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비 브라이언트, 좋거나 싫거나

2010.06.14 18:21

catgotmy 조회 수:2747

코비를 처음본건 1997년이었어요. 올스타전 덩크 대회인데..

 

지금보다 날렵한 몸으로 점프해서 가랑이 사이로 공을 빼서 덩크하던게 기억나네요.

 

그때부터 싫었어요. 척봐도 자신감이 과한 에고가 엄청 강한..

 

말하자면 스킨스의 그 키큰 학생 타입이죠. 자신이 중심에 있어야 하는걸 가장 최우선에 두고 싶었던..

 

2010년에 와서는 그의 집념과 노력, 재능으로 대단한 선수가 되있더군요..

 

다른 스타급 선수가 쐈다면 뜬금포인데 코비가 쏘면 들어가는게 당연하고..

 

작정하고 막아도 안정적인 야투율에 30점은 주고 들어가고..

 

에..그래도 여전히 코비가 싫어요. 1997년의 그 모습에서 마인드가 변한건 그다지 같아서요

 

개인기량으로는 대단하지만, 팀에 저런 선수가 있다면 같이 투지가 살아나기보다는 갑갑할것 같네요.

 

자기연민도 참 그렇지만, 자기애가 과한건 그것 나름대로..

 

아무튼, 지금의 nba에는 그런 코비를 싫어하거나 혹은 자신의 팀을 막아서기 때문에 싫어하거나..

 

그런 코비의 능력과 집념 때문에 좋아하거나..무관심할수는 없는 선수가 됐죠. 최고니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25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812
2139 안봤는데 꼭 본 것 같은 영화 [3] BONNY 2010.07.04 2520
2138 한밤의 드림팝 ( 외로운 음악? ) 유투브질 [3] eple 2010.07.04 2016
2137 [시국좌담회] 오는 31일에 좌담회를 할까 생각 중입니다. [5] nishi 2010.07.04 1683
2136 윔블던 남자 단식 결승 [5] 어둠의속 2010.07.04 2376
2135 오바마의 문제는 무엇인가. [3] 마르세리안 2010.07.04 2556
2134 용의자 엑스의 헌신을 읽고 두번 울었습니다. [10] 스위트블랙 2010.07.04 4124
2133 IPTV 원래 이렇게 후진가요? [11] 아리마 2010.07.04 3469
2132 오늘 TV 편성표 [2] 사람 2010.07.04 2493
2131 오늘 개그콘서트 "슈퍼스타 KBS" [4] chobo 2010.07.04 3514
2130 여러 가지... 그리고 오늘 게시판 사고. [16] DJUNA 2010.07.04 3783
2129 [인생은 아름다워] 27회 할 시간입니다 [76] Jekyll 2010.07.04 2777
2128 퓰리처상 사진전, 괜찮을까요? [14] Echi 2010.07.04 3101
2127 별로 안좋아하는 사람을 만나고 있는데 [10] 미욜 2010.07.04 4403
2126 내가 그럼 그렇지.. [4] 사람 2010.07.04 2142
2125 오늘 만들어 먹은것 - 스파게티 봉골레 [11] 세호 2010.07.04 3700
2124 오늘 있었던 일... [4] Apfel 2010.07.04 2039
2123 필립 모리스에 빠졌습니다. [4] 자두맛사탕 2010.07.04 3377
2122 오늘 뜨거운 형제들 [5] 달빛처럼 2010.07.04 2989
2121 양꼬치 [15] 장외인간 2010.07.04 3419
2120 빌린 책 중간중간에 서평하는 사람들 [19] art 2010.07.04 349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