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여의 제왕

2010.06.24 01:20

01410 조회 수:3807




그러니까, 방송 모니터링 목록.

97% 정도는 제가 녹취한 것... 인데. 498개니까 거진 500개네요.
(중간에 2008년도 것은 하드가 하나 뻑나서 손망실 처리. 촛불집회때 정말 열심히 정리했었는데. 쩝.)


- 아래쪽은 월드컵 중계 리뷰하면서 녹취, 정리한 파일들.

본 경기 내용을 담은 파일들은 인터넷에 막 돌아다니니 구하기도 쉽지만...
아나운싱이나 방송 구성, 연출 등을 담은 앞뒤의 프리뷰/리뷰 부분같은 건
대개 잘려 있기 마련이더군요. 그래서 일일이 전부 다 녹화해서 정리한 것들입니다.
파일 리스트 캡쳐해놓고 나니까 뭔가 잉여스러운 뿌듯함(?)이 몰려오네요.

이 데이터가 쓸모 있을 것 같던 모 회사의 공개채용 발표가 난 이후니까,

이제 죽은 자식 잠지 만지기(?)가 되어버리긴 했지만, 그래도....

...뭐, 월드컵 끝날 때까지 계속 모니터링해야겠습니다.
칼을 빼들었으면 애호박이라도 썰고, 된장찌개는 끓일 수 있겠죠 뭐.

사실 이제는 이러한 행동들이 이 분야와 과연 관련이 있을까? 하는 생각도 조금은 듭니다.
뭔가 노력대 성능비가 심각하게 안 맞는달까.... ;;

집안의 뜻을 받들어 급제를 통한 입신양명의 미래에 도전을 해 왔지만
학부 시절부터 다들 "넌 그냥 니 전공보다 이쪽 방면이 적성에 맞겠다" 라고 얘기를 해 주었기에,
꿈의 스위치를 완전히 끄지 않고 마음 한켠으로 희망을 품으며 예전부터 계속 해 오던 생활.
그런데 이 준비가 과연 그 준비가 맞나? 싶은 생각이 듭니다. 차라리 아카데미를 갔었어야 했나.

여튼 참, 정리해 놓고 보니 시원섭섭하긴 합니다. 참 잉여로운 뿌듯함.


학부시절 내도록 전 대체 뭘 한 걸까요. 아무리 생각해도 논 것 같지는 않은데. 해외여행 한 번 기억 없이 알바를 하고 학원비에 때려 붓고.

엊그제 오랫만에 동창을 만났는데, 늘 처박혀서 게임만 하던 놈은 국내 최대의 게임회사에 들어가서 연봉을 초봉에 삼천 오백씩이나 받는다고 하고.

스펙이니 노력이니 그딴 거 필요없이 그냥 결과면 장땡이다 싶고... 어느 새 돌아보니 나이는 꽉 차버렸고 주변에 좋은 사람 하나 없이 오로지 혼자 있습니다.

아무래도 정말 인생 헛산 듯. 내년에는 이 곳 생활도 접고 낙향해야 할지도 모르겠는데, 그 지옥으로 다시 돌아갈 생각을 하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2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5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93
1941 [음악] Planet of ocean - 바다, 알려지지 않은 세계(NHK스페셜) 메인테마 [6] 01410 2010.07.01 2203
1940 당신의 traveling song 은 [2] 가끔영화 2010.07.01 1938
1939 여러 가지... [9] DJUNA 2010.07.01 3511
1938 실온에서 유통기한이 긴 가공식품들... [2] 29일 2010.07.01 3547
1937 Albums of (the first half of) The Year [2] kilroy 2010.07.01 2118
1936 스플라이스: 혹은 일일연속극 "드렌의 유혹" (결말 스포일러 있음.) [6] mithrandir 2010.07.01 4022
1935 손으로 쓴; 일기장을 완벽하게 없앨만한 방법 좀.. [22] hicStans 2010.07.01 3589
1934 (질문)왜 회원정보에 연도가 다 똑같나요? [6] 전기린 2010.07.01 2963
1933 “천안함 스모킹 건 '1번' 글씨, 국내 문구업체 매직 성분과 동일” [9] 바오밥나무 2010.07.01 3804
1932 [비키니인증샷] 이라고 쓰면 대박나려나.. [47] 러브귤 2010.07.01 8373
1931 순대 [9] 가끔영화 2010.07.01 4588
1930 업무일지 쓸 만한 아이폰 어플 있을까요? [3] 어라라 2010.07.01 3563
1929 [고민] 기분 참 그렇네요. [2] 익명익명익명 2010.07.01 3780
1928 [질문] 정신병원이 주제인 영화 [18] 7월9일 2010.07.01 2814
1927 듀나 인) 경제 관련하여 관심이 생겼습니다. 책 추천 부탁드립니다. [8] 이미존재하는익명 2010.07.01 3794
1926 [질문]훈제닭가슴살 먹어 보신 분? [24] 전기린 2010.07.01 4033
1925 다음 나도만화가에 앞으로 엄청날 것 같은 작품이 올라오고 있네요. [11] @이선 2010.07.01 3889
1924 오랜만에 하얀 드레스를 입은 안젤리나 졸리 [8] 보쿠리코 2010.07.01 3944
1923 이클립스 - 게임 [2] 날다람쥐 2010.07.01 3886
1922 요새 그림에 꽂혔어요. [2] Ostermeier 2010.07.01 413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