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미제라블 25주년 보면서

2018.08.15 15:26

가을+방학 조회 수:455

눈물 났던 장면이 몇 군데 있는데

볼 때마다 달랐던 부분에서 감동이 와서 끄적여봅니다.

1. Do you hear the people sing?

이 부분은 사실 영화볼 때 먼저 눈물을 흘렸던 장면인데 젊은이들의 정열과 더 나은 미래에 대한 신념 그리고 확신이 너무나 아름답고 또 그 비극적 결과를 생각할 때 슬프게 느껴지더군요. 카림루는 정말 남자가 봐도 멋지고 또 멋집니다...

2. On my own과 Little fall of rain

저도 짝사랑에 죽네사네 했던 기억이 있어 정말 몰입했던 기억이 납니다. 많은 분들도 공감할 만한 기억 있으시겠죠?

3. 에필로그

장발장의 사랑이 느껴져서 너무 질투날 정도로 부럽고 감동스러워서 눈물이 나오더군요. 알피 보의 목소리 넘 감미로운 거 아입닙까 ㅜ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738
111054 (그로테스크)UFO는 오고 있다 [8] 흙파먹어요 2019.03.27 662
111053 퍼스트 리폼드를 보고(스포) [2] 연등 2019.03.27 460
111052 똥군기의 비참한 최후! [7] 귀장 2019.03.27 1188
111051 <로건>에 대한 생각 [17] Sonny 2019.03.27 995
111050 혼네와 다테마에 [3] 흙파먹어요 2019.03.27 765
111049 이런저런 일기...(무소유, 확립) [2] 안유미 2019.03.27 346
111048 오늘의 엽서 [5]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3.27 239
111047 한밤의 유튜브 플레이리스트. 크루앙빈부터 톰 웨이츠까지. [2] dazedandconfused 2019.03.26 379
111046 멋진 풍광이 나오는 영상물 추천좀 부탁드려요 [4] 무한대 2019.03.26 494
111045 이런저런 일기...(사이클, 이민) [2] 안유미 2019.03.26 585
111044 오늘의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3.26 250
111043 절벽을 따라 걷기 [2] 어디로갈까 2019.03.26 641
111042 [채널CGV 영화] 로건(Logan, 2017) [21] underground 2019.03.25 1093
111041 다이어트, 간헐적 단식 & 지역모임 [3] skelington 2019.03.25 908
111040 이런저런 일과...(청첩장, 화요일번개) [1] 안유미 2019.03.25 447
111039 부모님이 나중에 없으면 [8] 무한대 2019.03.25 1229
111038 (바낭)괴이한 꿈 [5] 흙파먹어요 2019.03.25 578
111037 Larry Cohen 1941-2019 R.I.P. [2] 조성용 2019.03.25 897
111036 북경 잡담 [6] 칼리토 2019.03.25 875
111035 이런저런 하루...(노량진, 오아시스, 기회) 안유미 2019.03.24 46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