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내가 하지 않았어

2018.09.10 16:02

사팍 조회 수:3036

붐비는 대중교통 안 어느 여자가 자신에게 큰 소리로 변태라며 성추행을 했다고 말한다.


이 상황에서 자신이 결백하다는 것을 어떻게 증명해야 하는가?


2006년에 만들어진 일본 영화 이야기입니다.


밑에 글을 읽어보니 대부분의 사람들이 안희정 사건에 있어서는 법치 국가가 무너진 것처럼 화를 내고 보배드림 성추행 사건은 올곧은 판단인 것 처럼 이야기하시네요.


국가라는 시스템이 항상 합리적으로 움직이지는 않습니다.


실수를 할 수 있습니다.


저는 안희정의 경우처럼 보배드림도 법의 맹점 때문에 죄의 유무죄가 뒤집혀 판결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분명한 것은 피해자와 가해자 둘 만이 아는 상황이라면 죄의 유무를 가리는 것이 굉장히 어렵다는 것이겠죠.


누구는 풀발기해서 한남 뭐시기 하면서 싸잡아 까내리기 바쁘시던데 그분에게 이야기 하고 싶네요.


만약 당신이 대중교통을 탔는데 누군가 자신을 성추행범으로 몰았다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자신은 그러지 않았는데 말이죠.


정답을 정해 놓고 사건을 바라보는 것은 남초 게시판이나 듀게나 마찬가지네요. 


쯪쯪쯪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661
110171 이런저런 잡담...(휴일) [2] 안유미 2018.10.21 470
110170 캡틴 마블의 진짜 이름이...칼 엘(CAR-ELL)??? [3] Mothman 2018.10.20 2969
110169 [EBS1 영화] 자전거 탄 소년 [7] underground 2018.10.19 749
110168 큰 의자를 3층에서 내려야 하는데요 [4] 산호초2010 2018.10.19 1010
110167 손 the guest를 보고 [4] 라인하르트012 2018.10.19 1545
110166 엘 패닝의 지구멸망 영화가 있군요 [1] 가끔영화 2018.10.19 632
110165 퍼스트맨을 보고.. [4] 라인하르트012 2018.10.19 1361
110164 실연....도 아니고 배신....도 아니고. 암튼 끝났네요. [14] S.S.S. 2018.10.18 2328
110163 퍼스트 맨을 보고(노 스포) [5] 연등 2018.10.18 1323
110162 이런저런 일기...(쇼핑, 삼성역, 번개) [3] 안유미 2018.10.18 836
110161 [주간커피, 10월 1주] 광화문 펠트 [4] beirut 2018.10.18 830
110160 아이즈원 컨셉 트레일러 메피스토 2018.10.17 633
110159 냉전 시절 동유럽을 배경으로 하는 영화가 뭐가 있을까요? [16] 해삼너구리 2018.10.17 1147
110158 실연했습니다 [6] 그여름 2018.10.17 1706
110157 잡담)풀 뜯어먹는 소리 [3] 가끔영화 2018.10.16 695
110156 생일축하 광고 조공 / 시뮬라크르 / 뒷다마 (방탄소년단 이야기입니다.) [16] 일희일비 2018.10.16 1547
110155 유튜브 프리미엄 드라마 코브라 카이 [1] skelington 2018.10.16 577
110154 김포 보육교사 자살 사건 보셨어요? [12] 하하하 2018.10.16 3131
110153 이런저런 잡담...(광고, 프로듀스 시리즈, 레프러콘) [6] 안유미 2018.10.16 667
110152 튼튼이의 모험(스포 있어요...) [4] 왜냐하면 2018.10.15 63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