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신화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별 의미 없는 옛 이야기라고 생각하시나요?  수요일에 투표를 하고 아들과 함께 국립중앙박물관에서 하는 '그리스의 신과 인간'전을 보고 왔습니다.  오전이라 사람도 적었고 전시도 꽤 만족스럽더라구요.  그리고 오후에 아들 영어 학원에 가서 다른 엄마들에게 오전에 이러이러한 전시를 보고 왔다고 말했습니다.  그랬더니 "그리스 신화? 그건 전부 신들 연애하고 바람피는 이야기밖에 없어서 나는 별로..."라는 반응이 나오더군요.  순간적으로 너무 당황했습니다.  그래서 제가 "'만화로 보는 그리스 신화'가 그런 거지, 제대로 보면..."이라고 했더니 "우리 집에 두꺼운 책 있지만 그것도 마찬가지던데."라고 하더군요.

 

  제가 당황한 건 말입니다, 그렇게 말한 2명의 엄마 아이들은 굉장히 공부를 잘해요.  그리고 엄마들이 교육 수준도 있고 학구열이 몹시 높습니다.  엄마는 끊임없이 좋은 학원이나 선생 정보를 알아 오면 아이는 거기에 맞추어 잘 따라할 뿐만이 아니라 스스로 본인 공부를 챙기는 것 같더라구요.(서초와 대치동에 있다는 잘 나가는 영어 수학 학원 이야기는 모두 이 분들에게서 들었어요.  그 전에는 그런 학원이 있는 줄도 몰랐는데 말이죠.  그리고 매주 새로운 학원 이야기가 나와요)  그런데 그렇게 전반적으로 교육에 관심이 많은 사람들이 '그리스 신화'를 단순 연애물로 취급한다는 겁니다.   음, 현실적이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별로 가치를 두지 않는다고나 할까요?  저는 제가 서양사 전공이었기 때문에 옛날부터 그리스 신화를 좋아했고, 또 서양 문화와 문명의 근본이라는 의미에서 나름대로 상당히 의미 부여를 했던 것 같아요.  그래서 이 엄마들의 반응을 보고 다시 생각해 보니 현실적인 관점에선 신화가 별 볼일 없어 보일 수도 있겠단 생각이 들더군요.  다른 엄마한테 다시 이야기를 했더니 그 분은 "나는 가치가 있다고 생각해.  별자리 문제를 풀려면 그리스 신화를 알아야겠더라구."라고 하더군요.  쩝.

 

  음, 투표일이어서 더 각자의 성향이 두드러져 보이기도 하겠지만, 강남 사람들이 진보 교육감을 밀지 않는 이유는 '역차별'을 당하기 때문이라고 하더군요.  그러니까 평준화를 외치는 교육감이 당선되면 강북이 기준이 되어서 대부분의 혜택은 강북으로 간다는 거죠.  그래서 무조건 강남을 밀어야한데요.  또 어떤 분은(위의 2분 중 한분이지만) 잘 하는 아이들에게 더 특별한 교육을 시키는 게 맞다고 하시더군요.  아이들이 공부를 잘 하니 그런가 봐요.  전 지금도 너무 숨이 막히는데 말이죠.  초등 6학년 수학 학원이 5시간 수업이 말이 되나요?  거기에 보강, 특강, 게다가 영어 학원도 가야지, 다른 과목 공부도 해야 하고... 제 생각엔 세계에서 제일 대학 들어가기 어려운 나라가 우리 나라가 아닌가 싶어요.

