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상황이 변하니

2020.10.08 14:33

예상수 조회 수:504

체인지 시츄에이션이라고 하죠. 상황이 변했다... 인생에도 해당되는 말인 듯 합니다. 다들 나이가 들어버렸고, 뭔가 변곡점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저는 부양할 가족이 없어도 해야할 일이 더 늘어났고, 가족 중 한 사람은 앞으로 치매가 걱정되고... 저는 스스로를 좀 더 온전히 책임져야하고 돌봐야 하는 상황인데, 학습이 잘 안 이뤄지는 게 문제랄까요. 그렇다고 막상 돈을 벌지니 이도 저도 아닌 상황입니다.

간혹 운세를 봤다가 요즘은 안 보는데, 2주 전쯤 기막히게 때려맞춘 운세 앱에서 제 인생총운을 봤어요. 아직 필 때가 아니던데... 피더라도 재물운은 없다고 하니 그냥 보고 타산지석 삼는 거지 그렇게 신뢰하지는 않지만요. 뭐랄까... 그런 미래를 기대하는 건 사치고, 현재가 더 중요하다는 걸 아직도 가끔 잊어버리곤 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9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723
114780 [영화바낭] 나가타 히데오가 근래에 내놓은 스릴러 두 편을 보았습니다. [2] 로이배티 2020.11.24 286
114779 [정치바낭] 세연이형! 그 손을 잡지 마오... + 서울에서 부산독립을 외치다 [13] 가라 2020.11.24 449
114778 복권 떨어질 때 마다 무슨 생각하시나요 [13] 가끔영화 2020.11.24 299
114777 거리두기 2단계는 빡빡하네요 [2] 여은성 2020.11.24 617
114776 흠...술 한 잔 했어요... [5] forritz 2020.11.23 510
114775 The devil in the white city [2] daviddain 2020.11.23 158
114774 서양 점성학은 낯설겠죠? [12] 산호초2010 2020.11.23 282
114773 타로카드 흥미있으신가요? [15] 산호초2010 2020.11.23 351
114772 요즘 카페에서 독서하는게 유일한 낙이었는데 [3] beom 2020.11.23 538
114771 니콜 키드먼의 총 20편의 차기 예정작들.. [26] tomof 2020.11.23 723
114770 [게임] 13기병방위권 [6] eltee 2020.11.23 178
114769 Ks 5차전 [53] daviddain 2020.11.23 228
114768 [영화바낭] 알 사람은 안다는 SF 괴작 '뱀파이어(=Life Force)'를 봤습니다 [10] 로이배티 2020.11.23 418
114767 어느 황후의 암살 사건에 대한 의학적 소견 [6] Bigcat 2020.11.23 662
114766 수십년 사이도 참 별거 아닌 허무한 인간관계 [6] 산호초2010 2020.11.23 634
114765 듀게 오픈카톡방 모집 물휴지 2020.11.23 134
114764 이런저런 일기...(스트레스와 보람, 빙샴) [1] 여은성 2020.11.23 232
114763 혈액형에 이어 [4] 메피스토 2020.11.22 466
114762 존 굿맨이 아니고 멜 깁슨이군요 가끔영화 2020.11.22 254
114761 인텔 제국의 황혼과 몰락 [1] 분홍돼지 2020.11.22 46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