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쉬가드

2018.08.16 10:35

칼리토 조회 수:1006

폭염이 지속되는 가운데 해수욕은 꿈도 못꾸고 아이들 데리고 워터파크나 수영장 정도 가는게 한계인 것 같습니다. 


어제는 동네에 있는 실내 워터파크에 다녀왔는데요. 몇년전부터 불어닥친 래쉬가드 열풍은.. 이제 웃통을 훌렁 벗어부친 아재들 보기도 힘들 정도로 모든 사람들이 래쉬가드를 착용하는 광경을 연출하고 있습니다. 


래쉬가드. 원래는 피부에 자극을 주는 자외선을 차단하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진 걸로 알고 있구요. (그래서 발진(래쉬)으로부터 보호(가드)한다는 이름이겠죠) 야외에서 물놀이 할때는 이만한 아이템도 없는데 실내에서까지 착용하는 걸 보면 왜 그럴까??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제가 생각해본 이유 몇가지. 


1. 동방 예의지국이니까.. 맨몸을 남에게 보이면 안된다는 뿌리깊은 인식이 있어서

2. 남들이 다 입으니까 나만 안 입으면 별종으로 보여서

3. 기왕 비싸게 주고 산 거니까.. 시도 때도 없이 입어서 뽕을 뽑으려고

4. 튀어나온 배도 좀 가리고 근육이 커보이는 착시효과를 누려보려고..


인데.. 저는 아무래도 4번인거 같네요. 쿨럭.. 나날이 나오기만 하는 배는 들어갈 생각조차 하지 않습니다. 남들이야 1그램도 제 배에 관심이 없겠지만 아무래도 좀 꺼내놓기에는 창피하다는 자각이 있어요. 흠..


주말을 이틀 앞둔..월요일 같은 목요일의 한담이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255
109983 이런저런 잡담...(저출산, 인터넷, 간접경험) [2] 안유미 2018.09.11 679
109982 [잡]50만원짜리 무릎과 수영 [8] 쇠부엉이 2018.09.11 1026
109981 크롬 업데이트 했다가 낭패 아이디 비번 다 지워져서 [2] 가끔영화 2018.09.11 346
109980 게시글에 사진 어떻게 넣는지 아시는 분 있으신가요? [8] Mothman 2018.09.11 305
109979 엉덩이만 스쳐도 징역 6개월 [22] 율마 2018.09.11 1844
109978 남혐프레임으로 재미 볼 때 반작용도 생각했어야죠 [20] 도야지 2018.09.11 1627
109977 샤워하지 않는 백인 친구 [23] S.S.S. 2018.09.11 2007
109976 그래도 내가 하지 않았어 [46] 사팍 2018.09.10 3005
109975 보배드림 성추행 사건에 관하여 [34] 떼인돈받아드림 2018.09.10 3138
109974 [게임바낭] 장안의 화제(?) 스파이더맨 게임을 하고 있습니다만 [7] 로이배티 2018.09.10 795
109973 정체 모를 특촬물 [20] 강철수 2018.09.10 961
109972 [주간커피, 8월 4주] 이태원 티알브이알 trvr beirut 2018.09.09 617
109971 영화를 찾습니다.. 1시간 검색해도 안나오네요.. [5] bap 2018.09.09 1360
109970 이런저런 잡담...(대상화, 혜성) [1] 안유미 2018.09.09 520
109969 콘깍지와 위스키 소다 [2] 칼리토 2018.09.09 667
109968 다들 안녕들 하시죠?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7] 무비스타 2018.09.08 1140
109967 오늘의 미션은 피의 토요일.. [2] 라인하르트012 2018.09.08 610
109966 [바낭] 아이돌의 세월호 추모 얘기를 보니 문득 생각나는 [3] 로이배티 2018.09.08 854
109965 연예바낭 - 판빙빙 실종, 음원사재기 의혹, 사카모토 류이치의 마지막(?) 내한 오케스트라 [2] 연등 2018.09.08 1738
109964 삼성의 댓글부대 [5] soboo 2018.09.08 129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