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의 오프닝 크레딧

2019.06.04 13:22

skelington 조회 수:1282

영화는 오프닝부터 이야기의 전체적인 톤이 어떨거라는걸 미리 보여주는듯 했어요. 그간 영화의 미감을 초장부터 훼손시키던 투자사들의 이름들을 오프닝 크레딧의 마지막에, 그것도 띄어쓰기와 줄바꿈도 없이, 조그만 네모칸에 쑤셔박듯 나열합니다. 감독과 제작진의 짓궂은 장난에 난감해하는 투자사의 담당자들의 곤혹스러운 미소가 눈에 그려집니다.

하지만 달리 생각해보면 이 영화가, 혹은 봉준호 감독이 그렇게 할 수 있었던 건 ‘그렇게 할 수 있는 위치에 있어서’인게 영화가 하는 이야기에 가까울것 같아요.
영화를 상품으로 보든, 예술로 보든 수십, 수백억을 들여 수백명이 완성한 작품의 이마빡에 창투사의 이름을 제일 먼저 박아넣는 행위를 즐거워할 감독, 제작자, 편집자는 없을테니까요. 어쨋든 표준 근로계약서처럼 이 부분도 좀 화제가 되어서 변화가 있으면 좋겠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723
527 [넷플릭스바낭] 우주를 누비는 쏙독새... 라는 드라마도 봤습니다 [10] 로이배티 2019.06.07 774
526 다크 피닉스가 x맨 팬들에게 준 선물 [7] skelington 2019.06.07 1338
525 오늘의 엽서 [5]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07 202
524 스포일러] 블랙 미러 시즌 5 [8] 겨자 2019.06.07 1188
523 잡담 - 기생충 무대인사를 보고(스포 유, 사진없음) 연등 2019.06.07 1200
522 윤시내 노래 정말 잘하네요 [2] 가끔영화 2019.06.07 597
521 [EBS1 영화] 아메리칸 퀼트 [16] underground 2019.06.07 792
520 이런저런 일기...(결핍, 상상력, 뷔페) [2] 안유미 2019.06.08 528
519 서울대 대나무숲 감점 사건 [74] 겨자 2019.06.08 4095
518 2016 디어마이프렌즈 uhd 볼만하네요 [1] 가끔영화 2019.06.08 436
517 이해할 수 없는 일들 7 [30] 어디로갈까 2019.06.09 2493
516 바낭)불법 퀴즈쑈가 뭐지 하고 보니 [3] 가끔영화 2019.06.09 752
515 스포일러] I AM MOTHER (2019) 넷플릭스 [12] 겨자 2019.06.10 1208
514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19.06.10 924
513 미스트롯, 다시보기 정주행하기. [5] 왜냐하면 2019.06.10 815
512 [EBS2 지식의기쁨] 국문학 방민호 교수 [5] underground 2019.06.10 742
511 오늘의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10 174
510 넷플릭스/HBO] '아스달 연대기', '플래시', '체르노빌' [15] 겨자 2019.06.11 1745
509 [근조] 이희호 여사 [17] 영화처럼 2019.06.11 1248
508 천안문 30주년, 홍콩 100만명 시위 그리고 국뽕 한사발 [4] soboo 2019.06.11 142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