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은 아래 링크를 참조하세요.


http://www.justice21.org/newhome/board/board_view.html?num=120837



신문기사로 먼저 봤다가 눈 썩는거 같아서 정의당에서 직접 올린 원문 찾아 올립니다.


제가 주목하는 핵심 부분 발췌 요약 , 기레기들처럼 지들 입맛대로 사족 안달고 원문 그대로 요약



1. 

“ 조국후보자 검증과정에서 국회의 시간과 국민의 시선을 세차게 흔들어 온 검찰 수사를 심각하게 보고 있습니다. 청문회에 앞서 진행된 대대적인 압수수색도 이례적일 뿐만 아니라, 검증 과정 내내 검찰 유출로 의심되는 정보와 자료가 자유한국당과 언론을 통해 노출되어 온 상황은, 후보의 적격성 여부를 넘어 사법개혁에 대한 우려를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정의당은 검찰의 정치적 행위의 진의를 엄중히 따질 것이며, 사법개혁에 대한 검찰의 조직적 저항에 대해서는 단호히 맞서 그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


2.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의당은 사법개혁의 대의 차원에서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할 것입니다. 문재인대통령께서 꿋꿋이 개혁의 길로 나가신다면, 정의당은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개혁의 선두에서 험준고령을 함께 넘을 것입니다.”


위 두가지가 핵심입니다.



그리고 이 두 가지는 서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바로 검찰개혁의 당위성, 시급성, 중대성이 1에서 나오고 1의 근거에 따라 2라는 결론에 이른 것입니다.


지난 한달동안 조국 후보자가 불러 일으키고 언론이 부풀린 그 ‘사회적 실망감’이 당의 정체성과 깊이 상관 있는 정의당으로서는

이러한 결론에 도달하는것이 정말 쉬운 길은 아니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지난 한달간의 온 나라가 미처 돌아가는 듯한 지랄발광의 광기에 휩쓸리지 않고 조급하지 않고 공당으로서의 자세와 품위를 잃지 않으면서도

방향성을 지키려고 했던 노력에 저는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

혹자는 지난 한달간 정의당이 너무 존재감이 없었던거 아니냐고 하는데 아사리 판에서 언론에 악용만 당할게 뻔한 상황에서 인내심을 잘 발휘했다고 생각해요.


한국사회 혹은 한국정치에 이런 정상적인 야당 하나 정도 있을 수준은 도달한게 아닌가 싶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2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27
112528 그 범죄자의 소셜미디어 계정을 봤습니다 [2] 예정수 2020.03.25 750
112527 저도 감금생활중 새로 알게된 유투브 덕질글. [2] googs 2020.03.25 496
112526 Stuart Gordon 1947-2020 R.I.P. [3] 조성용 2020.03.25 215
112525 전자기기 바낭_보스 사운드터치 10 [1] 칼리토 2020.03.25 245
112524 1·2당 위성정당에…대박 꿈꾸던 정의당, 지지율 '추락'  [34] 분홍돼지 2020.03.25 1405
112523 듀게 오픈카톡방 [4] 물휴지 2020.03.25 177
112522 코로나 바이러스와 폭력.. [9] 보들이 2020.03.25 1149
112521 우울한 락다운 일상...(라운지, 삼성역) [2] 안유미 2020.03.25 493
112520 히트 [10] mindystclaire 2020.03.24 561
112519 테일러 스위프트님 죄송합니다 당신을 오해했습니다 [7] 모르나가 2020.03.24 1294
112518 한참 리젠이 잘되다가 잠잠한 것 같아서 쓰는 바낭. - 마스크가 여유로와 진 것 같지않습니까? [7] 나보코프 2020.03.24 1056
112517 [핵바낭] 다이어트가 가장 쉬웠어요 [19] 로이배티 2020.03.24 1004
112516 바낭) 5초 룰이라고 아시나요? 그 외 여러가지 [8] 하워드휴즈 2020.03.24 841
112515 (바낭)쓰잘데기 없는 망상... [8] 왜냐하면 2020.03.24 640
112514 이런저런 일기...(시민과 야만인) [1] 안유미 2020.03.23 445
112513 (바낭)와인스타인은 교도소에서 코로나19에 감염이 됐군요. [16] 보들이 2020.03.23 1404
112512 조국 퇴진을 외친 순수한 대학생들. [15] 졸려 2020.03.23 1690
112511 응원 영상 [3] 은밀한 생 2020.03.23 411
112510 채소의 싹(의식의 흐름 바낭) [6] 구름진 하늘 2020.03.23 397
112509 도쿄 올림픽 [6] 양자고양이 2020.03.23 104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