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빠들만> 잡담

2020.10.10 13:43

daviddain 조회 수:161

La perdita della Roma è la seconda più alta nella storia del calcio italiano: INTER 207 milioni (2006-07) ROMA 204 (19-20) INTER 181 (05-06) INTER 154 (08-09) INTER 148 (07-08) MILAN 146 (18-19) INTER 140 (14-15) MILAN 126 (17-18) LAZIO 122 (02-03) ROMA 115 (02-03)


이번 로마가19/20에 204m의 적자를 기록했음을 발표했습니다. 이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여파가 큽니다. 지금 즐라탄 등 코로나 확진자가 계속 나와서 밀란 데르비가 열리니 마니 하면서도 축구는 중단되지 않는 게 이러다가 파산될 구단이 한 둘이 아니기도 해서요. 로마만 나와서 그렇지 다른 구단도 많이 참담할 듯.


세리에 총적자 2위를 기록했는데, 표에서 보면 제일 많이 적자를 기록한 게 인테르입니다. 인테르가 적자를 기록했던 시기는 가만히 보면 5연패하던 시기와 겹치기도 합니다. 우승의 그림자가 적자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실제로 트래블 이룬 후 FFP 대비하면서 인테르에서 나이많은 고액연봉자 줄이고 브라질의 젊은 재능을 사 오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그런데 유망주는 로또인데다 그 와중에 맨시티와 psg가 부상했고 재정을 줄이면서 인테르는 톱 레벨 선수들을 사오지 못 하면서 클럽 성적이 암흑기에 들어갑니다. 


라치오는 아마 저 때 파산까지 갔을 걸요.


저런 적자 감당하면서까지 꾸릴 정도가 되려면 축구는 정말 부자들의 장난감이 아닌가 싶습니다. 사치재 성격이 강하죠. 맨시티나 psg는 국부펀드나 카타르의 지원을 등에 업은 거니 애초에 쨉이 안 되는 게임이 된 거고요. 지금 인테르는 중국 국영기업이 인수.


저 표 보고 생각난 게 <머니볼>영화였습니다.


사람이 살려면 빵만으로 안 되고 서커스도 있어야 하는데 코로나 이후로 서커스의 형태는 넷플릭스나 이스포츠가 되는 거 아닌지. 푸른 잔디 볼 수 있는 야구나 축구는 사라질까요. 피파온라인은 계속 나올 듯.하지만 원초적이고 감정적인 축구를 대체할 수 없을 듯.


그래도 발렌시아 구단주 하는 짓 보고 속 터져하는 것보다 나아요. 작년 여름 발렌시아 구단주 딸이 검색어 1위 한 적 있는데 버닝썬 승리랑 친해서. 피터 림이  밀란과 리버풀에 접근했던 것 생각하면 진짜. 그 딸이 구단은 우리 거고 마음대로 된다고 했죠.발렌시아 팬페이지 들어가면 극한 상황에서 팬질한다는 게 느껴집니다.


코로나 대처로 비용절감을 위해 구단에서 풀어 버려 프리로 바이언 간 거너사우루스





Gunnersaurus_to_Bayern_here_we_go.0.jpg




이적 시장 마감일에 세비야에서 오피셜 띄워서 거기 가는 줄 알았더니 ㅎㅎ. 이적 시장의 혼란을 가중했군요,짜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9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714
114772 요즘 카페에서 독서하는게 유일한 낙이었는데 [3] beom 2020.11.23 538
114771 니콜 키드먼의 총 20편의 차기 예정작들.. [26] tomof 2020.11.23 722
114770 [게임] 13기병방위권 [6] eltee 2020.11.23 178
114769 Ks 5차전 [53] daviddain 2020.11.23 227
114768 [영화바낭] 알 사람은 안다는 SF 괴작 '뱀파이어(=Life Force)'를 봤습니다 [10] 로이배티 2020.11.23 415
114767 어느 황후의 암살 사건에 대한 의학적 소견 [6] Bigcat 2020.11.23 658
114766 수십년 사이도 참 별거 아닌 허무한 인간관계 [6] 산호초2010 2020.11.23 633
114765 듀게 오픈카톡방 모집 물휴지 2020.11.23 134
114764 이런저런 일기...(스트레스와 보람, 빙샴) [1] 여은성 2020.11.23 232
114763 혈액형에 이어 [4] 메피스토 2020.11.22 466
114762 존 굿맨이 아니고 멜 깁슨이군요 가끔영화 2020.11.22 254
114761 인텔 제국의 황혼과 몰락 [1] 분홍돼지 2020.11.22 468
114760 [영화바낭] 크로넨버그 영화 두 편, '데드링거'와 '데드존(초인지대)'을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20.11.22 332
114759 추억의 다큐 3일 한화편 [3] daviddain 2020.11.22 194
114758 최고의 ‘밀당’ 영화로서의 <위플래쉬>에 관한 단상 [3] crumley 2020.11.22 355
114757 정권을 심판하는 분들이 윤석열에게 부동산에 대해 기대하는건 뭘까요? [9] 산호초2010 2020.11.22 650
114756 [EBS1 영화] 빅 피쉬 [9] underground 2020.11.22 226
114755 부동산은 누구나 충고를 해주려고 안달이더군요 [7] 산호초2010 2020.11.22 545
114754 원더우먼 1984 HBO Max 개봉 확정 [2] theforce 2020.11.22 358
114753 "미스테리어스 스킨"(2004) 추천하고 싶군요 [8] 산호초2010 2020.11.22 35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