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드디어 로그인이 되네요. 익스플로러 7로 업그레이드 했어요.

유튜브에서 그렇게 업그레이드 하라고 사정 사정해도(?) 버티던 것을 듀게때문에...

글은 그렇다치고 댓글도 안되니 답답했어요.

 

듀게에 안오는 동안 열심히 한 것.

제 농장입니다.

 

 

검색은 구글을 애용한 지 한참 됐는데도, 제가 네이버에 접속할 수밖에 없는 이유가 여기있어요.

제게 와우를 함께 하자고 유혹하던 남자친구마저 제가 하는걸 옆에서 세 시간쯤 지켜보더니

쥬니버 동물농장의 세계에 입문했지요.

 

원래 동물이 두 마리밖에 없던 것을

듀게 안되는 동안 열두마리 다 키우고 두마리 더 키우고 있어요.

물론 능력치 차곡차곡 키우는 건 아니고..아이템 왕창 먹여서 급성장 시킨거지만요.

아기자기 그림이 귀엽고 예뻐서 한 마리씩 채우는 재미가 쏠쏠해요.

 

3세용 게임을 27세와 31세가 하고있는 모양이지만

스트레스 받을때 멍~하니 클릭하다보면 이렇게.

동물들을 더 넣기 위해서 가운데랑 왼쪽아래 공간을 비워놨어요.

아, 뿌듯합니다. 평민에서 백작이 되었어요.

 

이게 은근히 포인트게임도 종류가 많아서

초급, 중급, 고급으로 나눠져 있는데 어림잡아 급마다 15개쯤 되는 게임이 있는거 같아요.

뭐 복잡한 건 없지만, 오락실가면 하는 단순한 게임 수준.. 그래도 재미있어요.

 

케이크는 위로 토스트는 아래로 벌레가 나오면 프라이팬으로 때려죽여요.

 

초급게임중에 가장 좋아하는 빵공장 아르바이트..

신나는 음악에 맞춰서 프라이팬을 휘두르는; 게임인데

오락실에 있는 음악 나오고 북 치는 리듬게임 비슷해서 스트레스도 풀리고 좋습니다.

 

정작 제가 오락실에서 열광하는 것은 농구기계지만요.

농구기계랑 두더지잡기, 망치로 내려치기...

 

원숭이가 떨어뜨리는 꽃을 바구니에 많이 담을수록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이건 꽃바구니 만들기라는 게임인데, 원숭이가 떨어뜨리는 꽃 중 시든 꽃과 애벌레를 제외하고

싱싱한 꽃을 마우스로 끌어다가 바구니에 담는거예요.

바구니를 많이 만들수록 포인트가 높아져요.

 

 

2.

 

선거날 새벽까지 폰으로 개표현황을 보다가 잠이 들었는데요.

좋다고들 하는 꿈을 꾸었습니다.

 

꿈에 고 노무현 대통령 집무실에서, 대통령과 책상 하나를 사이에 두고 일을 하고 있었어요.

뭔가 저는 굉장히 두꺼운 정책자료집..같은 걸 한장씩 검토하고 메모하고 있었는데

대통령께서 잘해보라며 어깨를 두드려 주시더군요.

 

잠시 일이 있다고 나가시고, 집무실에 혼자 일하고 있었는데 점심시간이 되었어요.

요리사가 넓고 흰 쟁반에 뚜껑을 제거한 손바닥만한 가리비를 여러개 쌓아왔어요.

양념이 잘 돼 보이는 것으로 하나 집어서 먹었는데 입 안에 뭐가 탁 하고 씹혀서 뱉어보니

손톱만한 진주가 나오더군요.

 

그러고 깼다가 다시 잠이 들었는데

장동건 고소영 커플과 차를 타고 놀러가는 꿈이었지요.

그 커플의 집에 도착했는데 그야말로 으리으리 하더군요.

방과 거실 벽면마다 고미술부터 현대미술까지 다양한 예술작품들이 진열돼 있었어요.

하나씩 구경하면서 그런데 참 분류가 정신없다...라고 생각했죠.

 

주방으로 갔더니 고소영씨가 요리를 내 오셨어요.

역시 뭔가 해산물 요리였는데 이번에는 홍합이랑 여러가지 가득한 파스타였어요.

한 입 먹고 웃는데 세상이 다 환해지더라고요.

 

사실 장동건씨는 이걸로 제 꿈에 세번째인가 찬조출연 중...

그다지 좋아하는 배우는 아닌데 정 들겠어요.

지난번에는 결혼하기 전에 꿈 꿔서 뽀뽀도 해줬는데, 하하.

 

아무튼 이런 꿈을 꾸었는데 아침에 생각해보니 하필 선거날,

누군가는 제 꿈을 얼마나 꾸고 싶었을까..

하루만 일찍 꿨어도 후보들을 찾아가 팔아보는 건데 말이죠.

저 같은 범인이 꿔 버려서 심지어 죄송한 기분마저 들지 뭔가요.

 

3.

 

동네 슈퍼에 밤마다 마실나오는 나비랑 친해졌습니다.

몇 번 소세지를 줬더니 이젠 배가 불러도 나와서

소세지는 안 먹고 놀아달라고 애교부리고 난리예요.

 

잠시 놀아주다가 나비야 언니간다~하고 돌아섰는데

집 앞 골목까지 쫑쫑쫑 따라와서 슈퍼로 되돌아가 데려다주고 왔습니다.

퇴근길에 녀석을 보면 피로가 싹 풀리고 기뻐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1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02
638 그러고 보니 이사 후에 전혀 안보이는 분들이 꽤 있네요. [4] soboo 2010.06.12 3736
637 A특공대 보고 왔습니다. [3] 익명의사 2010.06.12 4024
636 월드컵 경기 "웅웅웅웅웅" 부부젤라 소리, 머리아프지 않나요? [15] mithrandir 2010.06.12 4508
635 본격_인생은_아름다워_실사판_찍을_기세.jpg [14] 01410 2010.06.12 7306
634 여성전용택시 [7] 연금술사 2010.06.12 4572
633 비 와요.. [11] bogota 2010.06.12 2823
632 농심 육개장 후기 [11] 프레데릭 2010.06.11 4049
631 월드컵 개막전 보시는 분은 안계신가요? [66] Carb 2010.06.11 2853
630 오늘 청춘불패 [22] DJUNA 2010.06.11 2938
629 캔디캔디 등장 인물 중 누굴 가장 좋아하세요? [22] S.S.S. 2010.06.11 9263
628 낄낄낄 [16] 차가운 달 2010.06.11 3827
627 바람부는거 같나요 [5] 가끔영화 2010.06.11 2797
626 어떤 맥주 좋아하세요??? [41] 서리* 2010.06.11 4329
625 엘레베이터에서 이웃 조카 만나기 [8] J.W 2010.06.11 2771
624 설마 설마 했는데...... 드록신이;;;;; [3] soboo 2010.06.11 3686
623 에이미 아담스 옛날 배우 같아요. [2] 자두맛사탕 2010.06.11 5353
622 만화 그림 그리는 게 좋아요. [17] 이울진달 2010.06.11 3829
621 박주미는 캐스팅 섭외가 잘 가나봐요 [7] 수수께끼 2010.06.11 4355
620 용산 아이파크몰 파스타 질문... [2] 가벼운계란 2010.06.11 3850
619 (바낭) 벨기에산 치즈로 초토화.. 치즈 어떻게 먹어야 할까요? [12] hwih 2010.06.11 36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