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인이 보고 와서 너무하더라고 하도 혹평을 하길래 찾아봤어요.

 

 

100자평


8년전 유괴된 딸을 구하기 위한 남자의 사투, 시간이 지날수록 그의 몸은 점점 파괴되지만 그의 영혼은 고양된다.

연기에 목숨을 바치듯 연기하는 뛰어난 배우 김명민이 말 그대로 자신의 몸을 망가뜨려가면서 그 과정을 ‘육체적’으로 전시하지만,

영화 자체가 전반적으로 지나친 우연과 클리셰에 기대어 있기 때문에 설득력이 떨어진다.

나홍진 감독의 <추격자>와 찰스 로튼 감독의 <사냥꾼의 밤>이 떠오르지만, 재미와 깊이 면에서 모두 다다르지 못했다.


김용언/ <씨네21> 기자

 

 

나홍진의 <추격자>를 기본 베이스로 깔고, 박찬욱, 봉준호, 김지운 등 현존하는 장르 대가들의 영향력을 이리저리 짜집기한 카피캣 스릴러 영화.
엉성한 이야기 구조 탓에 서스펜스와 카타르시스가 생겨날 틈이 없으며, 선배들로부터 빌어온 요소들은 분위기 잡고 젠 체 할 때만 남용된다.

특히 엄기준이 연기하는 사이코패스는 영화적 악인이 가져야 할 매력을 거의 가지고 있지 않다(지나치게 잔인하기 때문이 아니다.

애초에 캐릭터가 잘 못 쓰여졌기 때문이다). 그나저나 김명민의 걸출한 카리스마와 매력이 TV에서 대형 스크린으로 옮겨갈 때 마다 홀연히 증발해버리는 이유는 대체 뭘까.


김도훈/ <씨네21> 기자  

 

 

그 혹평의 핵심들이 다 들어가 있네요.

혹자들이 김명민이 시나리오를 고르는 눈이 없다고들 하죠..  전 내사랑내곁에를 보고선

더불어 영화연기에 적합하지 않은 타입의 연기자가 아닌가 싶었습니다.

(그게 무슨 차이냐 따지고 든다면 ............. 어버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0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057
1058 자꾸 보니 전게시판 보다 이제 새게시판이 더 좋은거 같아요 [9] 가끔영화 2010.06.18 2314
1057 '정신 나간' 서울시 "전쟁 시나리오 모집합니다" [18] fan 2010.06.18 4137
1056 이과인 소개팅 거부... [2] 자력갱생 2010.06.18 4475
1055 고양이 한 마리가 제 옆에서 떠나질 않아요 [8] 셜록 2010.06.18 3316
1054 그래요. 스머프 티저 예고편이에요. 진짜로 영화가 나와요. 그것도 3D로... [11] DJUNA 2010.06.17 3454
1053 이러다가 우리나라가 16강 떨어지고 일본 16강 진출하면... [15] 프루비던스 2010.06.17 3511
1052 허정무 "차두리의 플레이가 마음에 들지 않았다" [26] magnolia 2010.06.17 5952
1051 월드컵 중계 연출도 갈수록 세련되어 가는군요 [3] magnolia 2010.06.17 2885
1050 나이지리아가 무조건 이겨야 한다는데 [14] 산호초2010 2010.06.17 3468
1049 이제 일상으로 돌아가나요? [4] 산호초2010 2010.06.17 2160
1048 [축구] 결국 이렇게 되었군요.... nishi 2010.06.17 2476
1047 히딩크씨라면 어떻게 했을런지 궁금해지더군요,... [4] 자연의아이들 2010.06.17 2976
1046 살찌는 밤 [8] 메피스토 2010.06.17 2645
1045 역시 우리의 최대 약점은 허접무 [28] 푸른새벽 2010.06.17 4607
1044 이제 맘속으로 기도합니다. [13] 제주감귤 2010.06.17 2658
1043 아무리 샤웃 샤웃 거려도... [4] Aem 2010.06.17 2283
1042 아르헨의 벽은 높았네요.. [5] khm220 2010.06.17 3077
1041 [듀9] 혹시 이계인 홈페이지 아시는 분 있나요? [10] 셜록 2010.06.17 2734
1040 한 : 아르헨 후반전 - 허정무 오대영을 면하다 [193] 셜록 2010.06.17 4947
1039 오늘 날씨 [2] Echi 2010.06.17 189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