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유괴/납치를 다룬 영화거나 기타 범죄와 관련된 영화/드라마에서 범인으로부터 전화가 오면 옆에서 대기하고 있던 경찰이 전화추적을 시작하잖아요? 때로 커다랗고 복잡해 보이는 기계를 옆에 갖다놓고 말이죠.

 

추적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경찰은 되도록 시간을 길게 끌라고 말하고, 범인은 몇초 이상 되면 경찰이 추적할 수 있을 지를 뻔히 알고 있기 때문에 항상 제한시간 안에 전화를 끊죠. 전화가 끊기고 나면 옆에 있던 헤드폰 낀 전문가(?)가

"***거리의 5번가~6번가 사이인 것 까지는 파악했는데 그 이상의 추적은 실패했습니다."

머..이런 식의 대사를 하면서 아깝다는 표정을 짓죠.

 

그런데 이게 도대체 현실성이 있는 이야기인가요? 예전 아날로그  시대에는 정말로 이런 식으로 전화추적을 했을지도 모르지만 지금은 발신자표시 기능이 있는 전화기만 있어도 바로 상대방 전화번호가 뜨고, 전화번호를 알면 주소도 즉시 알 수 있는 거 아닌가요?

발신자표시가 안되는 방법으로 전화를 걸었다 하더라도 전화국과 협조하면 거의 실시간으로 어디서 전화가 걸려왔는지 알 수 있을 텐데요.

휴대폰으로 전화를 했다 해도 단 1초만 통화했어도 누가 걸었는지, 어느 기지국을 통해서 걸었는지 바로 알 수 있어야 정상 아닌가 싶습니다.

 

하지만 최신의 미드에서도 이런 옛날식 전화추적 장면이 가끔 나왔던 기억이 납니다. 확실치는 않은데 제리 브룩하이머의 "저스티스"에서도 봤던 것 같아요.

 

수사 드라마의 비과학적 클리셰인데요.

흐릿한 CCTV화면을 확대하여 범인의 옷에 묻은 티끌 하나까지 찾아내는, 현대 과학으로는 절대 불가능한 일도 버젓이 가능한 일인 것처럼 나오면서, 시골 경찰서 형사도 전화국 협조만 얻으면 금방 할 수 있을 것 같은 전화추적은 이렇게 어려운 일인 것처럼 나온다는게 재미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7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69
2311 자기 전에... [2] 모설희 2010.07.07 1801
2310 초창기 dvd출시시절로 돌아간 느낌입니다. [4] 수수께끼 2010.07.07 2519
2309 자기 전에 개고기 이야기 하나만 쓰고 가렵니다 [4] setzung 2010.07.07 2167
2308 축구: 우르과이 - 네덜란드 [114] tori 2010.07.07 2773
2307 시 한편 같이 읽고 싶은 밤입니다 [14] 셜록 2010.07.07 2210
2306 파괴된 사나이 정말 별로였어요. [10] 수수께끼 2010.07.07 3717
2305 [듀나in] 한국에 hummus 파는 곳 어디 있나요? [10] 베지밀 2010.07.07 5215
2304 개고기의 영양학적 체험담? [25] soboo 2010.07.07 3697
2303 마트에서 사온 묵밥을 먹는데 [12] 사람 2010.07.07 2981
2302 음 그냥 연애관련해서 여쭙니다. [21] 풀밥 2010.07.07 3883
2301 '이상' 시 해설서 낸 조영남씨. [17] 전기린 2010.07.07 4166
2300 요새 어떤 음식 자주 드세요? [22] 모설희 2010.07.07 2781
2299 기운이 없어요. [5] marc1 2010.07.07 2387
2298 한국영상자료원에서 하는 라쇼몽(10일) 저 데려가시면 저녁 쏠게요 ㅜㅜ [12] 새옹지마 2010.07.07 2223
2297 나이트앤데이 & 방자전 간단리뷰 [2] 귀검사 2010.07.07 3083
2296 개 맛있습니다. [28] 메피스토 2010.07.07 3321
2295 육식의 폐해 [9] 늦달 2010.07.07 3165
2294 연재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경옥의 설희 [3] 스위트블랙 2010.07.07 3735
2293 [영화 질문] 임상수 하녀에서 이정재 욕-_-의 의미가 어떤 거였나요? [7] 키엘 2010.07.07 4321
2292 전 이제서야... [14] 셜록 2010.07.07 296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