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있었던 일...

2010.06.14 20:36

Apfel 조회 수:1725

0. 월드컵 송 중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버전은 2002년 자우림의 월드컵 송이었습니다. 응원가가 아니라 모든 선수들이 승자라는 뭐 거기에 맞춰서 만들었는데 저는 그게 마음에



들더라구요. 그래서 그걸 유투브에서 찾아봤더니 없습니다. 




1. 2002년 월드컵때 미선, 효순 사건이 터졌죠. 그냥 그때도 흐지부지 넘어가리라고 생각했지만 결국 촛불집회로 이어졌고 대통령선거까지 이어졌습니다. 친구의 죽음때문에 여학


생들이 대사관까지 가서 시위를 했고 이후 미국의 일방적인 외교에 대한 불만까지 터지면서 열기가 이어졌죠. 당시 정부 여당은 지방선거를 치렀는데, 지방선거는 수도권 광역 세


곳을 모두 내주면서 패배했지요. 그 과정에서 촛불이 들고 일어났습니다. 지금 우리의 현실과 큰 차이가 없었던 2002년.. 과연 이번 월드컵을 마치면서 우리가 무엇을 잉태할 수 있


을까요?




2. 내일은 좀 바깥 나들이를 해야겠습니다. 가봤자 서점에 들러서 책 사고 커피 마시면서 못본 책 보다 오는 거에 불과하지만 지금은 제 스스로의 분위기 쇄신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생각이 드는군요. 




3. 좀 전에 방에서 먹을 생수를 사오는데, 슈퍼 아줌마 한테 누가 '앓던이 빠져서 좋겠어요'라고 하는 겁니다. 물어보니 배달 오토바이를 그동안 둘데가 마땅치 않았는데 맞은편 튀


김집이 그만한다고 해서 거기다 오토바이를 대기로 했답니다. 그 동안 그 자리를 무척 탐냈던 모양입니다.



4. 허정무 감독이 마라도나 감독을 86년에 선수시절 걷어찬 사진이 떠돌더군요. 당시 허정무 감독은 해외파였고 내가 그 분 입장이라면 얄밉게 공을 모는 마라도나를 보면 '에라이


모르겠다' 하면서 한 대 걷어차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063
1337 최근의 디카프리오의 연기 [15] 2010.06.23 4786
1336 [듀나리뷰랄라랄라] 런어웨이즈 [6] DJUNA 2010.06.23 3077
1335 16강이 사람 잡네요 [4] wadi 2010.06.23 3701
1334 어제 경기 눈에거슬리는거.. [88] 2010.06.23 6367
1333 아침에 TV켜니 16강!!! [2] 산호초2010 2010.06.23 2396
1332 수비가 문제이긴 한데.... [4] soboo 2010.06.23 2239
1331 상처 회복에 좋은 음식이 뭔가요? [6] 츠키아카리 2010.06.23 6579
1330 다음 로드뷰 광고 [2] march 2010.06.23 2222
1329 최화정씨가 정말로 비키니를 입고 라디오 오프닝을 했군요. [6] 달빛처럼 2010.06.23 5345
1328 언냐들의 컴백... [4] 회색분자 2010.06.23 3587
1327 김영광의 눈빛 [2] 자력갱생 2010.06.23 3956
1326 위닝 일레븐..플레이 tip 같은거 있나요? (초보) [2] no way 2010.06.23 2262
1325 인간승리의 드라마를 볼 수 있어서 기쁘네요 [4] 봐길베르 2010.06.23 2773
1324 전 병역혜택 줬으면 싶네요 [32] 밀크 2010.06.23 3775
1323 돈 조금 받고 회사 더 다니게 해준다면, 다니실 건가요? [15] DH 2010.06.23 3218
1322 고양이꽃 향기 [8] 크리스틴 2010.06.23 3044
1321 링크한 주소가 새창에서 떠야 더 편하지 않은가요 [5] 가끔영화 2010.06.23 2183
1320 "예술은 삶을 예술보다 더 흥미롭게 하는 것" [5] bap 2010.06.23 3879
1319 조선의 선비 정신의 표본 이정수 [7] Aem 2010.06.23 3927
1318 한명숙 전 총리 측근 3억 수수 시인 [2] Wolverine 2010.06.23 370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