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가지

2019.10.25 15:17

겨자 조회 수:958

1. '웨스트월드' (1973)의 속편인 '퓨쳐월드'(1976)를 봤어요. 꽤 괜찮아요. 지금 HBO에서 방영하고 있는 '웨스트월드' 드라마 시리즈의 기본 아이디어가 여기 거개 다 나와 있어요. 로봇의 관리자로 로봇을 시킨다는 것, 인간을 카피해서 로봇을 만든다는 것이나. 물론 HBO 웨스트월드는 이걸 더 깊게 파고 들어갔지요. 


2. 네이버 웹툰에서 '재혼황후'를 올렸네요. 이게 뭔데 이렇게 댓글란이 난리인가 하고 봤더니 웹소설이었다고 하더군요. 읽어보니 인기 있을 만 해요. 현대식으로 요약하면 이런 내용이죠.


어려서부터 훈련받아 대기업의 회계담당이 된 멋진 나는 CEO가 데려온 낙하산에게 밀려나고, 다른 회사로 스카웃됩니다. 다른 회사에서도 텃세는 만만치 않지만 합리적으로 풀어나가죠. 한편 나를 스카웃하려는 제 3의 회사에서도 접근해와요. 원래 회사 CEO는 정말로 해고하려던 게 아니고 일정기간 동안만 회계를 바꾸려고 했다며 돌아오라고 부르구요. 


요즘 들어서 황후 자리를 내무장관인 양 다루는 로맨스 만화나 웹소설이 좀 보이네요. '눈이 나려 꽃'도 그런 류이구요. 


3. 박명림 연세대 교수/김대중도서관장이 중앙일보를 통해 중요한 지적을 했네요. 


그러나 공수처 설치 이후 대통령과 가족·측근들의 범죄사실이 수사단계는 물론, 최근 정부의 입법예고처럼, 기소 후까지도 공표되지 않는다면 당대 정권 내의 부정비리에 대한 알 권리와 시민저항과 법적 처벌은 불가능하다. 공수처로의 이첩을 통해 장악한 뒤, 시민과 의회와 언론의 감시 사각지대에서 민주적 통제도 없이 깜깜이 수사를 진행하고, 최악의 경우 선거를 포함한 민주정치에의 영향이 차단된 뒤 종결될 수도 있다. 너무 위험하다. 최근 사태에서 보듯, 현재 권력에 대한 수사는 늘 권력의 간섭이 심하다는 점을 민주개혁파 시민들은 명심해야한다.


[출처: 중앙일보] [중앙시평] 공수처 논란에서 생각해야할 점들


저는 피의사실 공표죄도 바꿔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많은 국가들이 알 권리 때문에 피의사실공표죄를 죄로 다루지 않아요. 김상겸 동국대 법학과 교수가 이에 대해서 토론회에서 발제를 했다고 하네요. 그리고 기소된 후에는 모든 내용을 공표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또 사실적시 명예훼손죄도 폐지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4. 사무라 히로아키의 '파도여 들어다오'를 읽었어요. 쪼잔해요. 지방 라디오 방송국에서 얼떨결에 심야방송을 맡게 된 코다 미나레는 선동적인 목소리를 가진 여자죠. 즉흥적으로 위기를 넘길 수 있고 발음도 좋아요. 한 화 한 화 아슬아슬 때워갑니다. 멘토 역할은 디렉터인 마토우 카네츠구가 하구요. 


마치 내일이 없는 것처럼 하고 싶은 말을 막 질러대는 여자 캐릭터를 제대로 써먹으려면, 유튜브나 팟캐스트로 하라구요. 지역구도 전국구도 아니고 전세계를 호령하게끔 해야 속이 좀 시원하지 않겠어요. 백만명 구독자에 누적 조회수 3.4조 정도는 되어야죠. 기왕에 다소 여자 주인공 키워주는 사연있는 중년 남성 디렉터 캐릭터를 팔아먹으려면, 엄청난 조직내 파워나 노하우를 풀어놓게나 하든지, 부채에 공 달아서 비소리 나게 하는 거나 8초간 음성 끊기면 안된다 이런 거를 뭐 큰 지식이라고... 때려치우라고 하고 싶네요... 퍼스날리티 쇼로 인생 성공한 스토리라고 한다면 역시 유튜브의 maangchi님이나 박막례님이죠. 현실이 이러한데 픽션 만화가 뭐가 놀랍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8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71
113292 오늘의 편지지 세트와 스티커 (스압) [3] 스누피커피 2019.12.05 168
113291 청와대 - 검찰! 받아라 결전병기!! [18] 도야지 2019.12.05 1120
113290 김의겸은 기부한다면서 매도는 34억이상에서만 하겠다고 했네요? [4] stardust 2019.12.05 837
113289 독재정권들도 문제가 생기면 대응하는 시늉이라도 했는데 [1] 도야지 2019.12.05 551
113288 보스턴 심포니 공연을 둘 중 어느 것으로 고를까 고민되네요 [2] 낭랑 2019.12.05 308
113287 2019 New York Film Critics Circle Award Winners [3] 조성용 2019.12.05 366
113286 근황 [10] 칼리토 2019.12.05 733
113285 <나>의 한계? [4] 어디로갈까 2019.12.05 540
113284 민주당이 정봉주를 복당 허가해줬다는 소문이 있네요. [6] Domingo 2019.12.05 792
113283 봉준호 감독님이 보면서 세 번 울었다는, 올해 본 최고의 외국영화로 꼽은 영화는? [4] crumley 2019.12.05 1206
113282 '윤희에게' 보신 분? [6] 가을+방학 2019.12.04 778
113281 조국 좀 그만 괴롭히십시오 휴먼명조 2019.12.04 466
113280 007 No Time To Die 예고편 [3] 예정수 2019.12.04 361
113279 백원우가 참석한 두 번의 장례식 [2] 휴먼명조 2019.12.04 405
113278 아이폰 여는 건 소셜 해킹 말고는 방법이 없나 보네요 휴먼명조 2019.12.04 416
113277 청와대가 말한 제보자는 울산시 현 경제부시장 [6] stardust 2019.12.04 688
113276 넷플릭스 - [힐다]가 바프타 애니부문 수상했군요 [6] eltee 2019.12.04 279
113275 [이시국에] 넷플릭스 배트맨 닌자 & 카케구루이 [3] skelington 2019.12.04 342
113274 팽당한 나경원씨 [12] 가라 2019.12.04 1431
113273 포드 V 페라리를 보고 [2] 예정수 2019.12.04 60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