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미제라블 25주년 보면서

2018.08.15 15:26

가을+방학 조회 수:430

눈물 났던 장면이 몇 군데 있는데

볼 때마다 달랐던 부분에서 감동이 와서 끄적여봅니다.

1. Do you hear the people sing?

이 부분은 사실 영화볼 때 먼저 눈물을 흘렸던 장면인데 젊은이들의 정열과 더 나은 미래에 대한 신념 그리고 확신이 너무나 아름답고 또 그 비극적 결과를 생각할 때 슬프게 느껴지더군요. 카림루는 정말 남자가 봐도 멋지고 또 멋집니다...

2. On my own과 Little fall of rain

저도 짝사랑에 죽네사네 했던 기억이 있어 정말 몰입했던 기억이 납니다. 많은 분들도 공감할 만한 기억 있으시겠죠?

3. 에필로그

장발장의 사랑이 느껴져서 너무 질투날 정도로 부럽고 감동스러워서 눈물이 나오더군요. 알피 보의 목소리 넘 감미로운 거 아입닙까 ㅜ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293
109999 7남매 장남 가끔영화 2018.09.13 504
109998 [게임바낭] 신작 게임 '마블 스파이더맨' 엔딩 & 포르자 호라이즌4 데모 간략 소감 [11] 로이배티 2018.09.13 724
109997 듀나인-부산 여행 교통편 [3] theforce 2018.09.13 747
109996 올해 한국영화는 독립영화쪽이 좋네요 [4] N.D. 2018.09.13 971
109995 10인치 전자책리더기가 사고 싶어요.. 뻐드렁니 2018.09.12 671
109994 최근들어 제일 빡치는 뉴스 [8] 칼리토 2018.09.12 2721
109993 제가 문화잡지 '쿨투라'에 기고했던 알프레드 히치콕의 <현기증>에 관한 글 올려봅니다. (링크 포함) [2] crumley 2018.09.12 573
109992 바낭) 휴가 증발 [4] 그냥저냥 2018.09.11 884
109991 [듀그모 44~45주차] 비, 맛, (발제자: 포도밭, 하루카) [2] rusender 2018.09.11 304
109990 한 솔로에 나오는 에밀리아 클라크 [7] 가끔영화 2018.09.11 1206
109989 127 hours (2010), Kon-Tiki (2012), Walking Out (2017), Adrift (2018) [2] 휴먼명조 2018.09.11 377
109988 남반구의 겨울, [5] 휴먼명조 2018.09.11 762
109987 자멸의 갈림길 - 창업과 SI 사이 [6] 연등 2018.09.11 948
109986 보배드림 성추행사건에 관하여2 -무고와 위증의 문제 [11] 떼인돈받아드림 2018.09.11 2283
109985 환절기 잡담 [16] underground 2018.09.11 879
109984 [잡담] 아이유, 쇼미더머니, 마녀, 건강검진 [8] 칼리토 2018.09.11 1233
109983 이런저런 잡담...(저출산, 인터넷, 간접경험) [2] 안유미 2018.09.11 680
109982 [잡]50만원짜리 무릎과 수영 [8] 쇠부엉이 2018.09.11 1029
109981 크롬 업데이트 했다가 낭패 아이디 비번 다 지워져서 [2] 가끔영화 2018.09.11 348
109980 게시글에 사진 어떻게 넣는지 아시는 분 있으신가요? [8] Mothman 2018.09.11 30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