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쉬가드

2018.08.16 10:35

칼리토 조회 수:1019

폭염이 지속되는 가운데 해수욕은 꿈도 못꾸고 아이들 데리고 워터파크나 수영장 정도 가는게 한계인 것 같습니다. 


어제는 동네에 있는 실내 워터파크에 다녀왔는데요. 몇년전부터 불어닥친 래쉬가드 열풍은.. 이제 웃통을 훌렁 벗어부친 아재들 보기도 힘들 정도로 모든 사람들이 래쉬가드를 착용하는 광경을 연출하고 있습니다. 


래쉬가드. 원래는 피부에 자극을 주는 자외선을 차단하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진 걸로 알고 있구요. (그래서 발진(래쉬)으로부터 보호(가드)한다는 이름이겠죠) 야외에서 물놀이 할때는 이만한 아이템도 없는데 실내에서까지 착용하는 걸 보면 왜 그럴까??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제가 생각해본 이유 몇가지. 


1. 동방 예의지국이니까.. 맨몸을 남에게 보이면 안된다는 뿌리깊은 인식이 있어서

2. 남들이 다 입으니까 나만 안 입으면 별종으로 보여서

3. 기왕 비싸게 주고 산 거니까.. 시도 때도 없이 입어서 뽕을 뽑으려고

4. 튀어나온 배도 좀 가리고 근육이 커보이는 착시효과를 누려보려고..


인데.. 저는 아무래도 4번인거 같네요. 쿨럭.. 나날이 나오기만 하는 배는 들어갈 생각조차 하지 않습니다. 남들이야 1그램도 제 배에 관심이 없겠지만 아무래도 좀 꺼내놓기에는 창피하다는 자각이 있어요. 흠..


주말을 이틀 앞둔..월요일 같은 목요일의 한담이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063
110377 독서모임 동적평형 2018 11월 정모 후기 [1] 듀라셀 2018.11.23 321
110376 (바낭) 해외 체류 지칩니다... [9] 디아나미 2018.11.23 1816
110375 솔직히 인간이 싫어요 [10] 돌의이름 2018.11.23 1818
110374 [바낭] 우리는 서로 잘 알지 못하지만 [6] 칼리토 2018.11.22 896
110373 탈퇴합니다. [21] 떼인돈받아드림 2018.11.22 2925
110372 '방콕' 여행 팁 부탁드립니다. [16] soboo 2018.11.22 1065
110371 예산 쓰기의 딜레마 [1] 사팍 2018.11.22 325
110370 남자가 일 못해서 그런건데 뭐가 잘못? 사팍 2018.11.22 517
110369 책을 만들고 있고, 또 만들고 싶습니다. (텀블벅) [6] 사이드웨이 2018.11.22 493
110368 야쿠츠크의 계절이 됐습니다 가끔영화 2018.11.22 232
110367 “한국남자는 결혼하기 어렵다”는 투덜거림에 대하여 [17] soboo 2018.11.22 2064
110366 동국대 총여학생회 폐지 - 부제: 하고 싶은것이 있으면 니 돈으로 하세요. [65] 하하하 2018.11.22 2769
110365 이런저런 일기...(지겹, 연예인, 골목식당, yg보석함, 백종원, 언더나인틴) [2] 안유미 2018.11.22 747
110364 [단평]예카테리나 [2] 겨자 2018.11.22 430
110363 노란 리본을 달아줘 같이 이노래가 교도소에서 출소하는 노래인줄 [1] 가끔영화 2018.11.22 335
110362 (끌어올림의 벼룩) 만화책들... 봄살랑살랑 2018.11.22 256
110361 카톡... 그리고 텔레그램 [10] 按分 2018.11.22 1028
110360 간만에 바람직한 경찰 대응 / 할머니에 대한 폭행을 막은 고교생들 [6] eltee 2018.11.21 796
110359 우리의 행운 [18] 은밀한 생 2018.11.21 1178
110358 잡담 - 명함을 만들면서, 제로 투 원,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3] 연등 2018.11.21 47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