쓸데없는 친절이에욧

2010.06.10 17:41

빠삐용 조회 수:2913

일본 여행을 다녀온 친구가 감격했던 점 하나는 '맥도날드에서도 진짜 아이스티를 팔아! ㅠㅠ'였더랬지요.

카페에서 4,5천원씩 받는 아이스티조차 네*티인 경우가 흔한 나라 국민으로서는 정말 감격포인트가 아닐 수 없지요. 이해해요(...)


요즘 카페에서 커피 달라고 하면 인스턴트 커피 물에 타주진 않잖아요. (대개는;)

근데 왜 '아이스티'라고 하면 복숭아맛 레몬맛 나는 그 가루제품을 물에 탄 것이 나오는 겁니까. ㅠㅠ


그래서 저나 홍차 애호가 친구들은 꼭 물어보고 시킵니다.

('이거 가루 탄 건가요, 아니면 홍차 우린 거 맞나요?')


그나마 요즘은 비교적 진짜로 홍차 우려서 아이스티 내는 곳이 늘었습니다만, 피해야 할 지뢰가 또 있더군요.

자율적으로 시럽을 첨가해서 주시더라구요. -_-


...아니 아이스 아메리카노 달라고 할 적에 시럽 넣어서 달달하게 해서 주진 않잖습니까!


아마도 가루 홍차에 익숙한 분들이 아이스티=단맛을 동일시하기 때문에 그런 것 같지만 

매장에 시럽 비치되어 있는데 왜... ㅠㅜ


모 전문점에서는 '단맛 아닌데 괜찮으시겠어요?' 라고 조심스럽게 물어보고 주문을 받고,

다른 전문점에서는 '홍차 우려서 주시는 거 맞죠?'하고 확인하고 주문했는데 달달한 것이...;;


디폴트는 무가당(응?)으로 주고 마시는 사람이 알아서 시럽을 넣든말든 해야 할 텐데,

어째서 아이스티 한잔 주문하는데 '홍차 우린 거 맞죠? 시럽은 넣지 말아 주시고요'라고 일일이 지시하는 까다로운 손님이 되어야 하는지 모르겠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8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70
952 지금 (듀게) 로그인 상태인데 로그아웃 어떻게 하나요? [7] 각개격파 2010.06.16 2002
951 제목이 인상적이었던 영화를 꼽으라면.. [25] fan 2010.06.16 3394
950 새로 출간되는 책들을 꾸준히 챙겨주는 블로그나 사이트 없을까요? [10] 호레이쇼 2010.06.16 3018
949 행복하긴 한것 같아요 [1] 사람 2010.06.16 2376
948 남아공 여성대상 범죄율 비교 [11] wadi 2010.06.16 9540
947 [기사 퍼옴] 정대세 선수의 눈물 [9] 노을 2010.06.16 3876
946 비디오 찍기 위해 음악하는 밴드 [8] gourmet 2010.06.16 2670
945 이사 준비하고 있어요~ [7] 페리체 2010.06.16 2909
944 친구와 절교해 보신 분 있나요 2 [19] 어라라 2010.06.16 4821
943 건보 하나로 운동, 그 이상을 요구해야 한다는 주장 [10] 호레이쇼 2010.06.16 2431
942 한컴샵 접속 드럽게 안되는군요. [2] 01410 2010.06.16 2003
941 오늘 문근영양을 봤어요. 뉴욕에서:) [6] sophia 2010.06.16 8886
940 남아공 치안. [7] 01410 2010.06.16 4640
939 급듀나인) 이동식 하드의 디스크 구조가 손상되었답니다.. [6] 이미존재하는익명 2010.06.16 3361
938 자고 일어났더니 등이 너무 아파요 ㅠㅠ [6] 태엽시계고양이 2010.06.16 3854
937 닌텐도 3DS [1] 진성 2010.06.16 2108
936 [바낭]남자만 있는 사무실에서 혼자 홍일점이되면 좋은점은? [20] 우울과몽상 2010.06.16 5482
935 李대통령 "환경지상주의도 답 아니다" [14] 라힐베 2010.06.16 3136
934 [듀나인]아이폰 언제 사는 게 좋을까요? [8] 각개격파 2010.06.16 3190
933 건널목 [4] 가끔영화 2010.06.16 236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