 

  근데 말이죠. 이 분들 이야길 듣다 보면 도대체 그렇게 열심히 공부를 시키는 이유는 단지 좋은 대학을 들어가고 돈을 많이 벌기 위해서라는 생각밖에 들지 않아요.  위의 엄마 중 한 분은 아이가 사회복지학과 같은 곳에 가서 어려운 사람을 돕고 싶다고 해서 부모 모두 펄쩍 뛰었다고 하더군요.  엄마는 의대를 바라고 있고, 아빠는 "나처럼 문과 가서 죽도록 공부해서 번듯한 대학 나와 기껏 삼*전자에서 이렇게 혹사당하게 할 수 없으니 절대 문과는 안된다."고 했대요.  그러니까 아이들의 진로도 다 정해놓고 그 진로도 몹시 현실적인 길이죠.  그리고 음악이나 미술을 시키는 것도 아이가 재능 있고 원해서가 아니라 "공부로는 힘들 것 같으니 악기라도..."이고, 그 악기 선택도 "이 악기는 하는 사람들이 적으니까"라는 거죠.  아이한테 "너는 이걸 연주하는 게 재미있니?"라고 하면 "엄마가 하래요."라는 대답.

 

  저는 영어가 굉장히 필요하다고는 생각하거든요.  그런데 그건 수단으로서 필요한 거지 목적으로서 필요하다고는 생각지 않아요.  그러니까 진짜 공부를 하기 위한 수단이고, 정말 재미있는 것을 알기 위해 재미없는 방법론을 알아야 한다라는 거예요.  그런데, 요즘 강남의 영어 학원 이야기를 들으면 영어 공부의 끝이 어딘지 모르겠어요.  진짜 내가 요즘 학생이 아니라서 다행이란 생각밖에 안 들더군요.

 

  어차피 처음에 역사를 선택해서 공부했던 것 자체가 비현실적인 면이 강해서 그런 거겠죠.  제가 아직 세상을 모르는 건지 모르겠더라구요.  저 혼자 '아니야, 저건 잘못된 거야.  이건 이래야 돼.'라고 생각해 본들 세상 기준이 그렇지 않으면 저만 낙오자가 되겠죠?  그런데, 아직 포기가 안 되는 걸 보니 저는 성공하긴 그른 것 같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674
1252 감 잡은 일본정부 제3의 길로 나서는가? [1] soboo 2010.06.22 2124
1251 아이폰 업데이트 하다가 도인 되겠어요. [9] poem II 2010.06.22 3373
1250 정성일이 며칠 전에 트위터로 낸 영퀴 [17] Wolverine 2010.06.22 4251
1249 이효리의 용기? [15] 2Love 2010.06.22 4639
1248 영퀴 하고 싶어요! [21] 로즈마리 2010.06.22 2322
1247 친구 살해 후 시신 유기한 미성년들 [16] clancy 2010.06.22 5299
1246 듀나님 리뷰는 <페르시아 왕자> 이후에 없나요? 제인구달 2010.06.22 1757
1245 momo의 사랑의 자석 catgotmy 2010.06.22 2171
1244 어 저 사람 어떻게 당선된거야? - 美 민주상원후보 유세없이 경선승리 [4] 물고기결정 2010.06.22 2252
1243 The Anosognosic’s Dilemma - Errol Morris [1] 조성용 2010.06.22 1690
1242 듀나인 소설에 대한 질문이에요 [7] 메잇 2010.06.22 2017
1241 비데가 무서워요. [13] 클로버 2010.06.22 3792
1240 마지막에 밥 볶아먹기 [20] 꽃개구리 2010.06.22 4495
1239 (바낭) 셜록님 글 보고 다락방을 뒤져봤습니다. [9] hwih 2010.06.22 2742
1238 몇 가지 TV 캡쳐들 [8] 01410 2010.06.22 2559
1237 구혜선 감독 차기작 뱀파이어 이야기 + 뮤직비디오 [16] fan 2010.06.22 3895
1236 [막걸리] "신"이 내린 막걸리... [13] 서리* 2010.06.22 3611
1235 사상 최강의 택시 기사 [6] 걍태공 2010.06.22 3323
1234 중국 해커에 의한 네이트온을 통한 바이러스 루머 - 거짓정보라 합니다. [5] 물고기결정 2010.06.22 1968
1233 아빠와 남자 [31] 유체이탈 2010.06.22 460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