반 입원실에서 환자를 치료하게 한다고 합니다.

아베정권은 좀 미친거 같아요. 


중앙일보가 민주당 정권을 까는거야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니 새로울게 없지만 일본 배우라고 큰 소리 친 건 두고 두고 회자가 될거 같습니다.

그런데 다른 신문들이라고 별반 다를게 없다는게 더 심각합니다.

전염병으로 공포 팔이를 하고 그것을 정권 까는데만 이용을 하고.... 아베정권 미친 것만큼 한국 언론도 돌아버린거 같아요.

이런 언론들이 주류라는건 사회적으로 너무 큰 리스크입니다.   저런 암덩어리들을 지고 나라가 멀쩡하게 돌아가는게 신기할 지경이에요.



2.

얼마전에 일본이 중국 외에서 코로나19의 광범위한 확산이 가장 우려되는 국가가 될 것이고 됴쿄올림픽 이전에 수습되기 어려울 것이라는

일본 전문가의 주장을 소개한 적 있었지만  설마 했었어요. 그리고 제발 그렇게 되지 않기를 바랬어요.


사실상 섬나라나 마찬가지인 한국의 가장 최근접 두 나라가 모두 전염병 확산을 막지 못하면 한국이라고 멀쩡하기 쉽지가 않으니까 말입니다.


현재까지 잘 막아 왔더라도 앞으로도 그러리라는 보장은 없습니다.

기존의 전염병과 달라도 너무 달라서요. 


감염에 따른 치사율이 매우 낮은 편이고 건강한 사람의 경우 감기정도로 지나간다고 하지만 폭발적인 감염율로 환자수가 폭증 하게 되면

어디나 우한 처럼 돼버릴 수 있고 그 정도가 안되더라도 일상의 경제활동이 위축되면 그 후폭풍은 전염병에 비할 바가 못되니까요.


제발 중국도 일본도 더 이상의 피해를 막고 잘 수습해주었으면 좋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40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780
113350 안소니 홉킨스의 magic [10] mindystclaire 2020.05.26 445
113349 격세지감- 윈도우 소프트웨어 설치하기 [1] 가끔영화 2020.05.26 434
113348 우체국 보이스피싱에 걸려들뻔 -_- [6] 수영 2020.05.26 668
113347 육아 + GTA 5 바낭 [13] 가라 2020.05.26 642
113346 한동안 모습을 보이지 않는 감독이나 배우 중 차기작을 바라는 사람 있으세요? [20] tomof 2020.05.26 1075
113345 이런저런 일기...(정의연, 갈등, 눈치) [5] 안유미 2020.05.25 972
113344 제일 믿을 수 없는게 사람인가 봅니다. [2] 파도 2020.05.25 966
113343 [팬텀싱어3] 제가 젤 즐겨 듣는 노래는...그리고 3명 조합은.... [4] S.S.S. 2020.05.25 340
113342 팬텀싱어 잡담 [8] 칼리토 2020.05.25 523
113341 [EBS2] 김용택의 시를 쓰고 싶은 너에게 [6] underground 2020.05.25 349
113340 (스포 있음)기묘한 가족에 대한 바낭 [1] 왜냐하면 2020.05.25 332
113339 [게임바낭] 나름 애쓴 SF풍 게임 '딜리버 어스 더 문', 추억의 게임 신작 '베어너클4'를 해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0.05.25 299
113338 베를린 천사의 시 속편 '멀고도 가까운(Faraway, So Close!)' [1] ally 2020.05.25 318
113337 [바낭] '넷플릭스법'에 대해 이해를 한건지.. [3] 가라 2020.05.25 612
113336 호텔 이름이 [2] 가끔영화 2020.05.24 471
113335 그동안 그린 그림들2 [14] 딸기케익 2020.05.24 508
113334 거러지 밴드 노래 하나 들어보시죠 [1] 가끔영화 2020.05.23 277
113333 스파르타쿠스를 봤는데 [12] mindystclaire 2020.05.23 860
113332 장강명 작가의 칼럼 <책 한번 써봅시다> [6] underground 2020.05.23 971
113331 테넷 새 예고편 [3] 예상수 2020.05.23 50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