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선수 어머니가 이영표 선수 결혼할 때 가장 좋아하고 기뻐했답니다.

왜냐하면 아인트호벤 시절에 이영표 선수는 혼자 생활하고 박지성 선수는 어머니가 밥 챙겨주고 그랬는데

이영표 선수를 불러서 함께 먹였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영표 선수가 늘 밥 때마다 선교를 해서 박지성 선수 어머니가 아주 미치는 줄 알았다네요.

결혼을 하게 되서 이제 밥 같이 안 먹어도 되서 너무너무 기뻐했다는 일화를 듣고 한참 웃은 적이 있습니다.

 

 다른 일화는

http://blog.naver.com/jeremyj14?Redirect=Log&logNo=140013343066

여기에 정리가 되어 있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1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4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80
1891 요즘 우리나라 경찰 관련 뉴스들을 보니 생각나는 오래된 조크.... [1] tigertrap 2010.07.01 1807
1890 이클립스는 또한번 박스오피스 신기록을 세웠네요 [13] 케이티페리 2010.07.01 2685
1889 월드컵트로피가 도난당했다네요-_- [5] 장외인간 2010.07.01 3508
1888 저가 참치회가 어떻게 나오나 했더니. [13] 장외인간 2010.07.01 5228
1887 사적인 이야기, 거기에 대한 공적인 비판, 경계가 어디일까요 [4] DH 2010.07.01 2148
1886 [bap] 삼일로창고극장 워크샵 공연 '절대사절' [1] bap 2010.07.01 2018
1885 저도 상반기 가요계 [11] 감동 2010.07.01 2908
1884 라스트 에어벤더 평이 끔찍하군요. [17] DJUNA 2010.07.01 3478
1883 반지 했습니다.(자랑+염장) [14] 분홍색손톱 2010.07.01 6911
1882 일일 드라마에 완전 빠진 아부지 [10] 푸케코히 2010.07.01 3306
1881 로드넘버원 망했다고 봐야되나요... 불운의 윤계상. [13] 달빛처럼 2010.07.01 4869
1880 하반기 첫날의 아침에도 바낭 : 상반기 결산. [4] 가라 2010.07.01 2211
1879 식단 공개: 이쯤은 먹어야 고급 식단이라 할 수 있겠죠. [9] 걍태공 2010.07.01 4050
1878 키에슬로프스키 3색 시리즈 빨강 편 보신 분... [2] 악명 2010.07.01 2122
1877 최저 임금 프레임 만들기 [9] 푸네스 2010.07.01 2716
1876 사랑이라는 이유로 [3] calmaria 2010.07.01 2015
1875 4:44의 순간, 여러분들도 흔하게 겪으시죠? [11] mithrandir 2010.07.01 3598
1874 박용하에 대한 기억들은 [13] 산호초2010 2010.07.01 5063
1873 지옥에 가더라도 키스를 하고 싶은 사랑이 있나요? - 신의 손 <로댕展> - [8] 질문맨 2010.07.01 3815
1872 출퇴근용으로 가볍게 탈만한 자전거 뭐가 있을까요 [5] 사람 2010.07.01 223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