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은 아래 링크를 참조하세요.


http://www.justice21.org/newhome/board/board_view.html?num=120837



신문기사로 먼저 봤다가 눈 썩는거 같아서 정의당에서 직접 올린 원문 찾아 올립니다.


제가 주목하는 핵심 부분 발췌 요약 , 기레기들처럼 지들 입맛대로 사족 안달고 원문 그대로 요약



1. 

“ 조국후보자 검증과정에서 국회의 시간과 국민의 시선을 세차게 흔들어 온 검찰 수사를 심각하게 보고 있습니다. 청문회에 앞서 진행된 대대적인 압수수색도 이례적일 뿐만 아니라, 검증 과정 내내 검찰 유출로 의심되는 정보와 자료가 자유한국당과 언론을 통해 노출되어 온 상황은, 후보의 적격성 여부를 넘어 사법개혁에 대한 우려를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정의당은 검찰의 정치적 행위의 진의를 엄중히 따질 것이며, 사법개혁에 대한 검찰의 조직적 저항에 대해서는 단호히 맞서 그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


2.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의당은 사법개혁의 대의 차원에서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할 것입니다. 문재인대통령께서 꿋꿋이 개혁의 길로 나가신다면, 정의당은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개혁의 선두에서 험준고령을 함께 넘을 것입니다.”


위 두가지가 핵심입니다.



그리고 이 두 가지는 서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바로 검찰개혁의 당위성, 시급성, 중대성이 1에서 나오고 1의 근거에 따라 2라는 결론에 이른 것입니다.


지난 한달동안 조국 후보자가 불러 일으키고 언론이 부풀린 그 ‘사회적 실망감’이 당의 정체성과 깊이 상관 있는 정의당으로서는

이러한 결론에 도달하는것이 정말 쉬운 길은 아니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지난 한달간의 온 나라가 미처 돌아가는 듯한 지랄발광의 광기에 휩쓸리지 않고 조급하지 않고 공당으로서의 자세와 품위를 잃지 않으면서도

방향성을 지키려고 했던 노력에 저는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

혹자는 지난 한달간 정의당이 너무 존재감이 없었던거 아니냐고 하는데 아사리 판에서 언론에 악용만 당할게 뻔한 상황에서 인내심을 잘 발휘했다고 생각해요.


한국사회 혹은 한국정치에 이런 정상적인 야당 하나 정도 있을 수준은 도달한게 아닌가 싶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034
112416 유시민과 이병태의 환상(장)적인 콜라보 [40] stardust 2019.09.26 1032
112415 관음의 극치, 올해 최고의 셀럽 가족 [2] 사팍 2019.09.26 817
112414 사소하지만 사소하지 않은 [14] 어디로갈까 2019.09.26 546
112413 진보분들은 사이코패스 같네요 [10] 도야지 2019.09.26 896
112412 (바낭) 폼나는 부처님.jpg [6] 보들이 2019.09.26 421
112411 아스쁘리 메라 께야 마스 [1] 칼리토 2019.09.25 337
112410 팬아트 [3] an_anonymous_user 2019.09.25 309
112409 듀게in) 조국으로 핫한데 궁금한 것이 있습니다. [6] 얃옹이 2019.09.25 820
112408 우럭 한 점, 우주의 맛 - 대도시의 사랑법 중 [1] Sonny 2019.09.25 347
112407 [단독] "檢, 영장에도 없는 조국 딸 '중2 일기장' 가져가려 했다" (종합) [48] 도야지 2019.09.25 1266
112406 인터넷 논객의 시대가 돌아온다, 네임드들을 제끼며 급부상하는 고독한 파이터 그의 이름은!!! [12] 타락씨 2019.09.25 949
112405 이런저런 잡담...(골드디거, 강도) [2] 안유미 2019.09.25 325
112404 저는 조국장관의 장관직 수행을 지지합니다. [2] 라인하르트012 2019.09.25 711
112403 라스트오브어스2 출시일이 발표되었군요 [4] 룽게 2019.09.25 357
112402 귀가 안들리는 사람의 경우 [1] ally 2019.09.25 426
112401 심상정 “진중권 교수, 정의당을 탈당하지 않겠다는 입장 밝혀주셨다” [22] 왜냐하면 2019.09.25 1331
112400 "위기의 주부들"을 다시 보면서 [8] 산호초2010 2019.09.25 642
112399 좀 배운거 같아 마음이 좀 넉넉해지는 글 [2] 가끔영화 2019.09.25 452
112398 오늘의 잡지 화보와 북한 포스터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9.25 317
112397 도처에 암약하는 검찰 개혁에 반대하는 무리들. [7] stardust 2019.09.25 67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