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살이 지나도 아직 창작열이 불타오르시는 클린트이스트우드감독은

이제 정말 감독으로 더욱 익숙한거 같습니다

처음에는 그저그런 배우겸 감독이었지만 오스카도 두개나 받으시고

많은 좋은 작품을 남기시면서 점점 감독이 더 편하게 느껴지죠

 

근데 이렇게 많은 작품들을 남기시는 와중에 재미있는 사실을 발견했는데요

바로 그가 직접 출연하는 작품과 감독만 하는 작품 두개로 나눠진다는거죠

근데 둘중 어느하나도 치우치지 않는다는점 또한 재미있는점입니다

 

예를 들어 출연도 하는 작품은 용서받지못한자 메디슨카운티의다리 밀리언달러베이비 그랜토리노등이고

감독만 하는 작품으론 미스틱리버 체인즐링 아버지의깃발 미드나잇가든등등입니다

 

얼핏보면 감독만 하는 쪽이 좀 떨어지는거 같은데

(오스카도 모두 출연도 한작품에서 나왔구요)

하지만 자세히 보면 또 그렇지도 않은것 같습니다

 

출연하는쪽은 참 직접적이고 열정적인 반면에

감독만 하는 쪽은 조용하고 왠지 조심스럽다는 느낌을 받네요

그렇다고 그게 나쁜거 같지도 않구요

 

여러분은 어떤쪽 작품을 더 선호하시나요

여튼 이번에 개봉할 히어에프터 검색하다가 재미있어서 올립니다

앞으로도 오래사셔셔 좋은 작품 많이 만드시길

(올해도 개봉할 작품들이 매우 좋군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1268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155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8981
22938 [듀나인] 강북쪽에 조용한 까페 어디 있을까요? (대학로~수유 사이에) [7] 자본주의의돼지 2011.04.03 2464
22937 [나는 가수다] 사람 예찬 윤도현, 정엽 [5] 서리* 2011.04.03 3825
22936 [듀9] 선물용도 상품권 vs 기프트카드 .. [6] 그러므로 2011.04.03 1628
22935 클래식 라디오 어플 어떤걸 사용들 하시나요? 무비스타 2011.04.03 1953
22934 LCD Soundsystem 마지막 공연 같이 봐요 [10] 디오라마 2011.04.03 1560
22933 "고백"을 보고(스포일러) [3] 라인하르트백작 2011.04.03 2739
22932 김민정 얼굴이 다양하군요 [1] 가끔영화 2011.04.03 4265
22931 뒤늦게 '나는 가수다' 특집편을 보고 있어요. 아티스트들이 주고 받는 영감에 감동 받았어요!! [8] 포아르 2011.04.03 3041
22930 오늘의 구글로고 - 아이스크림 [4] 라곱순 2011.04.03 3081
22929 어슐러 르귄의 '바람의 열두 방향' 재밌네요!! [10] 포아르 2011.04.03 2683
22928 얼마 전에 눌린 특이한 가위, 잠이 들기 직전의 순간, 단 한 번도 보지 못 한 사람이 나오는 꿈 [6] 프레데릭 2011.04.03 2009
22927 스브스 '짝'을 보며;결코 공감하지 못하는 감정들 [1] 메피스토 2011.04.03 2601
22926 '오페라 스타' 보시는 중인 분 없나요? [16] sweet-amnesia 2011.04.03 3119
22925 오늘 프.런.코 3시즌 보고나서 (최종 3인 스포일러) [5] N.D. 2011.04.03 2735
22924 토요일 오후에 홍대/영화보고 영어로 수다떨기모임에 대해.. [2] 라인하르트백작 2011.04.03 9174
22923 지금 OBS에서 남극일기를 보면서... [3] 아.도.나이 2011.04.03 1870
22922 프런코 3시즌 보는 중인데 [5] 라인하르트백작 2011.04.03 2587
22921 피시통신 스타일(?)로 듀게질하기 ― Stylish 플러그인 [2] 김원철 2011.04.02 1279
22920 XD [8] 루디브리아 2011.04.02 3653
22919 야밤에 귀신얘기. 웃기거나 안타까운 귀신들 모아봐요. [8] 클로버 2011.04.02 2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