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다른 싸이트에서 추천하는 글을 보고 듀게에 입문했습니다.

눈팅 몇달, 무슨 공부하는 기분으로 치룬 등업고시, 그리고 무한 눈팅...

마님께서 첫 아이를 회임하신 이후로 극장에 가 본 일도 없는데

영화 낙서판에 주구장창 눈팅을 하는 이유는,

 

아... 정말 취향이 비슷한 분들이 많아서에요.

그분들 글 보는게 너무 즐거워요.

 

 

2.

슬램덩크에 대해선 친구들끼리도 가끔 이야기가 나옵니다.

하지만, H2나 터치는 별로 얘기가 안되요. 한발 더 나아가 러프정도 되면 주변에 아는 사람이 없다고 봐야죠.

 

그런거 있잖아요.

자기가 좋아하는 것에 대해 이야기 하면 즐거워지는거.

 

듀게를 비롯해서, 제가 자주 가는 싸이트들에서는

그런게 가능해서 좋아요.

가끔은 그런 사람들 다 모여서 한 판 놀아보면 좋겠다는 생각도 해요.

 

 

3.

원룸에서 신혼생활을 하다가, 대출을 좀 더 얹어서 아파트 전세로 들어가면서,

가장 뿌듯하게 생각한 일이 바로 책장을 산 겁니다.

우리 부부의 책으로 가득찬 책장.

처음엔 마님의 논문관련 책들과 회사에서 받은 자기개발 책들만 꽂혀 있었는데,

 

요즘은 한질 한질 모으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아다치 만화는 이번에 H2를 사면서 마지막 퍼즐을 맞춘 것 같네요.

(일곱색깔무지개와 크로스로드는 재발간 안하겠죠?)

그리고 슬램덩크, 마스터키튼.

 

풍종호님의 무협소설과 윤현승님의 판타지소설들도 닥치는 대로 사들이고 있습니다.

비록 '아빠~아빠~' 하며 절 반기는 아들 덕분에 거의 비닐도 못 뜯고 있지만,

이녀석과 뱃속에 있는 동생녀석이 중학생쯤 되면 같이 읽고 이야기 할 수 있겠지요.

아... 지금 생각해도 너무 기대가 됩니다.

 

 

4.

글을 쓰다 생각났는데

제가 중학생때 부모님들은 정말 만화를 싫어하셨었죠.

차비를 빼고 하루에 200원씩 받는 용돈을 모아서(편도 4킬로 정도 되는 하교길을 걸어와서 차비도 모아서)

한 권 한 권 만화책을 산 것들을

거의 반기에 한번씩 태우고 싸우기를 반복했었죠.

 

대학생이 되고 알바 한 돈으로 샀던 H2 도

제대하고 나니 사라져버렸더군요.

그런 사태가 나기전에 동생이 러프는 친구집에 대피시켜서, 아마 지금도 보고 있겠군요.

 

 

5.

갑자기 억울해 지네요.

애장판이라니.... 슬램덩크도, H2도, 러프도

전부 그냥 출판본이 있었네요.

지금은 죄다 두꺼워서 읽기 힘든 애장판만 있고!!!

아아아아아아아~~~~악

 

나중에 아들들이랑 만화 읽으면서

할머니 할아버지 험담을 조금 할 듯 하네요.

 

 

 

6.

저는 히까리 같은 스타일의 여성과 연애하고 결혼해서인지

하루까랑 히로랑 이어지길 바랬습니다.

뭐.. 딱히.. 코가상사의 오너 딸이라서 그런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20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169
11521 안락합니다. [4] art 2010.11.02 1332
11520 디즈니의 새로운 악당 [4] mii 2010.11.02 1686
11519 여러 가지... [10] DJUNA 2010.11.02 2627
11518 (종료)음악방송합니다.(Art Rock + Experimental Music) [2] jikyu 2010.11.02 988
11517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동양인의 눈매 문제에 관한 한국-아일랜드 혼혈 개그맨 모씨의 해답은.. [5] nishi 2010.11.02 3522
11516 내셔널 지오그래픽에서 만든 '삼풍백화점 붕괴원인' 보신 분? [13] nobody 2010.11.02 5021
11515 임요환 vs 이윤열 케이블 tv에서는 안 해주나요? [31] 자본주의의돼지 2010.11.02 2127
11514 제가 논란을 부추긴 꼴이 된듯. [4] 아.도.나이 2010.11.02 2208
11513 아시아 국가들은 왜 대학 들어가기가 힘든 건가요? [9] Kaffe 2010.11.02 2670
11512 오늘의 지름! 아기 커피나무! [3] 서리* 2010.11.02 2515
11511 도와주세요 위대한 개츠비를 읽는데 어려워요ㅠㅠ [6] 달아 2010.11.02 2821
11510 [도와주세요!] 아는 어르신이 골절상을 입으셨는데 뭘 선물하면 좋을까요 [9] 멍멍 2010.11.02 1119
11509 성(性) 차익거래: Gender arbitrage __ 일리 있는 이야기. [16] 고인돌 2010.11.02 2808
11508 무인격신이 뭔가요? [44] 순간집착 2010.11.02 2879
11507 미용실 요금이 다 올랐어요. [7] Kaffe 2010.11.02 2990
11506 Darren Hanlon - All These Things [2] Jekyll 2010.11.02 1070
11505 현생이 지옥 아닐까요? [11] 비밀의 청춘 2010.11.02 2003
11504 정말 천국은 재미없어요 [5] 가끔영화 2010.11.02 1518
11503 중국이 드디어 인구조사를 시작했습니다 - 중국산아제한정책의 허구성 [13] soboo 2010.11.02 2867
11502 나는 이 사람이 죠지 역인거 반대!(나 혼자 바낭 ..) [12] pingpong 2010.11.02 39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