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극장에서 스플라이스 봤습니다.
보기 전엔 몰랐는데, 영화가 끝나고 주변을 둘러보니 객석이 거의 가득 차 있었더군요.
헛웃음과 함께 "너 왜 이 영화 보러 오자고 했어"라며 서로를 원망하는 연인들이 여기저기.
그 가운데 한 장년 남성분이 일어나 계셨는데, 
그분의 얼굴은 거의 "아빠 나 임신했어요"급의 폭탄 선언을 들은 듯한 
"여긴 어디? 나는 누구?"급의 표정이었습니다.
뭐 대충 상황이 짐작갑니다만.

(영화 시작 14분 전 매표소 앞:
"여보, 우리 이 섹스 앤 더 시티 2 어때?"
"이노무 여편네, 영화 제목에 섹스가 뭐야, 섹스가. 영화는 모름지기 화끈한 SF 액션물을…"

영화 끝난 뒤:
'난 이제 우리 마누라님한테 죽었다…' -_-;)


목요일 저녁 모처럼의 극장 나들이를 충격과 공포로 마무리하셨을
이름 모를 아버님을 위해 묵념을.




- 스포일러 -



스포일러는 미리 다 읽고 갔는데,
후반부가 설명으로 듣던 것보다는 조금 실망스럽더군요. (전 좀 더 막장을 기대했…)
드렌을 땅에 묻고 난 뒤 상황들이 너무 빨리빨리 진행되고
몇몇 등장인물들의 죽음도 기대보다 약했어요.
고어를 보여주길 원한 건 아니지만 좀 더 숨가쁘고 절박하며 기괴한 상황을 원했는데.

무엇보다 드렌의 남성형은 디자인이 재미없더군요.
여성형보다 매력이 확 떨어지는데, 이건 꼭 성별의 문제는 아닌 듯.
"성별이 바뀌었다"는 상황을 비주얼로 설명하려니 그렇게 디자인한 것 같은데,
어차피 그 문제야 등장인물들의 대사로도 해결할 수도 있는 문제이고…
차라리 좀 더 중성적인 모습에 몇몇 신체 특징만 강조하든가,
아님 좀 더 과격하게 마초스러운 이미지로 밀고 나가면 좋았을 거 같습니다.

사실 제일 쉬운 방법이야 성별이 바뀐 드렌의 xx를 보여주는 것이었겠지만,
그랬으면 영화가 X등급이 될 수 있다는 건 둘째치고
난데없이 드렌의 거시기를 디자인했어야 할 미술팀과 cg팀들을 생각하니 그것도 못할 짓…



영화 마지막 장면에서는 속편이 나오면 좋겠다는 생각과,
"하지만 나와봤자 스피시스2 꼴이 나겠지"라는 생각이 동시에 들었습니다.
생각해보면 이 영화의 컨셉 자체가 스피시즈의 1편과 2편을 합친 셈이기도 하네요.
그럼 스플라이스 속편이 나온다면 대체 무슨 내용으로 만들어야 하려나요?



p.s.
아드리안 브로디와 그 동생은 정황상 죽은 게 확실하지만,
속편이 나온다면 살아있었다고 우겨도 괜찮을 거 같습니다.
이 형제랑 사라 폴리 캐릭터 사이에서 벌어지는 갈등이 재미있었을텐데
영화 속에선 충분히 다뤄지지 않은 거 같아 아쉽더군요.
아니, 그랬으면 그거야말로 일일연속극 분위기이려나…?





c0024949_4c2214ce4041c.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1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10
2255 '꽃중년' 독일 뢰브 감독 "게이 아냐" 아내 공개 [15] magnolia 2010.07.06 7705
2254 교포가 아니면서 영어 섞어 쓰는 심리 [55] 박버섯 2010.07.06 5834
2253 주절 주절... [7] 셜록 2010.07.06 1791
2252 전주 번개 한번 가져볼까요? [11] 늦달 2010.07.06 2200
2251 내가 아는 공부 덕후들.. [8] 레옴 2010.07.06 4231
2250 노태우는 추징금도 안내고 뭔 기부인가요-_-; [5] 장외인간 2010.07.06 2123
2249 임영규 아시나요 [6] 가끔영화 2010.07.06 3370
2248 [펌]스티븐킹이 말하는 짜증나서 좋은 광고 [7] 사과식초 2010.07.06 3278
2247 페이퍼하우스 출판사에서 이런 이벤트를 하네요. frankey 2010.07.06 1775
2246 20대에 못해봐서 아쉬운것, 30대에 해봐야할것. [12] 레옴 2010.07.06 4383
2245 Four Strong Winds - Neil Young [3] catcher 2010.07.06 1935
2244 김혜수 진행 시사프로 `W` PD는 유해진 [2] 가끔영화 2010.07.06 5369
2243 뒷꿈치를 후벼파는 구두는 어찌 길들여야 할까요.. [10] 주근깨 2010.07.06 4955
2242 바낭) 이것저것 일상 [6] 2010.07.06 2285
2241 최근 아동성폭행이 급증하는 원인은 언론의 집중적인 보도 때문일 수도 있지 않을까 싶어요 [24] 감참외 2010.07.06 3985
2240 그녀에 대해 두가지 고민이 생겼습니다. [5] 뱅호란 2010.07.06 3316
2239 [듀나in] 필리핀에 가야하는 데요,,, 예방접종 할 것 있나요? [8] 호잇! 2010.07.06 2520
2238 지금 바로 이 순간의 고민 [10] gotama 2010.07.06 2906
2237 떡고의 어원 [10] doxa 2010.07.06 5426
2236 듀나인) 스포티한 원피스는 어디에서 파나요? [7] 메잇 2010.07.06 297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