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그 유명한 퍼시픽을 보고 있는데요. 전쟁물을 좋아해서 즐겨보는데, 미군이 등장하는 드라마나 영화를 보며 항상 궁금한 점이 있습니다.


1. 쟤들 군생활은 정말 저렇게 프리할까?


이건 2차대전물이든 비교적 최근을 묘사한 작품이든 느끼는 점입니다. 내무생활이 참 프리(?)하게 묘사되더군요.


물론 전 지구를 누비는 미군이니만큼 군대가 유지된다는 건 군율이 존재한다는 의미겠지만요. 육군 최말단 부대 땅개생활을 했던 저로서는 완전 별세계더군요.


뭐 아무리 프리하다고 장교하고 병사가 친구먹는다든지 마음대로 근무지를 이탈해도 처벌받지 않는다든지 하는 일은 없겠지만, 디테일한 부분에서 굉장히 의아해요.


예를 들어 대대장 훈시 들으면서 껌 씹고 오렌지를 까먹는다든지, 사단장하고 농담따먹기를 한다든지;; 위관급하고 거의 친구처럼 지내는건 일도 아니더군요.


우리 군 문화가 유난히 경직된건지, 미군의 기풍이 독특한건지 참 궁금해요. 대대장 사단장은 커녕 중대장 정신교육 시간에 한놈이 졸았다는 이유로 전 소대원이 연병장에 집합해서 완전군장을 하고 2시간동안 구보를 했던 거지같은 추억이 떠오릅니다. 대대장이 뜨면 아예 숨도 잘 못쉬었죠. 이건 오히려 상병, 병장으로 짬을 많이 먹으면 더 심해지더군요. 이등병들이 오히려 고급장교를 가깝게(?) 여기는 경향이 있더랬죠(입버릇처럼 '고참들이 괴롭히면 나한테 말해'를 이야기하다보니..)


더불어 우리 군 병영문화의 상징과도 같은 빡센 내무생활... 아예 이런 건 분위기조차 찾을 수 없더라구요. 이등병때 근무조 사수 깨울때 하도 안일어나서 살짝 흔들었다가 초소에서 2시간동안 두들겨맞은 제 동기 생각이 납니다. 밥을 고참들보다 느리게 먹었다는 이유로 한방 맞고 코뼈가 휜 후임의 슬픈 일화도...ㄷㄷ


카투사 근무했던 분들은 아시지 않을까 해서 여쭙습니다. 미군 내무생활 정말 그래요?




2. 미화일까 당시 시대상의 현실적인 반영일까?


양키 전쟁물의 클리셰처럼 등장하는 장면 있잖아요. 신체검사에서 부적격판정 받고 입대를 못하게 되자 눈물을 펑펑 흘리며 '국가와 동포에 대해 떳떳할 수 없다니 너무나 수치스러워'라고 외치는 장면, 혹은 부상이나 기타 불명예스러운 사유로 비전투부대나 본부로 전출되자 비참한 표정으로 믿을 수 없다는 듯 눈을 꿈벅거리며 잠시 옆의 기둥-_-;;을 부여잡고 비틀거리는 장면.. ㅋㅋㅋ 솔직히 '미국놈들 허풍은 ㅋ'이러고 말았는데, 퍼시픽에서도 어김없이 등장하네요. 2차대전 당시 쟤들 분위기가 실제로 저랬으려나요. 뭐 입대 못하게 되었다고 엉엉 우는거야 아직 군생활이나 전투경험을 안해봐서 철이 없어서; 그렇다고 쳐도, 치열한 전투를 겪어보고도 비전투부대로 전출된다고 엄청난 모욕이라도 당한듯 화를 내는 장면은 정말 황당해요. 우리나라 영화에서 그런 장면이 나오면 '놀고 있네'하고 비웃고 말텐데, 양키영화를 보다 보면 '쟤들은 정말 내가 이해못할 그런 정서가 있는건가?'하고 갸우뚱하게 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01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4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74
1920 역시 돈 아끼기 힘들군요 [3] 가끔영화 2010.07.01 2299
1919 '우리가 쐈으면 한발만 쐈겠느냐' [11] 장외인간 2010.07.01 3309
1918 찍찍이컨버스 (올화이트)어떤가요? [9] Eun 2010.07.01 2735
1917 [DjunaiN] 애니메이션 제목좀 알려주세요 [7] Apfel 2010.07.01 1747
1916 드라곤이 나오는 애니메이션 제목 질문 [4] carnage 2010.07.01 1768
1915 폭풍졸음이 몰아칠 때 [4] 장외인간 2010.07.01 2026
1914 대규모 축구 내기를 마감하며 - 2:1은 정말 걸어볼만한 스코어일까? [2] DH 2010.07.01 1601
1913 [죽고싶다]라는 말 안 쓰기 캠페인이라도 했으면 좋겠어요. [5] 프루비던스 2010.07.01 2440
1912 제 신용카드 정보가 유출되었대요. -_- [10] 빠삐용 2010.07.01 3056
1911 유튜브 버퍼링 심하신 분들 [1] 동글 2010.07.01 2345
1910 북치는 박대기 기자. [8] mithrandir 2010.07.01 3921
1909 원작 팬의 입장에서 본 샤말란의 '아바타' [3] 하이키 2010.07.01 2891
1908 영화제목 알기 [3] 가끔영화 2010.07.01 1915
1907 [펌] 고춘식과 쌀라탕 (ver.魔王) [4] 마르세리안 2010.07.01 2580
1906 대 낮에.. 이러크롬 시원한 패션으로 듀게질을.. 우왕 너무 좋아요.^^ [3] 고인돌 2010.07.01 2846
1905 정신분열증의 원인과 유전적 요소. [34] catgotmy 2010.07.01 4667
1904 Keith Jarrett 내한공연 예매시작했네요. [4] Parker 2010.07.01 1913
1903 애인 있는 남자의 경우.... [3] nishi 2010.07.01 3730
1902 인터넷 가입상품..복잡하군요. [2] 녹색귤 2010.07.01 1641
1901 매직넘버1번 잉크의 솔벤트블루 5는 모나미의 특허 [10] 룽게 2010.07.01 359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