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더워서..

2010.06.07 13:37

Apfel 조회 수:2897

0. 방에 선풍기를 틀고 창문을 닫았습니다. 이 집은 밤에 창을 열어야 시원하고 낮에 열면 더 덥거든요.



1. 오늘 아침 일찍 회사에 갔다 왔습니다. 입원을 이유로 회사에서 해고를 하게 되서 그냥 나와버렸습니다. 물론 근로기준법 뒤지면 사장 물먹일


방법이야 나오겠지만 그러고 싶지 않네요. 내가 대인배거나 바보라서가 아니라 별로 좋은 인식을 받기 힘들고 상처뿐인 영광이 될꺼 같아서 말입


니다. 회사에선 선심쓰듯이 '영업쪽 자리는 언제든지 있으니까 오라'고 하지만 전 가고 싶지 않습니다. 늘 비어있는 자리 오죽할까 싶어서요.


당분간 공부하면서 세월을 낚아야 겠습니다. 



2. 어제는 세월을 낚아야 하는데 어저다 보니 낚시 혹은 떡밥성 글을 쓰게 됐습니다. 그런 의도로 쓰려고 한 글이 아닌데 명백한 실수요 태만이


죠. 쩝..... 



3. 이 달은 그냥 집에서 쉬고 담달부터는 어디서 비지니스 영어 라도 등록해서 다녀야겠습니다. 혼자 하는게 자기 단점을 못보는거 같아서 돈좀


들더라도 학원 다녀볼까 해서요.. 파고다, 시사어학원이 좋겠지만 집에서 거리가 있어서 집 근처로 다녀볼까 생각합니다. 



4. 대부 시리즈를 보면서 결론을 낸다면 대개의 사람들이 그랬듯이 '자본주의 사회에서 고상해지려고 몸부림 치면 칠수록 더욱 더 손에 피를 묻


히게 된다 라는 거였습니다. 대부 집안을 관통하는 메시지는 결국 그것 하나였더군요. 



5. 며칠전 다음메일 비밀번호를 까먹어서 못들어갔다가 다시 열었습니다. 뭐 달라진건 없더군요 서운하게 시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984
544 [듀나리뷰랄라랄라] 여대생 기숙사 [7] DJUNA 2010.06.10 4002
543 이글루스 블로거로서 천안함 직접방문을 했던 maxi님이 천안함 감사 결과 보고서를 올렸네요. [4] nishi 2010.06.10 3951
542 루이와 오귀스트님의 "채널 예스-땡땡의 요주의 인물" <윤하> 편이 새로 업데이트 되었습니다. [15] 몰락하는 우유 2010.06.10 3581
541 [듀나리뷰랄라랄라] 요술 [32] DJUNA 2010.06.10 4416
540 [질문]오피스용품중에 벽에 부착해서 메모지나 프린트물을 쉽게 끼고 뺄수있는 물건의 이름. [5] 감사합니다 2010.06.10 3028
539 [조선일보][단독] 스탠퍼드대 "타블로는 우리 졸업생 맞다" 확인공문 보내와 [55] 주안 2010.06.10 8092
538 예전 게시판글은 언제 읽을 수 있는 건가요? (냉무) [4] 크라피카 2010.06.10 3096
537 하우스 뒤늦게 밀린거 보다가 사이코패스 이야기 (스포좀) [4] 화기치상 2010.06.10 3904
536 김버거 16호 홈런 동영상 [10] Aem 2010.06.10 3186
535 옷의 분류에서 formal과 informal, specialized clothing의 기준이 뭔가요? [2] 제인의추억 2010.06.10 2983
534 듀게 없으면 [22] 가끔영화 2010.06.10 3431
533 그림채색 질문이요. [15] 아.도.나이 2010.06.10 3001
532 노래 없는 뮤지컬 [3] 가끔영화 2010.06.10 2851
531 프린트 가능한 달력 파일 있으신 분? Assam 2010.06.10 2639
530 세상의 모든 음악 - 이루마 목소리 [4] 윙윙 2010.06.10 3412
529 오늘 있었던 일... [1] Apfel 2010.06.10 2399
528 시작 페이지, 어떤 사이트로 해놓으시나요? [30] 교집합 2010.06.10 3140
527 인디아나 존스 5의 배경은... [11] Aem 2010.06.10 3354
526 페르시아의 왕자, 슈렉 포에버를 한꺼번에 본 날 + 페왕(게임)에 대한 약간의 잡담 남자간호사 2010.06.10 3340
525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갱상도 사투리 연기의 최고봉은.. [3] S.S.S. 2010.06.10 368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