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박신양

2010.06.15 17:01

가끔영화 조회 수:3574

박지성과 대표팀 요리사 형제 같이 보이는군요.
박신양은 이제 연기 안하나요?
 
자유인들은 허전하며 산다
 
어떤사람의 아프리카 여행기 중
우리 들에게는 서로 나눌 수 있는 기쁨이나 슬픔을 가지고 있지 않음을 깨닫습니다.
아득한 거리감과 쓸쓸함이었습니다. 그것은 쓸쓸함이면서 동시에 허전한 자유 같은 것이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32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80
1149 ifitwasmyhome.com에서 본 멕시코만 기름유출 범위가 충격 [4] 주안 2010.06.20 5249
1148 런던, 런던. 런던을 가려 합니다. 가본신 분들께 조언을 구합니다. [8] 8 2010.06.20 4650
1147 전설의 레전드 기사, 낚시의 정석, 히딩크 “한국, 월드컵 예선탈락 할 것” 혹독한 평가 [4] chobo 2010.06.20 3651
1146 헌혈 부적격자ㅠ.ㅠ [11] 산호초2010 2010.06.20 5003
1145 오늘 뜨거운 형제들 대박이네요 ㅋㅋ [8] zivilrecht 2010.06.20 5976
1144 요즘 듀나님 모습으로 어울리는 그림은 [3] 가끔영화 2010.06.20 2746
1143 오늘 전국 노래자랑 보신 분? [2] 자몽잠옷 2010.06.20 3634
1142 정성하군 첫 앨범 'Perfect Blue'가 발매되었군요! [2] cacao_bonbon 2010.06.20 2635
1141 오늘 있었던 일... [1] Apfel 2010.06.20 2115
1140 한국 VS 나이지리아 전 23일 새벽 3시 30분... 어디서 응원하실 건가요? [10] 스팀타월 2010.06.20 3858
1139 듀나인] 꽃배달에 관해 좀 알려주세요 [3] holmes 2010.06.20 2149
1138 속도 저하 현상 해결하였습니다. (지난 공지 수정) [14] DJUNA 2010.06.20 5112
1137 사람 무시하는 ATM, 기타 일요 비행 잡담 [1] 걍태공 2010.06.20 2022
1136 '징후와 세기' 비평을 찾고 있어요. [2] asaba 2010.06.20 2446
1135 [바낭] 새집으로 이사왔는데 자꾸 옛날 집을 떠올려봤자겠지만.... [1] 입춘대길 2010.06.20 2463
1134 아는체 하는 귀여운 고양이 [2] 가끔영화 2010.06.20 3559
1133 메리 루이즈 파커 - AFI Lifetime Achievement Award for Mike Nichols, 2010년 6월 [1] 프레데릭 2010.06.20 2620
1132 "가장 좋아하는 영화는?" - 나탈리 포트먼, 메리 루이즈 파커 등 [7] 프레데릭 2010.06.20 2995
1131 스쿠터 사고싶어요. [3] 숭이 2010.06.20 2501
1130 태풍에 맞선 듀게 [6] 걍태공 2010.06.20 343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