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경기 졌을뿐입니다.....

2010.06.18 20:09

디나 조회 수:2495

 

    사실 어제 이맘때만해도 저도 조심스럽게 어떻게 여러가지 행운이 겹쳐서 잘하면 이길수도 있지 않을까 했습니다만....그것은 어디까지나

 행운을 바란것이었구요......비기기만해도 대성공인 게임이었죠.....  사실 약팀이 강팀을 잡을때 선수비후역습과 함께 제일 중요한것중 하나가

 행운입니다...... 축구는 야구나 농구나 기타 다른 종목보다 운에 좌지우지가 많이 됩니다..... 그 운의 종류도 여러가지입니다. 냅다 갈긴 슛이

 전혀 상대편 수비의 몸에 맞고 굴절되서 전혀 다른 코스로 휘어지는 바람에 골이 되는경우나...... 골대 맞고 골라인 안쪽에 떨어졌다 튕겨나온

 게 노골 선언되거나....반대로 오프사이드나 반칙상황에서 들어간걸 주심이 인정해 버리거나..... 그래서 축구는 항상 오심논란이 있죠....

 그리고 무서운것은 이런것 하나가 경기를 완전히 바꾸어 놓기 때문입니다....... 생각해보면 2006년 독일 월드컵 프랑스전..... 전반에 앙리의 골

 이후에 비에이라의 헤딩슛이 분명히 골라인 안쪽을 통과한후에 이운재가 쳐냈지만..... 주심은 노골선언.... 그리고 위태위태하게 버틴 한국이

 후반전 그 기가막힌 골...... 뽀록과 온갖 행운이 겹친 박지성의 맛세이 슛이 들어가면서 극적으로 비겼죠..... 그날은 분명히 한국에게 행운이

 있던 날이었습니다....

 

   그리고 어제는 진짜 재수 옴붙은 날이었어요. 실력이야 말할것도 없지만 행운까지 등을 제대로 돌려버렸으니 이건 상대적 약팀으로서 뭐

 어쩔 도리가 없었습니다. 박주영 욕하는 사람들 많은데.....솔직히 그건 자책골이라고 할수도 없어요. 정확히 말하면 메시의 프리킥이 박주영

 몸에 맞고 굴절되서 들어간것입니다. 박주영이 발길질이라도 했음 몰라........ 지독하게 강한 아르헨티나에게 운까지 따라준거죠...... 그리고

  후반에 2대1로 추격하고 있을때 염기훈의 찬스는 둘째치더라도 이과인의 이삭줍기는 오프사이드였죠. 그것만 안들어갔어도 4대1참사는 없

  었을 겁니다. 

 

   한마디로 그냥 안될 게임이었어요.

 

   허정무의 전술이나 용병술에 대해서도 말이 많은데 오범석의 투입 말고는 결과론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아니 오범석이 잘했다면 그것도 결과

  론이 되겠죠... 물론 허정무가 명장이란 소린 아니구요.....그냥 하도 까여서리......

 

  2002월드컵 이후에 축구팬들 사이에서 한국은 이제 유럽남미의 강호에게 더이상 98 5대0 참사로 발릴팀이 아니다. 이제 그 단계는 벗어났다

  는 생각들이 팽배했어요. 하지만 대패는 실력차가 안나는 팀끼리도 얼마든지 일어날수 있는 일입니다.... 스코어 자체는 충격이지만 그 스코어

  라는게 정말 한발 까딱하면 벌어질수 있는 일이라는 것이지요.  어제 그렇게 날아다닌 아르헨도 남미예선에서 볼리비아에 6대0으로 발렸습니

  다...... 멀리 안가도 불과 몇달전에 우리는 중국에 3대0으로 발렸습니다.....

 

 

  이제 남은게 나이지리아인데.... 여러가지 상황상 한국에게 유리해요. 나이지리아도 못이기면 16강 생각 말아야죠. 이제는 나이지리아 이길수

 있을까 ㄷㄷㄷ 이런 분위기가 있는데..... 한국이 아프리카 흑형들의 특유의 탄력과 개인기에 약하지 않냐는 이야기가 있는데 신체적인 그런걸

 로 치면 극동아시아 국가는 세계무대에 아무런 경쟁력이 없습니다....... 사실 한국은 아프리카에 약하지 않아요. 청소년대표 올림픽대표 성인대표

  따져보면 아프리카팀들에게 패배한 전력이 별로 없습니다....... 물론 2006년에 당시 최강의 가나에게 3대1로 털린적이 있지만 그땐 가나가 사기

  팀이었고..... 대부분 아프리카 팀들에겐 중요한 경기에서 이기거나 비기거나 한적이 많습니다. 사실 한국이 제일 약한건 유럽도 아니고 남미

  입니다. 그러니까 한마디로 어젠 질경기 진셈이죠.......  만신창이된 나이지리아 잡고 16강 가면 됩니다........ 그리고 이제는 그리스가 아르헨잡으

  면 드립까지 나오던데......허허허......  딱 두가지 조심하면 16강 갈수있어요. 수비들좀 정신차리고. 그리고 나이지리아 야신골키퍼를 넘는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74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926
1475 축구 잘 아시는 분들 [20] 민달팽이 2010.06.25 3028
1474 외국인에게 한국어를 가르치려는데... [2] theforce 2010.06.25 2714
1473 [듀9] 여름 휴가계획 세우시고 계세요?? 어디로 어떻게 다녀와야 휴가 잘 보냈다고 소문이 날지.. [5] 서리* 2010.06.25 2156
1472 안토니오 디 나탈레.. [3] S.S.S. 2010.06.25 2961
1471 듀나인] 서울 고속버스터미널 근처에 맛있는 튀김집 [3] hybris 2010.06.25 3420
1470 영화낙서판도 파비콘 있으면 좋겠어요. 진성 2010.06.25 1650
1469 [bap] 덕수궁미술관 - 달빛 음악회 [3] bap 2010.06.25 2570
1468 [질문] 일라이 봤는데요. 듀나님 리뷰에서 마지막 반전에 대한 질문(초강력 스포일러 ) [3] 가라 2010.06.25 2511
1467 [판매글] 소니 워크맨 NWZ-X1050 [1] 불나비앙 2010.06.25 2425
1466 역시 스포츠에선 내셔널리즘을 배제하기 어렵군요 [7] 프루비던스 2010.06.25 2522
1465 일본 축구협회 "오카다를 차기 회장으로" ㄷㄷㄷ [8] zivilrecht 2010.06.25 3420
1464 이번 월드컵 가장 큰 화두는........... 감동 2010.06.25 2367
1463 아시아 팀들의 새로운 구세주 아르센 벵거 감독. [1] Aem 2010.06.25 2882
1462 일본이 잘해서 화가 나진 않고... [9] zivilrecht 2010.06.25 3856
1461 프랑스에서 보게된 월드컵 [3] blumine 2010.06.25 2495
1460 맥북에 유선랜 꽂아서 할 수 있죠? [2] quint 2010.06.25 2965
1459 [듀또] 덴마크 대 일본 경기 결과는? [76] 셜록 2010.06.25 3378
1458 한국 대표팀 감독으로 누가 좋을까요? [18] nishi 2010.06.25 3205
1457 이탈리아 이름 예쁘네요 [15] 토토2 2010.06.25 6968
1456 이 노래가 표절 의혹이 제기가 안되는게 신기하군요. [6] OPENSTUDIO 2010.06.25 441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