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유괴/납치를 다룬 영화거나 기타 범죄와 관련된 영화/드라마에서 범인으로부터 전화가 오면 옆에서 대기하고 있던 경찰이 전화추적을 시작하잖아요? 때로 커다랗고 복잡해 보이는 기계를 옆에 갖다놓고 말이죠.

 

추적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경찰은 되도록 시간을 길게 끌라고 말하고, 범인은 몇초 이상 되면 경찰이 추적할 수 있을 지를 뻔히 알고 있기 때문에 항상 제한시간 안에 전화를 끊죠. 전화가 끊기고 나면 옆에 있던 헤드폰 낀 전문가(?)가

"***거리의 5번가~6번가 사이인 것 까지는 파악했는데 그 이상의 추적은 실패했습니다."

머..이런 식의 대사를 하면서 아깝다는 표정을 짓죠.

 

그런데 이게 도대체 현실성이 있는 이야기인가요? 예전 아날로그  시대에는 정말로 이런 식으로 전화추적을 했을지도 모르지만 지금은 발신자표시 기능이 있는 전화기만 있어도 바로 상대방 전화번호가 뜨고, 전화번호를 알면 주소도 즉시 알 수 있는 거 아닌가요?

발신자표시가 안되는 방법으로 전화를 걸었다 하더라도 전화국과 협조하면 거의 실시간으로 어디서 전화가 걸려왔는지 알 수 있을 텐데요.

휴대폰으로 전화를 했다 해도 단 1초만 통화했어도 누가 걸었는지, 어느 기지국을 통해서 걸었는지 바로 알 수 있어야 정상 아닌가 싶습니다.

 

하지만 최신의 미드에서도 이런 옛날식 전화추적 장면이 가끔 나왔던 기억이 납니다. 확실치는 않은데 제리 브룩하이머의 "저스티스"에서도 봤던 것 같아요.

 

수사 드라마의 비과학적 클리셰인데요.

흐릿한 CCTV화면을 확대하여 범인의 옷에 묻은 티끌 하나까지 찾아내는, 현대 과학으로는 절대 불가능한 일도 버젓이 가능한 일인 것처럼 나오면서, 시골 경찰서 형사도 전화국 협조만 얻으면 금방 할 수 있을 것 같은 전화추적은 이렇게 어려운 일인 것처럼 나온다는게 재미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91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5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23
2218 행복지수? 의 추락 [2] soboo 2010.07.06 2311
2217 [듀나in] 뮤직비디오를 찾습니다. [5] srv 2010.07.06 2154
2216 고문명, 신화 책 추천 부탁, 러브크래프트, 소노야.. [5] being 2010.07.06 3100
2215 아 이런 찝찝한 기분이라니 [6] Wolverine 2010.07.05 2650
2214 서강대 앞에 차분하게 식사할 수 있는 곳 추천 부탁드립니다. [22] morcheeba 2010.07.05 3826
2213 이 아이스크림 얼마죠 [12] 가끔영화 2010.07.05 4604
2212 터키어 하시는 분, 혹은 읽을 줄 아시는 분께 질문이요. [4] 프레데릭 2010.07.05 2336
2211 안녕하세요 [17] 2010.07.05 2472
2210 을지로3가, 을지면옥의 비빔냉면. [16] 01410 2010.07.05 4521
2209 구미호 첫 회. [89] mithrandir 2010.07.05 3694
2208 오늘 동이... [40] DJUNA 2010.07.05 2375
2207 댄스가요좀 추천해주세요 ^^ [9] 감동 2010.07.05 2250
2206 단편영화의 적절한 길이 [8] GO 2010.07.05 2424
2205 암호를 외웁시다. [5] 자두맛사탕 2010.07.05 2373
2204 여러 가지... [11] DJUNA 2010.07.05 3785
2203 듀나인!!! 소설 제목이 생각이 안나요. 우앙 [3] bap 2010.07.05 1785
2202 흙 먹는 언니 추억 [5] 야옹씨슈라 2010.07.05 2694
2201 아... 마법소녀 너무 좋아요~ [13] carcass 2010.07.05 3550
2200 오늘 있었던 일... [1] Apfel 2010.07.05 1508
2199 시크한 남매 [4] 러브귤 2010.07.05 354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