흙 먹는 언니 추억

2010.07.05 21:21

야옹씨슈라 조회 수:2697

밑에 셜록님 글을 읽다보니 일곱살 무렵의 추억이 떠오르네요.

 

저는 다섯살무렵부터 그 동네에서 이사를 가기전까지인 일곱살까지.. 앞집 남자애랑 참 친하게 지냈어요.

 

나중에 이사를 간 후에 그 친구랑 살던 동네가 얼마나 그립던지... 밤에 베갯잇을 적시며 어린나이에도 정말 외로워하며 울었던 기억이 나네요.

 

하여튼 그 친구에게는 정말 똘망똘망한 누나가 있었어요.

 

지금도 저희 부모님께서는 그 친구의 누나를 떠올리며 참 잘 자랐을꺼라고... 궁금해하세요.

 

언니랑은 나이차이도 세살이나 나고 벌써 학교를 다녔기에.. 전 그 언니가 뭔가 굉장히 성숙한 어른이라고 여겼지요.

 

어느날 언니가 심심해서 이것저것 기웃거리던 저를 불렀어요.

 

왠 한줌의 흙을 저에게 내 놓고, 이거 흙이야...나 이거 먹을 줄 안다? 이러는 거예요..

 

흙을 먹다니... 믿을 수 없어서... 언니가 못 먹을꺼라고 얘기했었던거 같아요

 

근데 언니가 정말 먹는거예요.... 맛있게.. 조금씩...

 

전 그 언니가 정말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때부턴가 그 언니가 더 생경하고, 어른(?)스럽게도 느껴졌고요

 

 

 

근데.... 지금에서야 생각해 보면 저 놀린거 같아요.

 

그 흙... 흙이 아니라 흑설탕인거 같거든요...

 

전 어릴때 하얀 설탕 말고 흑설탕이 있을 거라는 생각을 정말 못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3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6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03
2620 등업되었습니다! 비가 많이 와요 [5] Tristan 2010.07.11 1593
2619 등업고시 통과,,,안녕하세요. [8] 무치 2010.07.11 1713
2618 주절주절(셜록님 아님) [24] 안녕핫세요 2010.07.11 2539
2617 유세윤 UV 홈쇼핑 동영상 대박 [11] 사과식초 2010.07.11 5682
2616 빙수용 팥조림을 만들고 있어요 [8] 살구 2010.07.11 3033
2615 빚 원금 1,700조원 [2] Apfel 2010.07.11 2897
2614 빵과 계란의 오묘한 조화 [14] 걍태공 2010.07.11 3861
2613 맹룡과강에 출연한 윤아 [11] 이정훈 2010.07.11 4727
2612 [듀나인] 노래제목이 궁금합니다. [1] virtuald 2010.07.11 1826
2611 서울 지금 날씨 어떤가요? [10] 스미레 2010.07.11 2318
2610 [일요일아침에도바낭] 춘천닭갈비, 클레이사격, 출근 [6] 가라 2010.07.11 2503
2609 [질문] 어제 인생은 아름다워에서.. 외 관련 잡담 [6] 가라 2010.07.11 2518
2608 오늘은 수정냥 탄신일이라는군요 ^^ [5] 감동 2010.07.11 2834
2607 머지않아 벌어질 세기의 대결 [2] egoist 2010.07.11 2293
2606 듀나님이 용기를 내셨으면 좋겠어요. [4] 주근깨 2010.07.11 4813
2605 스플라이스(스포무)/ 유대인 [2] 천혜향 2010.07.11 2430
2604 [Predators]를 봤습니다 (스포일러 없음) [1] 우가 2010.07.11 1709
2603 축구: 독일 - 우르과이 [83] tori 2010.07.11 3033
2602 냄비축구팬인 나를 설레게 만들었던 그 이름....'로베르토 바조' [6] soboo 2010.07.11 2862
2601 트왈라잇 시리즈는 미묘해요. [6] 아리마 2010.07.11 3761
XE Login