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승까지 1시간 반 정도 남았기에, 새벽에 스킵해가며 두어 시간 본 조국 청문회에 대한 감상을 바탕으로 현실/장난 동화를 써봅니다. - -)


우아하고 단정한 자태를 자랑하는 두루미 이야기예요. 

그는 대열의 맨 앞에 나서는 기질은 아니나, 품위 있어 뵈는 동작은 뭣이든 적당한 선에서 구사하고 그걸 즐기며 사는 아름다운 새였죠. 

강변 부족들 간의 갈등과 결단의 순간에는 매번 늦었지만, 그렇다고 나타나지 않는 경우는 한번도 없었어요. 그는 가능한 한 조명이 살짝 비켜간 자리에 앉기를 즐겼고, 싸움이 벌어졌을 때 제일 먼저 일어나는 일도 결코 없었습니다. 그는 예의바르고 품위 있어서 그런 자리에서 절대 고함을 지르거나 자리를 뒤엎는 행동을 하지 않았어요.. 언제나 살살 조심스러웠죠. 그럼에도 어떤 이유에서인지 그는 항상 눈에 띄었습니다.


그게 인상깊었던 걸까요. 어느날 몸집이 거추장스러워 보이는 하마가 두루미에게 서로 몸을 바꿔보지 않겠냐는 제안을 해왔습니다. 두루미도 한번쯤은 넉넉한 몸집으로 바람에 날아갈 걱정 따위 없는 삶을 경험해보고 싶었던 터라 둘은 서로 몸을 바꾸게 됐어요.

화창한 날들이 이어졌습니다. 하마가 된 뒤에도 두루미는 날개의 감각을 살려 강변에서 사뿐사뿐 춤사위를 구사해보곤 했어요. 몸의 감각은 여전히 가벼웠기에 덤불 위로 날아보기도 하고 숨긴 날개를 쭉 펴고 햇살을 쏘이기도 했어요. 


어느날 개미가 길을 가다 앉아 있는 하마를 보곤 "안녕 두루미야~ " 말을 걸었습니다. 하마가 하하 웃으며 답했죠.  "그래 이해해, 네 눈엔 내가 두루미로 보이는 게 당연하지. 근데 사실 난 두루미가 아니라 하마란다."


개미는 눈을 비비고 다시한번 두루미를 쳐다봤어요. 그리고 목소릴 가다듬고 물었죠.

"오, 네가 하마라고? 레알?"

두루미였던 하마는 날개를 쏙 집어넣고 흰 외투의 단추를 잠그며 답했어요. "실은 하마랑 내가 서로 몸을 바꾼거야~"

"정말? 그럼 하마를 너의 정체성으로 말하면 곤란하지~ "

하마가 하악하악 가뿐 숨을 쉬며 답했습니다. "날 좀 믿어줘 개미야~ 난 지금 하마고 앞으로도 하마일 거야~"

개미는 대꾸할 말이 생각나지 않아 그냥 가던 길을 가버렸습니다.  


갑자기 하마는 무척 우울해졌어요. 자신이 안개 속에 서 있는 것 같았기 때문이죠. '난 진짜 하마라고~ 두루미였음을 기억하는 개미들아 난 이제 하마라고~  아닌 걸로 보여? 난 두루미일 때도 그냥 하마였어. 이 두꺼운 외투 좀 봐. 얼마나 잘 어울리니! 

솔직히 두루미로 살 땐 우아한 날개로 도대체 뭘 더듬어야 하는지 잘 몰랐어. 공기? 하늘? 근데 그것들은 이미 우리 앞에 있는 거잖아. 도대체 하늘에 또 뭐가 있다고 날개를 새삼재삼 사용해야 하는 걸까?"


하마는 투덜대며 하늘을 향해 날아오르기 시작했어요. 잠시 후, 마침 강가에서 기다란 부리로 강변을 훑고 있는 두루미와 아슬아슬 부딪혔습니다. 둘은 짜증이 난 눈으로 서로를 바라봤어요.하마는 위용을 다듬으려 애썼고, 두루미는 자태를 갖추려 했으나 역부족이었습니다.

하마가 먼저 말을 꺼냈어요. " 음, 있잖아~ 우리 그냥 다시..."

"응, 그러자. 그래야할 것 같아~" 두루미가 답했습니다. 

어떤 생각이고 무슨 마음인지 서로 알아채고 잽싸게 둘은 다시 몸을 바꾼 뒤 다정하게 악수를 나눴습니다. 

"고마웠어."

"나도 고마웠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970
112399 좀 배운거 같아 마음이 좀 넉넉해지는 글 [2] 가끔영화 2019.09.25 452
112398 오늘의 잡지 화보와 북한 포스터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9.25 317
112397 도처에 암약하는 검찰 개혁에 반대하는 무리들. [7] stardust 2019.09.25 675
112396 가족들이 너무 교회에 빠져 있어요 [6] 산호초2010 2019.09.25 809
112395 어디로 갈지 모르는 어떤 분을 위하여.. [4] 무도 2019.09.25 633
112394 책임감을 느끼고.. [10] 칼리토 2019.09.24 1018
112393 (더)나쁜 녀석들 사팍 2019.09.24 326
112392 검사의 장난질 [9] 사팍 2019.09.24 859
112391 2019.09. 롯데월드 [8] 샌드맨 2019.09.24 481
112390 조국 지지하는 분들이 다 조국이 100프로 깨끗하다고 보진 않죠. [8] 얃옹이 2019.09.24 1030
112389 가로세로 연구소에서 조국 딸이 포르쉐 타고 다닌다고 떠들었을때 [11] 존재론 2019.09.24 1294
112388 스몰빌의 클락과 로이스 [4] mindystclaire 2019.09.24 425
112387 범죄여부가 확정되지 않은 공직자에 대해서 조국이 했던 말 [14] stardust 2019.09.24 1019
112386 뱀파이어와의 인터뷰 [14] mindystclaire 2019.09.24 642
112385 한인섭은 친구 조국 어쩌고 하더니 도움이 안되는군요. [16] stardust 2019.09.24 1301
112384 요즘 제가 왜 이럴까요. [11] 샤넬 2019.09.24 823
112383 오늘의 잡지 화보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9.24 236
112382 9급 공무원 지방직 저소득전형 질문 [9] 풀빛 2019.09.24 825
112381 Sid Haig 1939-2019 R.I.P. [1] 조성용 2019.09.24 118
112380 아들의 연대 입학서류 '조국당해' 휴먼명조 2019.09.24 59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