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redpill.kr/index.php?document_srl=1603&mid=column


며칠 전 임미리 교수의 경향신문 기고글 “민주당만 빼고”를 읽고 나서 나는 거기에 자유한국당을 얹어 “‘민자’ 빼고”를 4월 총선 구호로 하자고 트윗에 올렸는데, 오늘부터 다시 “민주당만 빼고”로  원 위치시킨다. 임미리 교수와 경향신문을 검찰에 고발했다가 취하하는 해프닝을 벌인 민주당에 대한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의 정치적 응수다. 

-----------------

최근에 나는 문재인 정권에 대해 비판적인 견해를 피력했다가 SNS 상에서 “물대포” 비난의 표적이 되었는데, 이번 임미리 씨 고발 해프닝을 보면서 떠오른 일이 있다. “이명박근혜 때 뭣도 한 게 없는 자가 민주주의 위기를 말하냐”는 힐문에 대한 답변의 일부도 되겠다. 나는 박근혜 정권 당시 한겨레 지면에 “박근혜 정권과 어떻게 싸울 것인가”라는 제목의 칼럼을 기고했다. 그것도 한 번이 아니라 세 차례 연속으로 기고했다. 4-16 세월호 참사 직전이어서 아직 박근혜 정권의 기반이 흔들리지 않았던 때였다. 그 칼럼을 작성할 당시 내 뇌리에는 박근혜 정권한테서 ‘고발당할 수도 있겠구나’와 같은 걱정은 티끌만치도 없었다. 칼럼 내용이 변변치 못한 탓도 있겠지만, “민주당만 빼고” 정도가 아니라 “박근혜 정권에 맞서 싸우자”고 썼던 나에게, 그리고 한겨레에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내가 한겨레 칼럼을 쓰면서 자기검열을 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는 것은 요즘의 일이다. 

-------------------------------

‘문재인 씨’라는 발언을 문제 삼아 떼거리로 아우성칠 때 점잖게 나무랄 줄 아는 민주주의자도 없다. 선거를 앞둔 시점임을 강조하면서 임미리 씨를 고발했던 민주당인데, 그 민주당 안에 ‘청와대 선거 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하여 문재인 대통령에게 해명이든 석명이든 자신의 입장을 밝힐 의무가 있다고 발언할 줄 아는 용감한 민주주의자가 단 한 사람도 없다. 스스로 지지자들뿐만이 아닌 모든 국민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천명했다면, 국민의 ‘일반의지’를 이처럼 모르쇠로 일관할 수 없는 일이다. 

-------------------

정치 검찰과 기레기 언론의 말을 믿느냐고? 공소장을 찬찬히 읽어봐라. 한국어 독해력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증빙이 없다면 꾸며낼 수 없는 범죄혐의점들을 쉽게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실로 “적반하장도 유분수”인 시절을 살고 있다.

 

자유한국당 세력이 오랜 동안 ‘자유’라는 말을 능멸해왔다면, 민주당은 ‘민주’라는 말을 능멸하고 있다. 그런데 전자는 ‘지는 해’다. 그래서 다시 말한다. “민주당만 빼고!”라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40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781
113350 안소니 홉킨스의 magic [10] mindystclaire 2020.05.26 445
113349 격세지감- 윈도우 소프트웨어 설치하기 [1] 가끔영화 2020.05.26 434
113348 우체국 보이스피싱에 걸려들뻔 -_- [6] 수영 2020.05.26 668
113347 육아 + GTA 5 바낭 [13] 가라 2020.05.26 643
113346 한동안 모습을 보이지 않는 감독이나 배우 중 차기작을 바라는 사람 있으세요? [20] tomof 2020.05.26 1076
113345 이런저런 일기...(정의연, 갈등, 눈치) [5] 안유미 2020.05.25 972
113344 제일 믿을 수 없는게 사람인가 봅니다. [2] 파도 2020.05.25 966
113343 [팬텀싱어3] 제가 젤 즐겨 듣는 노래는...그리고 3명 조합은.... [4] S.S.S. 2020.05.25 340
113342 팬텀싱어 잡담 [8] 칼리토 2020.05.25 524
113341 [EBS2] 김용택의 시를 쓰고 싶은 너에게 [6] underground 2020.05.25 349
113340 (스포 있음)기묘한 가족에 대한 바낭 [1] 왜냐하면 2020.05.25 332
113339 [게임바낭] 나름 애쓴 SF풍 게임 '딜리버 어스 더 문', 추억의 게임 신작 '베어너클4'를 해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0.05.25 299
113338 베를린 천사의 시 속편 '멀고도 가까운(Faraway, So Close!)' [1] ally 2020.05.25 318
113337 [바낭] '넷플릭스법'에 대해 이해를 한건지.. [3] 가라 2020.05.25 612
113336 호텔 이름이 [2] 가끔영화 2020.05.24 471
113335 그동안 그린 그림들2 [14] 딸기케익 2020.05.24 508
113334 거러지 밴드 노래 하나 들어보시죠 [1] 가끔영화 2020.05.23 277
113333 스파르타쿠스를 봤는데 [12] mindystclaire 2020.05.23 861
113332 장강명 작가의 칼럼 <책 한번 써봅시다> [6] underground 2020.05.23 971
113331 테넷 새 예고편 [3] 예상수 2020.05.23 50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