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승까지 1시간 반 정도 남았기에, 새벽에 스킵해가며 두어 시간 본 조국 청문회에 대한 감상을 바탕으로 현실/장난 동화를 써봅니다. - -)


우아하고 단정한 자태를 자랑하는 두루미 이야기예요. 

그는 대열의 맨 앞에 나서는 기질은 아니나, 품위 있어 뵈는 동작은 뭣이든 적당한 선에서 구사하고 그걸 즐기며 사는 아름다운 새였죠. 

강변 부족들 간의 갈등과 결단의 순간에는 매번 늦었지만, 그렇다고 나타나지 않는 경우는 한번도 없었어요. 그는 가능한 한 조명이 살짝 비켜간 자리에 앉기를 즐겼고, 싸움이 벌어졌을 때 제일 먼저 일어나는 일도 결코 없었습니다. 그는 예의바르고 품위 있어서 그런 자리에서 절대 고함을 지르거나 자리를 뒤엎는 행동을 하지 않았어요.. 언제나 살살 조심스러웠죠. 그럼에도 어떤 이유에서인지 그는 항상 눈에 띄었습니다.


그게 인상깊었던 걸까요. 어느날 몸집이 거추장스러워 보이는 하마가 두루미에게 서로 몸을 바꿔보지 않겠냐는 제안을 해왔습니다. 두루미도 한번쯤은 넉넉한 몸집으로 바람에 날아갈 걱정 따위 없는 삶을 경험해보고 싶었던 터라 둘은 서로 몸을 바꾸게 됐어요.

화창한 날들이 이어졌습니다. 하마가 된 뒤에도 두루미는 날개의 감각을 살려 강변에서 사뿐사뿐 춤사위를 구사해보곤 했어요. 몸의 감각은 여전히 가벼웠기에 덤불 위로 날아보기도 하고 숨긴 날개를 쭉 펴고 햇살을 쏘이기도 했어요. 


어느날 개미가 길을 가다 앉아 있는 하마를 보곤 "안녕 두루미야~ " 말을 걸었습니다. 하마가 하하 웃으며 답했죠.  "그래 이해해, 네 눈엔 내가 두루미로 보이는 게 당연하지. 근데 사실 난 두루미가 아니라 하마란다."


개미는 눈을 비비고 다시한번 두루미를 쳐다봤어요. 그리고 목소릴 가다듬고 물었죠.

"오, 네가 하마라고? 레알?"

두루미였던 하마는 날개를 쏙 집어넣고 흰 외투의 단추를 잠그며 답했어요. "실은 하마랑 내가 서로 몸을 바꾼거야~"

"정말? 그럼 하마를 너의 정체성으로 말하면 곤란하지~ "

하마가 하악하악 가뿐 숨을 쉬며 답했습니다. "날 좀 믿어줘 개미야~ 난 지금 하마고 앞으로도 하마일 거야~"

개미는 대꾸할 말이 생각나지 않아 그냥 가던 길을 가버렸습니다.  


갑자기 하마는 무척 우울해졌어요. 자신이 안개 속에 서 있는 것 같았기 때문이죠. '난 진짜 하마라고~ 두루미였음을 기억하는 개미들아 난 이제 하마라고~  아닌 걸로 보여? 난 두루미일 때도 그냥 하마였어. 이 두꺼운 외투 좀 봐. 얼마나 잘 어울리니! 

솔직히 두루미로 살 땐 우아한 날개로 도대체 뭘 더듬어야 하는지 잘 몰랐어. 공기? 하늘? 근데 그것들은 이미 우리 앞에 있는 거잖아. 도대체 하늘에 또 뭐가 있다고 날개를 새삼재삼 사용해야 하는 걸까?"


하마는 투덜대며 하늘을 향해 날아오르기 시작했어요. 잠시 후, 마침 강가에서 기다란 부리로 강변을 훑고 있는 두루미와 아슬아슬 부딪혔습니다. 둘은 짜증이 난 눈으로 서로를 바라봤어요.하마는 위용을 다듬으려 애썼고, 두루미는 자태를 갖추려 했으나 역부족이었습니다.

하마가 먼저 말을 꺼냈어요. " 음, 있잖아~ 우리 그냥 다시..."

"응, 그러자. 그래야할 것 같아~" 두루미가 답했습니다. 

어떤 생각이고 무슨 마음인지 서로 알아채고 잽싸게 둘은 다시 몸을 바꾼 뒤 다정하게 악수를 나눴습니다. 

"고마웠어."

"나도 고마웠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7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456
112902 트럼프 미국대통령 탄핵 조사 절차 공식화 결의안이 하원을 통과했다고 하네요. [2] cksnews 2019.11.01 529
112901 보통 친한 사람이 직장 얘기를 하면 잘 들어주시는 편인가요? [8] 존재론 2019.10.31 706
112900 최종적으로 어느 미래에도 행복이 없다는 진실과 마주하고 [5] 예정수 2019.10.31 770
112899 미안함 [8] 은밀한 생 2019.10.31 684
112898 이런저런 일기...(불목, 팃포탯) [3] 안유미 2019.10.31 346
112897 '조국 사퇴' 외친 대학생들, 공수처 반대 광화문 집회 연다 [9] 도야지 2019.10.31 1043
112896 [게임바낭] 데빌 메이 크라이 5편의 엔딩을 봤습니다 [8] 로이배티 2019.10.31 284
112895 오늘의 80년대 외국 스타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31 335
112894 동양대 표창장 위조'혐의' vs 검찰의 통제받지 않는 권력 [7] 도야지 2019.10.31 647
112893 밤새 글을 읽고 난 소회 [3] 어디로갈까 2019.10.31 684
112892 문화의 날에 본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스포 조금 있어요) [3] 왜냐하면 2019.10.30 547
112891 B- 좀비 액션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 <경계선> 짧은 감상 [14] 보들이 2019.10.30 398
112890 <몬티 파이튼 - 완전히 다른 것을 위하여>를 볼 수 있는 곳이 있을까요? [3] 하마사탕 2019.10.30 266
112889 아놀드/린다 해밀턴 동영상 [5] 수영 2019.10.30 538
112888 다들 서울프라이드영화제 가세요? [3] 히미즈 2019.10.30 336
112887 신의 아그네스 [3] 가끔영화 2019.10.30 280
112886 요즘 힘이 되어주는 노래 2곡과 삶의 행방 [3] 예정수 2019.10.30 466
112885 제가 진짜 정치에 무지한데, 조국관련 드는 느낌이 이거거든요 [48] lem 2019.10.30 1904
112884 [한국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를 보고 있는데 [21] 존재론 2019.10.30 1192
112883 오늘의 미야자와 리에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30 79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