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깍지와 위스키 소다

2018.09.09 01:06

칼리토 조회 수:710

벌써 한시네요. 늦게 퇴근한 아내와 치맥을 하며 쇼미더 머니를 보다가.. 한잔만 더..하고 위스키 소다를 만들었습니다. 


위스키에다가 토닉워터를 타고 얼음을 적당히 부어 휘저으면 위스키 소다죠. 맥주보다 독하게 만들어.. 두잔쯤 마시면 취기가 돌고 잠이 잘 옵니다. 평소에도 불면증이 있는 건 아니지만 술기운을 빌려 잠이 들때도 가끔 있어요. 그럴때는 위스키 소다가 딱인 것 같습니다. 


Jura destiny 라는 싱글몰트를 베이스로 썼지만.. 사실 싸구려 위스키도 상관없습니다. 마트에서 살 수 있는거라면.. 조니워커 레드 정도. 아니면.. 벨이라는 브랜드 위스키도 저렴하더군요. 태국에서 파는 쌩솜 같은 게 사실 더 잘 어울릴 거 같긴 해요. 


안주로는 콘깍지라는 과자를 한봉 땄습니다. 어지간히 망했는지.. 이마트 가면 한봉지 500원에 파는데 여러가지 맛을 사왔다가 오리지널이 제일 입에 맞아서 또 여러봉지 쟁여놨습니다. 무슨 맛이냐면.. 심심한 콘칩 맛이예요. 나초 같기도 하고 옥수수의 고소하고 담백한 맛이 괜찮습니다. 이름 지을때.. 옥수수니까 콘, 콩깍지 씌인다 해서 깍지.. 콘깍지 어때? 이거 대박이지?? 라고 사장님이 말하지 않았다면 이런 이름이 나올까 싶어요. 원산지가 덴마크인데.. 단종되면 매우 섭섭할 거 같아요. 


그냥 먹으면 너무 담백하니까..(사실 튀긴건데.. 담백할리가 있겠습니까만..) 역시 이마트 트레이더스에서 팔던 와사비디핑마요에 찍어먹습니다. 이것도 꽤 좋아요. 마요네즈에 와사비를 탄 맛인데 밸런스가 절묘합니다. 나초나.. 이런 슴슴한 과자 찍어먹기에 특화된 느낌. 


위스키 소다도 다 마셨고.. 안주도 적당히 먹었으니.. 배를 두드리며 자러 갑니다. 오늘은 하루종일 집 청소를 했어요. 아내에게 칭찬 받으니.. 세상을 다 가진 것 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755
110717 돈, 생각의 스케일 [4] 어제부터익명 2019.01.12 1027
110716 이해할 수 없는 일들 3 [7] 어디로갈까 2019.01.12 1072
110715 이런저런 대화...(성폭력, 조증, 오버홀) [3] 안유미 2019.01.12 1010
110714 [KBS1 독립영화관] 초행 [7] underground 2019.01.11 452
110713 나이가 들어서 악기를 배울 수 있을까요? [11] Joseph 2019.01.11 1066
110712 아빠의 죽음을 할머니에게 말해야할까? [10] 뻐드렁니 2019.01.11 1518
110711 제국의 역습_빙상연맹편 [3] 사팍 2019.01.11 903
110710 재밌는 영화 카우보이의 노래 [4] 가끔영화 2019.01.11 432
110709 스타워즈에는 Yes와 No가 몇번이나 쓰였을까? [4] 부기우기 2019.01.11 550
110708 Verna Bloom 1939-2019 R.I.P. [1] 조성용 2019.01.11 181
110707 이런저런 일기...(귀속, 성취) [4] 안유미 2019.01.11 592
110706 네이버 무료 영화 [시카리오 데이 오브 솔다도]외 [2] 미래 2019.01.10 678
110705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6] 흙파먹어요 2019.01.10 761
110704 배틀그라운드와 신앙 진정성 [5] skelington 2019.01.10 742
110703 메갈리안의 미러링은 일종의 Deconstruction 전략입니다. [11] soboo 2019.01.10 1296
110702 르 귄 여사님 전자책 행사하네요 [11] 세멜레 2019.01.10 818
110701 작년에 cgv에서 영화 69편을 봤는데 [3] 음율 2019.01.10 714
110700 이런저런 일기...(중요하지 않은 사람) [1] 안유미 2019.01.10 400
110699 범죄자의 뇌에 칩을 심으면 치료인가 인권침해인가 [6] onymous 2019.01.10 664
110698 남성 입장에서 바라본 메갈리안 [11] onymous 2019.01.10 125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