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보이스피싱에 걸려들뻔 -_-

2020.05.26 12:20

수영 조회 수:703

머리로는 알고 있으면서도 경험이 없으면 나이에 관계없이

걸려들 수 있겠어요 

---------------------------

집 전화가 있는데 거의 쓰지 않죠.

그런데 갑자기 전화가 와서 자동응답 음성으로 등기우편이 연락 부재로 계속 반송되었으니

0번을 눌러 상담원과 통화하라는 겁니다. 

----------------------------------

1. 거의 사용하지 않는 집 전화로 걸려왔다는 것,

2. 거의 받아본 적이 없는 등기우편이라는 것

여기에 당황한거죠.

-------------------------------------

그래서 놀라서 바로 0번을 눌렀는데 남자 목소리로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이래서 제가 뭐라고 말을 하려하니 바로 전화가 끊어졌습니다.

이게 뭔가 싶어 우체국 서비스센터에 전화를 걸어보니

"우체국에서는 절대 자동응답 음성으로 전화 같은거 하지 않는다.

등기라고 하던가요? 보이스피싱입니다." 이렇게 설명해 주었습니다.

이런 사례가 굉장히 많은가봐요. 직원이 심드렁하게 바로 

보이스피싱이라고 설명해주는 것 보니...


아마 그쪽에서 바로 전화를 끊은 건 전화건 제가 젊은 목소리였기 때문인거 같아요.

노인 목소리였으면 바로 뭐라고 사기를 치려 했겠죠.


좋은 경험 했습니다 -_-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79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515
114132 생일 챙기기 [17] 발목에인어 2020.09.13 518
114131 애플뮤직에서 카우보이 비밥의 음원을 들을 수 있네요 [6] 예상수 2020.09.13 256
114130 이제 미래통합당이나 찍을까 했습니다 [9] 예상수 2020.09.13 855
114129 '현직 카투사입니다' [50] theoldman 2020.09.13 1475
114128 최훈민이라는 기레기에 대해서 알아보자 [15] 사팍 2020.09.13 1061
114127 [바낭] 단역들 외. [19] 잔인한오후 2020.09.13 460
114126 모임의 먹이사슬과 모임장 [3] 안유미 2020.09.12 388
114125 추혜선의 선택 [1] 사팍 2020.09.12 485
114124 테넷 봤습니다 (스포 유) [2] 마가렛트 2020.09.12 363
114123 잡담 [3] 발목에인어 2020.09.12 229
114122 무슨 영화 같나요 [2] 가끔영화 2020.09.12 256
114121 디즈니는 원래 그랬다 [14] 사팍 2020.09.12 922
114120 코로나 관련.. [2] 초코밀크 2020.09.12 259
114119 정경심 27차, 28차 공판 [3] 왜냐하면 2020.09.12 476
114118 안철수나 찍을까 [46] 예상수 2020.09.12 1113
114117 국립국어원은 히키코모리 대체어로 비대면 살이를 가끔영화 2020.09.12 354
114116 누구 좋은 일을 하는 건지 생각을 해보시길... [21] 사팍 2020.09.12 934
114115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9] 어디로갈까 2020.09.12 655
114114 [넷플릭스바낭] 샤말란의 좌초된 프로젝트의 흔적 '데블'을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20.09.12 563
114113 당사자성, 남자다움 [8] 안유미 2020.09.12 53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