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살 터울로 친해진 형이 있었어요. 알게된지 얼마 안되고부터 직장 사람들 얘기를 끊임없이 저한테 카톡으로 보냈어요.


이 사람은 개그맨 누구 닮았다 부터 시작해서 (솔직히 당사자가 들으면 기분 나쁠만한, 품평 같은) 성격이 어떻고. 나한테 왜 승질부리는지 모르겠다. 등등


처음에는 재미있게 들어주었죠. 제 직장도 아니고 모르는 사람들이지만 속얘기를 할데가 없어서 답답한가 보다 하고요.


거의 매일매일 톡이 왔어요. 서로 공통된 관심사와는 거리가 먼 애기였죠. 급기야는 회사 단톡을 보여주면서 이 사람들 얘기하는것좀 봐라


애네 둘이 싫어한다 이런 얘기까지. 이쯤에서 왜 이런 얘기를 내가 듣고있나 의문이 들더군요. 그래서 제가 그분 한테 “형 제가 관심 없는 사람들 얘기는 듣고 싶지 않아요”라고 말을 했어요


그후 힘 없는 알았다 라는 답장이 돌아오고.. 생각해보니 제가 너무 냉정했나 싶기도 하네요. 듣다가 적당히 리액션만 해줘도 큰 문제는 없었고


그 사람들한테 직접 얘기하지 못하니 (좋은 얘기도 아니지만) 저한테라도 풀어놓고 싶은 심정..이 어느정도 이해는 가지만, 생판 모르는 사람들 뒷담화 하는걸 듣고 있자니 죄책감도 들더군요;


그 형을 비난하려고 쓴건 아닌데  그렇게 쓰여지기도 했네요..단지 다른 분들은 이런 상황에 어떻게 대처하시는지 궁금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00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96
113318 2019 Toronto Film Critics Association Award Winners [1] 조성용 2019.12.09 263
113317 René Auberjonois 1940-2019 R.I.P. [2] 조성용 2019.12.09 145
113316 사는 즐거움 중 하나 [7] 어디로갈까 2019.12.09 748
113315 닥터슬립 보았어요 [7] 노리 2019.12.08 490
113314 다들 깨어있으신가요? [5] 산호초2010 2019.12.08 425
113313 "나이브스 아웃" 놓치지 마세요! [9] 산호초2010 2019.12.08 953
113312 세렌디피티를 보고(스포 있으며 운명단상) [3] 예정수 2019.12.08 264
113311 [채널CGV 영화] 콰이어트 플레이스 [7] underground 2019.12.08 299
113310 더티댄싱을 다시 보았더니... [6] 노리 2019.12.08 466
113309 포드 v 페라리의 주연은 맷 데이먼도 크리스찬 베일도 아니고 도야지 2019.12.08 630
113308 싸가지는 있어야죠 [3] Sonny 2019.12.08 807
113307 이런저런 일기...(조화) 안유미 2019.12.08 255
113306 나이브스 아웃, 놓치지 마시길 [8] googs 2019.12.08 974
113305 [넷플릭스] 무비, 우리가 사랑한 영화들 [2] 노리 2019.12.08 416
113304 [넷플릭스바낭] 카일로 렌과 블랙 위도우의 '결혼 이야기'를 보았습니다 [15] 로이배티 2019.12.07 865
113303 빙하기가 와도 설국열차 가끔영화 2019.12.07 253
113302 경쟁력/전문성에 비해 보호되는 직종들의 출구전략 [14] Joseph 2019.12.07 1132
113301 [넷플릭스바낭] 바로 아래 글 적었던 '마르첼라' 시즌2도 다 봤어요 [4] 로이배티 2019.12.07 354
113300 듀나인_남자가 시계를 고르는 방법 좀 알려주세요. [15] Domingo 2019.12.07 873
113299 듀나님 클리셰 사전이 책으로 나왔네요. [2] 토이™ 2019.12.06 70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