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진정한 지옥은 성실한 악당들만 있는 세상이네요..엄청나게 성실한 악당들이 엄청나게 오래오래 일하는 세상..지난 겨울 촛불을 들고 거리를 다닌 건 우리 자신과 우리 후손들을 위해 엄청나게 중요한 일이었네요..만약이라도 기각이 되었다면..딱 이 영화에 나오는 일본 사회처럼 변했을듯요

 

2. 솔직히 심은경 배우님이 일본인 같아보이진 않는데 그게 잘 맞는 것 같아요...모두가 덮으라는 사건을 정면으로 부딪히는 똘끼강한 기자...부담스럽게 들이대는 클로즈업도 멘탈연기로 승화시키는 심은경 배우님..그 연기 덕에 한국에서도 그랬겠지만 일본같은 사회에선 더 이방인 같은 느낌..그래서 너무 쓸쓸한 느낌..실제 여기자도 그랬을 것 같단 추측이..

 

3.영화 흐름이 느리고 답답하지만..일본 사회가 이럴 것 같아서 실감이 더 납니다..못본 분들 꼭 찾아보세요

 

4.심은경 배우의 이걸 보고도 그렇게 살고 싶으냐는 대사가 뇌리에 박힙니다..

 

5. 남주캐릭의 결단을 보고 가슴이 아팠어요..목숨을 걸어야 그나마 조금 흔들리는 견고한 벽이라니..대체 마지막엔 무슨 말을 한건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40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781
113350 안소니 홉킨스의 magic [10] mindystclaire 2020.05.26 445
113349 격세지감- 윈도우 소프트웨어 설치하기 [1] 가끔영화 2020.05.26 434
113348 우체국 보이스피싱에 걸려들뻔 -_- [6] 수영 2020.05.26 668
113347 육아 + GTA 5 바낭 [13] 가라 2020.05.26 643
113346 한동안 모습을 보이지 않는 감독이나 배우 중 차기작을 바라는 사람 있으세요? [20] tomof 2020.05.26 1076
113345 이런저런 일기...(정의연, 갈등, 눈치) [5] 안유미 2020.05.25 972
113344 제일 믿을 수 없는게 사람인가 봅니다. [2] 파도 2020.05.25 966
113343 [팬텀싱어3] 제가 젤 즐겨 듣는 노래는...그리고 3명 조합은.... [4] S.S.S. 2020.05.25 340
113342 팬텀싱어 잡담 [8] 칼리토 2020.05.25 523
113341 [EBS2] 김용택의 시를 쓰고 싶은 너에게 [6] underground 2020.05.25 349
113340 (스포 있음)기묘한 가족에 대한 바낭 [1] 왜냐하면 2020.05.25 332
113339 [게임바낭] 나름 애쓴 SF풍 게임 '딜리버 어스 더 문', 추억의 게임 신작 '베어너클4'를 해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0.05.25 299
113338 베를린 천사의 시 속편 '멀고도 가까운(Faraway, So Close!)' [1] ally 2020.05.25 318
113337 [바낭] '넷플릭스법'에 대해 이해를 한건지.. [3] 가라 2020.05.25 612
113336 호텔 이름이 [2] 가끔영화 2020.05.24 471
113335 그동안 그린 그림들2 [14] 딸기케익 2020.05.24 508
113334 거러지 밴드 노래 하나 들어보시죠 [1] 가끔영화 2020.05.23 277
113333 스파르타쿠스를 봤는데 [12] mindystclaire 2020.05.23 860
113332 장강명 작가의 칼럼 <책 한번 써봅시다> [6] underground 2020.05.23 971
113331 테넷 새 예고편 [3] 예상수 2020.05.23 50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