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쉬가드

2018.08.16 10:35

칼리토 조회 수:1041

폭염이 지속되는 가운데 해수욕은 꿈도 못꾸고 아이들 데리고 워터파크나 수영장 정도 가는게 한계인 것 같습니다. 


어제는 동네에 있는 실내 워터파크에 다녀왔는데요. 몇년전부터 불어닥친 래쉬가드 열풍은.. 이제 웃통을 훌렁 벗어부친 아재들 보기도 힘들 정도로 모든 사람들이 래쉬가드를 착용하는 광경을 연출하고 있습니다. 


래쉬가드. 원래는 피부에 자극을 주는 자외선을 차단하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진 걸로 알고 있구요. (그래서 발진(래쉬)으로부터 보호(가드)한다는 이름이겠죠) 야외에서 물놀이 할때는 이만한 아이템도 없는데 실내에서까지 착용하는 걸 보면 왜 그럴까??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제가 생각해본 이유 몇가지. 


1. 동방 예의지국이니까.. 맨몸을 남에게 보이면 안된다는 뿌리깊은 인식이 있어서

2. 남들이 다 입으니까 나만 안 입으면 별종으로 보여서

3. 기왕 비싸게 주고 산 거니까.. 시도 때도 없이 입어서 뽕을 뽑으려고

4. 튀어나온 배도 좀 가리고 근육이 커보이는 착시효과를 누려보려고..


인데.. 저는 아무래도 4번인거 같네요. 쿨럭.. 나날이 나오기만 하는 배는 들어갈 생각조차 하지 않습니다. 남들이야 1그램도 제 배에 관심이 없겠지만 아무래도 좀 꺼내놓기에는 창피하다는 자각이 있어요. 흠..


주말을 이틀 앞둔..월요일 같은 목요일의 한담이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654
110997 듀나님이 책 분배 합니다. [6] 프레키 2019.03.18 759
110996 [듀나in] 60대 여성이 혼자 갈만한 여행지, 투어프로그램. [3] 뻐드렁니 2019.03.18 948
110995 어젯밤 카페를 나오며 [7] 어디로갈까 2019.03.18 1102
110994 이런저런 일기... [1] 안유미 2019.03.17 383
110993 (잡담) 어른이 된다는 것 [9] 흙파먹어요 2019.03.17 986
110992 (바낭) 선하지 않게 행동하는 법 [5] 보들이 2019.03.17 1030
110991 (잡담)나의 미용실 답사기 [6] 흙파먹어요 2019.03.17 902
110990 이장우, 하나뿐인 내편 [9] Sonny 2019.03.17 1227
110989 듀나인-게시판에 이미지 올리는 법 [6] theforce 2019.03.17 360
110988 [칼럼 소개] 도덕성과 마이클 코언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3.17 695
110987 이런저런 일기... [1] 안유미 2019.03.17 293
110986 제임스 건이 돌아옵니다 [22] 수영 2019.03.16 1566
110985 캡틴마블 스포 와장창창 촌평 [10] soboo 2019.03.16 1446
110984 어벤져스4 티져 감상 [2] 흙파먹어요 2019.03.16 677
110983 사랑, 그 쓸쓸함에 대하여 [2] 어디로갈까 2019.03.16 886
110982 이런저런 일기...(감기) [1] 안유미 2019.03.16 352
110981 어디서 본 배우 같은데 가끔영화 2019.03.16 319
110980 사람에 대해 기대를 갖고 [1] 가을+방학 2019.03.15 551
110979 정준영에 대한 기억 [60] 진_ 2019.03.15 3965
110978 신이 없다면 과연 누가 이 세상을 이런 지옥으로 만들 수 있었을까? [2] Bigcat 2019.03.15 84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