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끼를 보고...(약간의 스포일러)

2010.06.30 00:06

taijae 조회 수:3713

밍밍하네요.

 

참고로 저는 원작 만화를 중간까지밖에 안봐서 결말은 모르는 채로 봤습니다.

 

그래서 결말을 알고싶은 마음에 긴 런닝타임을 참으며 봤죠.

 

아... 최악의 결말이었습니다. 영화를 본 시간이 아까워지는...

 

강우석 감독님께는 정말 죄송한 말이지만, 다른 감독이 만들었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건 어쩔 수 없네요.

 

이건 정말 개인적인 생각인데, 강우석 감독님 영화는 뭘랄까...영화만이 줄 수 있는 어떤 '마법같은 순간' 이런걸 찾아보기가 좀 힘든 거 같아요.

 

꼭 예쁜 그림만을 뜻하는건 아니고, 그냥 어떤 컷과 컷이 붙었을 때 느껴지는 묘한 충격 같은거요.

 

그런게 없다면 굳이 만화를 영화로 바꿀 필요도 없자나요.

 

'정의로운 검사'에 대한 로망도 이정도면 좀...너무하다 싶기도 하고

 

근데 제 옆에 앉아 있던 분(모르는 사람)은 너무 재밌었다 그러고 원작을 재밌게 읽은 제 친구는 원작에 비해 실망스럽다더군요.

 

영화가 좀 취향을 타는건가 싶기도 하고.

 

원작을 찾아서 보고 다시 생각을 정리해 보고 싶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3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39
2212 터키어 하시는 분, 혹은 읽을 줄 아시는 분께 질문이요. [4] 프레데릭 2010.07.05 2282
2211 안녕하세요 [17] 2010.07.05 2423
2210 을지로3가, 을지면옥의 비빔냉면. [16] 01410 2010.07.05 4436
2209 구미호 첫 회. [89] mithrandir 2010.07.05 3621
2208 오늘 동이... [40] DJUNA 2010.07.05 2328
2207 댄스가요좀 추천해주세요 ^^ [9] 감동 2010.07.05 2194
2206 단편영화의 적절한 길이 [8] GO 2010.07.05 2286
2205 암호를 외웁시다. [5] 자두맛사탕 2010.07.05 2333
2204 여러 가지... [11] DJUNA 2010.07.05 3747
2203 듀나인!!! 소설 제목이 생각이 안나요. 우앙 [3] bap 2010.07.05 1752
2202 흙 먹는 언니 추억 [5] 야옹씨슈라 2010.07.05 2646
2201 아... 마법소녀 너무 좋아요~ [13] carcass 2010.07.05 3514
2200 오늘 있었던 일... [1] Apfel 2010.07.05 1476
2199 시크한 남매 [4] 러브귤 2010.07.05 3506
2198 영화 제목을 알고 싶어서요, [8] 불기린 2010.07.05 1692
2197 지난 세대 영화인들과의 벽이란게 [3] 가끔영화 2010.07.05 2114
2196 땡땡땡24에서 오랜만에 책주문을 했는데요. [4] 달빛처럼 2010.07.05 2538
2195 (초바낭) 만사가 다 귀찮은데 붕 뜬 상태;; [6] soboo 2010.07.05 2132
2194 이젠 초등학교도 안심할 수가 없는 듯 [12] setzung 2010.07.05 3724
2193 주절 주절... [10] 셜록 2010.07.05 250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