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고독..

2010.07.01 23:31

S.S.S. 조회 수:2931

혼자 산 지도 꽤 되었고 이게 더 익숙한데....

문득문득 뭔가 재밌는 일이 있을 때 그걸 공유할 사람이 없고

맥주 한 잔 마시고 싶어도 선뜻 불러내서 마실만한 사람이 없다는 게 참 슬프네요.

 

아, 물론 반대로 저에게 연락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그 사람들은 제가 내키지 않고.

 

 

 

제 밑에서 일하는 너무나 순진무구한 착한 청년 두 명이랑 삼겹살을 먹었습니다.

상사랑 같이 먹으면 체할 거란 거 알지만 너무 고독(?)한 거 같아서 어쩔 수 없이... -_-

 

끝도 없이 생글거리면서 직장 내 예쁜 여자 직원 이야기, 헬스장 다니는 이야기 등을 풀어 놓는

모습들을 보니 오히려 더 우울해 지더군요.

 

즐겁게 직장생활을 하고 몸만들기에 열중하고 있으며

오래 사귄 여자친구들도 있고 원할 때 섹스하는 게 그리 어려운 일도 아닐 거고.

 

근데 나는 밥 먹어 주는 부하들 없으면 같이 밥 먹을 사람도 없고

애인 만들기는 하늘에 별따기고 직장생활은 별로 행복하지도 않고.

건전한 스트레잇 요놈들이 참 부럽습니다.

 

 

 

결국 밥 먹고 직장에 다시 들어와 아무 생각없이 그냥 일 했습니다.

이러니 일 잘한다 소리 듣고 더 많은 일 떨어지고.... -_-

 

 

평생 이러다 죽을 거란 예감이 드네요.

제가 좋아하는 중국술이 '백년고독'인건 우연이 아닌가 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26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823
2209 구미호 첫 회. [89] mithrandir 2010.07.05 3655
2208 오늘 동이... [40] DJUNA 2010.07.05 2350
2207 댄스가요좀 추천해주세요 ^^ [9] 감동 2010.07.05 2219
2206 단편영화의 적절한 길이 [8] GO 2010.07.05 2336
2205 암호를 외웁시다. [5] 자두맛사탕 2010.07.05 2354
2204 여러 가지... [11] DJUNA 2010.07.05 3766
2203 듀나인!!! 소설 제목이 생각이 안나요. 우앙 [3] bap 2010.07.05 1770
2202 흙 먹는 언니 추억 [5] 야옹씨슈라 2010.07.05 2672
2201 아... 마법소녀 너무 좋아요~ [13] carcass 2010.07.05 3535
2200 오늘 있었던 일... [1] Apfel 2010.07.05 1494
2199 시크한 남매 [4] 러브귤 2010.07.05 3525
2198 영화 제목을 알고 싶어서요, [8] 불기린 2010.07.05 1714
2197 지난 세대 영화인들과의 벽이란게 [3] 가끔영화 2010.07.05 2133
2196 땡땡땡24에서 오랜만에 책주문을 했는데요. [4] 달빛처럼 2010.07.05 2555
2195 (초바낭) 만사가 다 귀찮은데 붕 뜬 상태;; [6] soboo 2010.07.05 2153
2194 이젠 초등학교도 안심할 수가 없는 듯 [12] setzung 2010.07.05 3743
2193 주절 주절... [10] 셜록 2010.07.05 2519
2192 [질문] 열심히 일 잘하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취임선물은 무엇이 있을까요? [5] 2010.07.05 1993
2191 손예진 마이웨이 하차 [2] 수수께끼 2010.07.05 3766
2190 [잡담]발 좀 뻗고 잘려구요.etc [4] 타보 2010.07.05 188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