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들 - 쫄면사랑 / 배란통..

2010.06.14 16:15

바다속사막 조회 수:4859

1.

원래 면을 엄청 좋아합니다만, 요즘은 쫄면이 입에 착착 붙어요.

국물 있는 걸 좋아하는데다가 쫄면은 면이 좀 지나치게 찰져서 먹기 힘들다는 느낌(소화가 잘 안된다는 느낌?)이라 잘 먹지 않았었는데

지난 주부터 쫄면을 쟁여놓고 매일 점심은 쫄면입니다.

오이도 채쳐 넣고, 달걀도 삶고, 실패한 열무 김치도 좀 씻어서 넣기도 해요.

어떻게 먹어도 맛있습니다. 그래서 한 그릇만 먹기 위해 무진 애를 쓰고 있어요. 식전에 토마토를 한 개 먹는다든가 이런식으로 위장 공간을 줄이는 거죠.

하지만 생쫄면을 먹자니 삶을때마다 국수 가락 떼느라 10분씩 걸리는건 좀 압박이에요.

 

어떤 음식이 이렇게 땡긴다는 건, 그 음식에 든 영양분이 부족해서 그렇다는 얘기들을 가끔 하는데

제겐 쫄면의 무엇이 부족했던 것일까요.. 매일 먹다보니 이런 생각마저도 듭니다.

다이어트 다이어트.. 한다고는 말해놓고 연일 쫄면 파티라 물건너 갔네요.

 

다른 분들은 요즘 뭐 많이 드시나요?

 

2.

배란통이 점점 심해져요. 원래 생리통도 별로 심하지 않았는데 지난 몇 년간 생리통이 점점 심해지더니

출산 후로는 배란통이 약을 먹어야 할 정도로 심해졌습니다. 오히려 생리통은 나아졌죠.

오늘 새벽에도 잠이 깨서 배가 아파 다시 잠들지 못하겠더라구요. 결국 진통제 먹고 자고..

이런 현상이 도데체 왜 생기는 걸까요? 배란도 알 낳는 거라(^^;;) 배가 아픈 걸까요...

생리하는게 죽도록 싫다고는 생각해 본 적 없는데 아픈 건 싫어요. 흑.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8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549
1777 오늘 있었던 일... [2] Apfel 2010.06.29 1471
1776 압구정, 청담 쪽에 산부인과 괜찮은 곳 아시는분 계신가요? [3] eeny 2010.06.29 2382
1775 일본대 파라과이 [16] 디나 2010.06.29 2784
1774 포화속으로 곧 200만 [3] 토토2 2010.06.29 2365
1773 [듀나IN]아이튠즈로 시디굽는 법 [4] 도돌이 2010.06.29 3441
1772 삼풍백화점의 이 모 사장은 구원받으셨어요-_- [8] 키엘 2010.06.29 4342
1771 정말 오랜만에 왔는데.. 많이 바뀌었네요. keith 2010.06.29 1685
1770 `파나마운하` 방문한 이 XXX, 말끝을 흐리며... [2] chobo 2010.06.29 2105
1769 10년전과 똑같은 가요계(?) [7] 감동 2010.06.29 3250
1768 세종시 수정안 부결, 스폰서 검사 특검법 통과. 레임덕이 제대로 오길! [4] chobo 2010.06.29 2151
1767 요즘 새로 오신 분들도 많은데, 각종 부침개 부쳐보아요~ [5] @이선 2010.06.29 2147
1766 [문의] 대전 한정식이나 일식집 추천해주세요. [5] resouth 2010.06.29 5788
1765 [퍼옴] 저축은행 제외한 금융권 PF (프로젝트 파이낸싱) 부실 5조원 [1] Apfel 2010.06.29 1800
1764 [듀9] 영상자료원 GV가보신 분들께 질문 [5] 빛나는 2010.06.29 1893
1763 합조단, "인양 어뢰와 다른 설계도 잘못 제시" (YTN) [9] nishi 2010.06.29 2268
1762 합조단, "인양 어뢰와 다른 설계도 잘못 제시 [4] 룽게 2010.06.29 1920
1761 인터넷 커뮤니티의 변화.. [3] catgotmy 2010.06.29 2277
1760 카일리 미노그 새 노래 (좀 더움) 빛나는 2010.06.29 1524
1759 안젤리나 졸리 "딸 샤일로는 남자 되고 싶어 해" [7] 버드아이스 2010.06.29 4907
1758 [음악] 나긋나긋한 오후의 음악 선곡 - 에피톤 프로젝트 - 선인장 [7] 서리* 2010.06.29 188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