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시간 졸음을 쫓으며 쓰는 글입니당.


1. 먹는 취향이 비슷할 때


- 같이 열심히 먹어서 살이 무지막지하게 쪘어요. 둘다 아저씨 느낌에 가까운 잡식성에 술을 좋아해서 문제죠 움 넵.

게다가 서로 회사는 가깝고 회사에서 집까지는 1시간 반 거리여서 저녁을 항상 같이 먹거든요.


2. 취미가 비슷할 때


- 친구가 없어집니다. 

굳이 여자애들 사이에 끼어서 재미없는 얘기를 하거나 귀찮은 쇼핑을 낑겨 할 필요 없이 같이 뒹굴뒹굴 누워서 스포츠 중계나 영화를 보면 되다 보니..

어째 가끔 쇼핑할 일이 있으면 용산 전자상가가 되기 일쑤고요. 일본 같이 가서도 요도바시 카메라에 같이 홀라당 빠졌었어요.

뭐 어차피 얼마 없는 제 친구들은 작년에 포풍야근할 때 다 떨어진 지 오래고요.

각자의 영역이나 취향 차이가 아주 없는 건 아니지만 전 친구들하고 이정도조차 맞아본 적이 없어 굽신굽신하고 있습니다.

단지 책 보는 취미가 없는 건 좀 아쉽네요...


- 지름신을 주체할 수 없어집니다.

좀 말려주기도 하고 그래야 하는데 쿨매물은 질러야 하는거야! 지르지 않으면 후회해!!! 라며 되려 지름을 독려하고 무거운 물품은 들어주기까지 합니다.ㅎㅎ

데이트 비용에 지름신에 통장 잔고는 나날이 메말라 갑니다 =_=;


오늘도 귀염둥이 앤님을 보고싶다고 생각하며 다시 일하러 총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29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648
10794 여러 가지... [8] DJUNA 2010.10.25 2765
10793 김지수+장재인(일명 김앤장..) 신데렐라 듀엣도 음원 나오는가 봅니다. [8] 레벨9 2010.10.25 3277
10792 [사진] 이케아 책상 스탠드 질렀어요~ [23] 서리* 2010.10.25 8802
10791 테일러 스위프트 내한공연하네요 [1] mii 2010.10.25 1619
10790 Glee 2시즌 잡담.(스포일러...라긴 뭣해도 내용 피하고 싶으신 분은 스킵) [5] S.S.S. 2010.10.25 2101
10789 저랑 네이트 온 연결하신 분들께 [1] Apfel 2010.10.25 1637
10788 이소라 얘기 음악얘기 징징 가을 좀 타는 얘기 [8] 유니스 2010.10.25 2864
10787 상추 씨가 찍은 모 근육진통제 광고 사진 [6] 프레데릭 2010.10.25 5374
10786 지독하게 외로울 때 어떻게 스스로를 위로하면 좋을까 [21] 낭랑 2010.10.25 11027
10785 [홍보] 이번 주말에 GROUPER의 내한공연이 있어요! (프렌지, 비둘기우유, 전자양, 선결 등 출연) [5] 소다 2010.10.25 1464
10784 추억의 베르사유의 장미 - 아 이 뽕끼 가득한 노래 [6] pingpong 2010.10.25 2932
10783 아침에 걸려온 전화 [2] 白首狂夫 2010.10.25 1331
10782 BBC F1 Korea 오프닝 (소위 알론소 할매, 자동재생) [10] 01410 2010.10.25 2197
10781 브로콜리 너마저, 2집 [7] Rcmdr 2010.10.25 3154
10780 (바낭)귤까기 [9] disorder 2010.10.25 1712
10779 [문의] 교육관련 서적 추천 부탁드립니다 [4] reading 2010.10.25 1270
10778 [듀나인] 리브로에서 책이 왔는데요 빨강머리 앤 셋트 [9] khm220 2010.10.25 2278
10777 오늘 아침 그리고 버스 달빛처럼 2010.10.25 1152
10776 [기사펌]안타까운 제시카.. [21] 라인하르트백작 2010.10.25 6041
10775 왜 빵이나 초콜릿에 술이 들어갈까요? [12] 쿙* 2010.10.25 270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