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드디어 로그인이 되네요. 익스플로러 7로 업그레이드 했어요.

유튜브에서 그렇게 업그레이드 하라고 사정 사정해도(?) 버티던 것을 듀게때문에...

글은 그렇다치고 댓글도 안되니 답답했어요.

 

듀게에 안오는 동안 열심히 한 것.

제 농장입니다.

 

 

검색은 구글을 애용한 지 한참 됐는데도, 제가 네이버에 접속할 수밖에 없는 이유가 여기있어요.

제게 와우를 함께 하자고 유혹하던 남자친구마저 제가 하는걸 옆에서 세 시간쯤 지켜보더니

쥬니버 동물농장의 세계에 입문했지요.

 

원래 동물이 두 마리밖에 없던 것을

듀게 안되는 동안 열두마리 다 키우고 두마리 더 키우고 있어요.

물론 능력치 차곡차곡 키우는 건 아니고..아이템 왕창 먹여서 급성장 시킨거지만요.

아기자기 그림이 귀엽고 예뻐서 한 마리씩 채우는 재미가 쏠쏠해요.

 

3세용 게임을 27세와 31세가 하고있는 모양이지만

스트레스 받을때 멍~하니 클릭하다보면 이렇게.

동물들을 더 넣기 위해서 가운데랑 왼쪽아래 공간을 비워놨어요.

아, 뿌듯합니다. 평민에서 백작이 되었어요.

 

이게 은근히 포인트게임도 종류가 많아서

초급, 중급, 고급으로 나눠져 있는데 어림잡아 급마다 15개쯤 되는 게임이 있는거 같아요.

뭐 복잡한 건 없지만, 오락실가면 하는 단순한 게임 수준.. 그래도 재미있어요.

 

케이크는 위로 토스트는 아래로 벌레가 나오면 프라이팬으로 때려죽여요.

 

초급게임중에 가장 좋아하는 빵공장 아르바이트..

신나는 음악에 맞춰서 프라이팬을 휘두르는; 게임인데

오락실에 있는 음악 나오고 북 치는 리듬게임 비슷해서 스트레스도 풀리고 좋습니다.

 

정작 제가 오락실에서 열광하는 것은 농구기계지만요.

농구기계랑 두더지잡기, 망치로 내려치기...

 

원숭이가 떨어뜨리는 꽃을 바구니에 많이 담을수록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이건 꽃바구니 만들기라는 게임인데, 원숭이가 떨어뜨리는 꽃 중 시든 꽃과 애벌레를 제외하고

싱싱한 꽃을 마우스로 끌어다가 바구니에 담는거예요.

바구니를 많이 만들수록 포인트가 높아져요.

 

 

2.

 

선거날 새벽까지 폰으로 개표현황을 보다가 잠이 들었는데요.

좋다고들 하는 꿈을 꾸었습니다.

 

꿈에 고 노무현 대통령 집무실에서, 대통령과 책상 하나를 사이에 두고 일을 하고 있었어요.

뭔가 저는 굉장히 두꺼운 정책자료집..같은 걸 한장씩 검토하고 메모하고 있었는데

대통령께서 잘해보라며 어깨를 두드려 주시더군요.

 

잠시 일이 있다고 나가시고, 집무실에 혼자 일하고 있었는데 점심시간이 되었어요.

요리사가 넓고 흰 쟁반에 뚜껑을 제거한 손바닥만한 가리비를 여러개 쌓아왔어요.

양념이 잘 돼 보이는 것으로 하나 집어서 먹었는데 입 안에 뭐가 탁 하고 씹혀서 뱉어보니

손톱만한 진주가 나오더군요.

 

그러고 깼다가 다시 잠이 들었는데

장동건 고소영 커플과 차를 타고 놀러가는 꿈이었지요.

그 커플의 집에 도착했는데 그야말로 으리으리 하더군요.

방과 거실 벽면마다 고미술부터 현대미술까지 다양한 예술작품들이 진열돼 있었어요.

하나씩 구경하면서 그런데 참 분류가 정신없다...라고 생각했죠.

 

주방으로 갔더니 고소영씨가 요리를 내 오셨어요.

역시 뭔가 해산물 요리였는데 이번에는 홍합이랑 여러가지 가득한 파스타였어요.

한 입 먹고 웃는데 세상이 다 환해지더라고요.

 

사실 장동건씨는 이걸로 제 꿈에 세번째인가 찬조출연 중...

그다지 좋아하는 배우는 아닌데 정 들겠어요.

지난번에는 결혼하기 전에 꿈 꿔서 뽀뽀도 해줬는데, 하하.

 

아무튼 이런 꿈을 꾸었는데 아침에 생각해보니 하필 선거날,

누군가는 제 꿈을 얼마나 꾸고 싶었을까..

하루만 일찍 꿨어도 후보들을 찾아가 팔아보는 건데 말이죠.

저 같은 범인이 꿔 버려서 심지어 죄송한 기분마저 들지 뭔가요.

 

3.

 

동네 슈퍼에 밤마다 마실나오는 나비랑 친해졌습니다.

몇 번 소세지를 줬더니 이젠 배가 불러도 나와서

소세지는 안 먹고 놀아달라고 애교부리고 난리예요.

 

잠시 놀아주다가 나비야 언니간다~하고 돌아섰는데

집 앞 골목까지 쫑쫑쫑 따라와서 슈퍼로 되돌아가 데려다주고 왔습니다.

퇴근길에 녀석을 보면 피로가 싹 풀리고 기뻐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243
581 MS 오피스 라이브 사용해 보셨나요? [3] wadi 2010.06.11 3090
580 이광재,'제가 돈 안받았죠?', 박연차 '예' => 뇌물수수 유죄 징역 6개월, 도지사 직무정지 [11] tigertrap 2010.06.11 4539
579 윤아의 소개팅 (플짤 재중) [1] 2010.06.11 4596
578 타블로의 인터뷰 [28] soboo 2010.06.11 6844
577 요즘 가요계에 잘 나가는 혼성 그룹 있나요? [8] DH 2010.06.11 3804
576 씨네21 개봉영화 별점평 [8] fan 2010.06.11 4344
575 최근 논란을 보고 느낀 [27] 메피스토 2010.06.11 3911
574 '화제가 되고 있다'를 대체할수 있는 표현은? [8] 듀게잉여 2010.06.11 3306
573 요즘 소설 뭐 읽으세요? [18] 깡깡 2010.06.11 4352
572 [듀나인] 투웨이케잌 추천? [4] 산호초2010 2010.06.11 3296
571 평생 직장 같은 건 안 다니려고 했는데... [10] 차가운 달 2010.06.11 5657
570 제목을 클릭, 본문을 열어도 본문 작성시각을 알 수 없군요.(냉무) [2] 고인돌 2010.06.11 2734
569 파우스트 상 응모 원고 코멘트[일본 문예지] catgotmy 2010.06.11 2865
568 쓸쓸함의 주파수 - 오츠 이치 [3] catgotmy 2010.06.11 2792
567 이번 일로 타블로가 대단한 사람이라고 느껴졌습니다. [16] mongting 2010.06.11 8640
566 안톤 체홉의 연극 "벚꽃동산" 감상기... [2] pennylane 2010.06.11 2936
565 덥네요. 모기. 청계천 퍼레이드 [2] gluestick 2010.06.11 2789
564 고렌 임즈 형사 더 이상 못보는 건가요? [4] 강건너 불 2010.06.11 3426
563 대면식에서 인상적인 자기 소개 방법 [7] 스팀타월 2010.06.11 6896
562 강아지 사진 [17] 푸른새벽 2010.06.11 514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