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얼마 전부터 블루레이 혹은 4K 블루레이를 간간이 사서 모으는 취미를 갖게 됬는데요. 그래서 온라인(주로 페북이나 ksl.com이라는 로컬 온라인의 중고 거래 코너)에서 쇼핑을 많이 하는데 얼마 전부터 블루레이(세트)에서 블루레이만 빼고 디뷔디만을 블루레이 케이스에 넣어서 파는 행태가 보이더라고요.

물론 자기 물건을 어떤 식으로 팔건 파는 사람 맘입니다만 화질충(제가 그냥 만든 말입니다. 고화질에 목숨 걸어서요)인 저로서는 당연히 디뷔디보다는 블루레이, 그냥 블루레이보다는 4K를 선호하기 때문에 그냥 기분이 나쁘고 알맹이만 쏙 빼고 먹다 남은 음식을 먹으란 것 같은 기분이 들어서

셀러한테 메시지를 보냈더니 자기는 블루레이를 판다고 얘기한 적 없고 디뷔디를 판다고 분명히 했기 때문에 뭐가 문제냐라고만 답글을 다네요. 저 같은 사람한테는 기분이 나쁠 거라는 걸 생각 못하는 건지 그냥 아무 생각이 없는 건지 모르겠어요. 아무튼 남들이 싫어하는 포스팅을 자기만 좋으면 올리면서

싫으면 니가 그냥 걸러라는 생각과 같은 것 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633
469 오늘의 로얄 테넌바움(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06 458
468 덕분에 기생충 잘 봤습니다 (스포 없음) (생각해보니, 약간의 암시는 있을 수 있음) [4] 머루다래 2019.06.06 1255
467 [단편영화] 루이스 자네티의 영화의 이해 [1] 사팍 2019.06.06 369
466 남자를 벌과 나비, 여자를 꽃에 비유하는 관습 / 무화과의 비밀 [15] 일희일비 2019.06.07 1147
465 [넷플릭스바낭] 블랙미러 시즌5 잡담 [13] 로이배티 2019.06.07 812
464 [넷플릭스바낭] 우주를 누비는 쏙독새... 라는 드라마도 봤습니다 [10] 로이배티 2019.06.07 764
463 다크 피닉스가 x맨 팬들에게 준 선물 [7] skelington 2019.06.07 1333
462 오늘의 엽서 [5]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07 201
461 스포일러] 블랙 미러 시즌 5 [8] 겨자 2019.06.07 1180
460 잡담 - 기생충 무대인사를 보고(스포 유, 사진없음) 연등 2019.06.07 1197
459 윤시내 노래 정말 잘하네요 [2] 가끔영화 2019.06.07 596
458 [EBS1 영화] 아메리칸 퀼트 [16] underground 2019.06.07 789
457 이런저런 일기...(결핍, 상상력, 뷔페) [2] 안유미 2019.06.08 525
456 서울대 대나무숲 감점 사건 [74] 겨자 2019.06.08 4084
455 2016 디어마이프렌즈 uhd 볼만하네요 [1] 가끔영화 2019.06.08 435
454 이해할 수 없는 일들 7 [30] 어디로갈까 2019.06.09 2488
453 바낭)불법 퀴즈쑈가 뭐지 하고 보니 [3] 가끔영화 2019.06.09 751
452 스포일러] I AM MOTHER (2019) 넷플릭스 [12] 겨자 2019.06.10 1205
451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19.06.10 918
450 미스트롯, 다시보기 정주행하기. [5] 왜냐하면 2019.06.10 81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